(자료=빅히트 뮤직) 영국 빅토리아 베컴((Victoria Beckham)의 편집장이자 보그(Vogue) 스타일 에디터인 에드워드 바사미안(Edward Barsamian)이 방탄소년단 지민의 패션을 극찬했다. (자료=에드워드 바사미안 SNS) 에드워드 바사미안이 극찬한 패션은 지민이 최근 제주 여행 중 착용한 1995 샤넬 빈티지 캐시미어 코트 패션스타일이다. 바사미안은 지민의 사진을 인용하며 “아주 멋있다, 기막히게 좋다”(90s chanel on #JIMIN is fab)는 글로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자료=위버스) 사진에서 지민은 겨울 바다를 배경으로 블랙 비니와 오버사이즈 안경, 여기에 샤넬 롱 코트를 매치해 그만의 스타일을 완성했다. (자료=에드워드 바사미안 SNS) 바사미안이 지민의 패션을 칭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벌써 4년째 지민이 공식 행사에서 입은 옷이나 사복, 무대 의상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관심과 애정을 표현하고 있다. (자료=@BTS_twt) 지난 2018년 흰색 샤넬 상의를 입고 찍은 지민의 셀카 사진에 그는 “가족과 크리스마스 디너 톱(식사자리에 알맞은 의상)으로 지민의 상의가 좋을 것이다”라며 크리스마스 만찬 의상으로 추천했다. 이어 2019년 영국 ‘브리튼스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에 출연 당시 지민이 착용한 민트색 수트와 풀 세팅 의상에 대해서도 그는 관심을 보였다. (자료=빅히트 뮤직) 지민이 루이비통의 하우스 앰배서더로서 첫 선을 보인 2021 FW 패션쇼 이후 바사미안은 “타탄 무늬 의상을 입은 이 모습을 사랑한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AMAs 시상식과 CBS 토크쇼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 촬영,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를 앞두고 출국할 당시 선보인 지민의 공항 패션을 두고도 그는 “공항 패션이 돌아왔다”며 감탄했다. (자료=@BTS_twt) 바사미안은 지민이 4년째 패션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모델 못지 않은 완벽한 피지컬을 자랑하는 지민은 감각적인 패션센스로 성별 및 고정관념을 탈피해왔다. 명품 샤넬의 크림색 풀 오버 스웨터와 트위드 자켓뿐 아니라 치마 바지 등 여성복마저 지민만의 스타일로 소화해내며 젠더리스 패션의 진수까지 보여줬다. 유명 남성 잡지 지큐(GQ)는 ‘금주의 베스트 드레서 10인’에 아시안으로 유일하게 지민을 3위에 선정하기도 했다. 세계 패션 비즈니스(BoF)의 연감 ‘2019 클래스’에도 지민은 ‘모델 및 뮤즈’로 인정받았다. 글로벌 패션의 아이콘이자 패션계의 원픽으로 빛나고 있다.

[BTS News] 에드워드 바사미안 “방탄소년단 지민 패션, 기막히게 좋다”

반경림 기자 승인 2022.01.19 10:19 의견 3
(자료=빅히트 뮤직)

영국 빅토리아 베컴((Victoria Beckham)의 편집장이자 보그(Vogue) 스타일 에디터인 에드워드 바사미안(Edward Barsamian)이 방탄소년단 지민의 패션을 극찬했다.

(자료=에드워드 바사미안 SNS)

에드워드 바사미안이 극찬한 패션은 지민이 최근 제주 여행 중 착용한 1995 샤넬 빈티지 캐시미어 코트 패션스타일이다. 바사미안은 지민의 사진을 인용하며 “아주 멋있다, 기막히게 좋다”(90s chanel on #JIMIN is fab)는 글로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자료=위버스)

사진에서 지민은 겨울 바다를 배경으로 블랙 비니와 오버사이즈 안경, 여기에 샤넬 롱 코트를 매치해 그만의 스타일을 완성했다.

(자료=에드워드 바사미안 SNS)

바사미안이 지민의 패션을 칭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벌써 4년째 지민이 공식 행사에서 입은 옷이나 사복, 무대 의상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관심과 애정을 표현하고 있다.

(자료=@BTS_twt)

지난 2018년 흰색 샤넬 상의를 입고 찍은 지민의 셀카 사진에 그는 “가족과 크리스마스 디너 톱(식사자리에 알맞은 의상)으로 지민의 상의가 좋을 것이다”라며 크리스마스 만찬 의상으로 추천했다. 이어 2019년 영국 ‘브리튼스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에 출연 당시 지민이 착용한 민트색 수트와 풀 세팅 의상에 대해서도 그는 관심을 보였다.

(자료=빅히트 뮤직)

지민이 루이비통의 하우스 앰배서더로서 첫 선을 보인 2021 FW 패션쇼 이후 바사미안은 “타탄 무늬 의상을 입은 이 모습을 사랑한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AMAs 시상식과 CBS 토크쇼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 촬영,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를 앞두고 출국할 당시 선보인 지민의 공항 패션을 두고도 그는 “공항 패션이 돌아왔다”며 감탄했다.

(자료=@BTS_twt)

바사미안은 지민이 4년째 패션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모델 못지 않은 완벽한 피지컬을 자랑하는 지민은 감각적인 패션센스로 성별 및 고정관념을 탈피해왔다. 명품 샤넬의 크림색 풀 오버 스웨터와 트위드 자켓뿐 아니라 치마 바지 등 여성복마저 지민만의 스타일로 소화해내며 젠더리스 패션의 진수까지 보여줬다.

유명 남성 잡지 지큐(GQ)는 ‘금주의 베스트 드레서 10인’에 아시안으로 유일하게 지민을 3위에 선정하기도 했다. 세계 패션 비즈니스(BoF)의 연감 ‘2019 클래스’에도 지민은 ‘모델 및 뮤즈’로 인정받았다. 글로벌 패션의 아이콘이자 패션계의 원픽으로 빛나고 있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