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출연자들의 과거를 파헤치고, 주위 사람들에게 평소 행실을 묻고, 꺼림칙한 기분이 드는 출연자들을 배제해도 예상할 수 없는 사고가 발생한다. 일반인 출연자는 물론 연예인을 출연시키는 프로그램 제작자들 역시 고충이 많다.  정준영, 강지환 등 연예인임에도 쉽게 예측할 수 없는 범죄를 저지르는 등 다양한 사건 사고가 이어졌고, 작년부터 비롯된 미투 열풍으로 인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과거의 잘못된 행동을 고발하는 문화까지 자리를 잡아가면서 흠결이 있는 사람은 쉽게 문제가 터진다. 결국 제작진이 이러한 사람들을 걸러내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게 쉬운 일은 아니라는 게 제작진의 한 목소리다.  종편 채널의 한 CP는 “캐스팅에서 발생하는 문제는 사고다. 사고는 방법이 없다. 얻어맞는 수밖에 없다. 제작진으로서는 검증할 수 있는 한계가 있다. 여기저기 물어보고 확인하고 또 확인하는 작업을 거치지만, 제작진이 모든 걸 다 아는 것도 아니라서 검증이 어렵다. 그런 경우에 하늘이 내리는 벌이라고 생각하고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제작진의 고충이 크긴 하나 TV매체가 갖고 있는 영향력이 워낙 강하다는 점에서 더 철저한 검증이 이뤄져야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특히 학교폭력 가해자의 경우 방송 출연을 통해 인기를 얻는 모습만 봐도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행해지기 때문에 더욱 조심해야 한다는 반응이다. 오디션이나 관찰예능은 이미지를 포장하는 경우가 많이 때문에 더욱 경계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일반인 출연자들로 인한 논란이 커지면서 시청자들의 피로감도 커지고 있다. 미디어의 특성상 출연진들의 갑작스러운 하차나 각종 논란으로 인한 이슈 확산은 고스란히 시청자에게 돌아간다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특히 오디션이나 관찰 예능은 편집을 통한 이미지 메이킹이 전제돼 있다. 따라서 출연자가 적절히 검증되지 못했을 때 여러 위험성을 내재하고 있는 방식이다. 많은 일반인이 조명되고 있는 만큼 섭외 단계에서 보다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사진제공=MBN 출연자들을 일일이 검증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엠넷 ‘노래에 반하다’나 ‘러브캐쳐2’ 등은 크게 문제없이 방송이 진행되고 있다. 흠결이 있는 출연자에 대한 반감이 큰 이 때에 철저한 검증으로 깨끗한 방송을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노래에 반하다’의 이원형 PD는 “사실 제작진이 모든 걸 다 알아낼 수는 없지만, 정말 집요하게 파고 들면 최악의 상황을 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SNS에 남기는 글이나 지인들의 댓글만 봐도 이 사람이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파악 가능하다. 실제로 만나보면 더 느낌이 있다”며 “어찌됐든 TV 콘텐츠를 연출한다는 무거운 책임에 대한 보답이라는 생각으로 최대한 검증을 하면 아주 큰 문제에서는 벗어날 수도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는 자연인이다’의 경우 출연자가 과거 성추행 이력이 있다는 논란이 일자 빠르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였었다. 제작진은 사건 이후 더 철저한 검증으로 출연자들을 가려내고 있다고 밝혔다.  MBN 박병호 PD는 “그 사건 이후로 검증이 철저해졌다. 질문의 문항의 양도 많아졌으며, 강도도 세졌다. 범죄 사건 이력이 있으면 경제적인 법적 제재를 가한다는 내용의 서약서도 받는다. 최대한 심리적 압박을 가한다. 그럼에도 출연한다면 믿을만한 출연자다. 가끔씩 출연을 하려던 사람도 과거 이력을 이실직고하고 출연을 못한다고 할 때도 있다”며 “방송사가 수사기관도 아니라서 완벽한 검증은 힘들다. 책임론만 강조하기에는 어려운 여건이 있다. 그럼에도 최근 들어 철저히 검증하는 덕에 논란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View 기획┃일반인 출연자 검증③] “아무리 검증해도 터질 건 터져”…깊어가는 제작진의 고충

함상범 기자 승인 2019.10.19 10:43 의견 0
사진제공=tvN

출연자들의 과거를 파헤치고, 주위 사람들에게 평소 행실을 묻고, 꺼림칙한 기분이 드는 출연자들을 배제해도 예상할 수 없는 사고가 발생한다. 일반인 출연자는 물론 연예인을 출연시키는 프로그램 제작자들 역시 고충이 많다. 

정준영, 강지환 등 연예인임에도 쉽게 예측할 수 없는 범죄를 저지르는 등 다양한 사건 사고가 이어졌고, 작년부터 비롯된 미투 열풍으로 인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과거의 잘못된 행동을 고발하는 문화까지 자리를 잡아가면서 흠결이 있는 사람은 쉽게 문제가 터진다. 결국 제작진이 이러한 사람들을 걸러내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게 쉬운 일은 아니라는 게 제작진의 한 목소리다. 

종편 채널의 한 CP는 “캐스팅에서 발생하는 문제는 사고다. 사고는 방법이 없다. 얻어맞는 수밖에 없다. 제작진으로서는 검증할 수 있는 한계가 있다. 여기저기 물어보고 확인하고 또 확인하는 작업을 거치지만, 제작진이 모든 걸 다 아는 것도 아니라서 검증이 어렵다. 그런 경우에 하늘이 내리는 벌이라고 생각하고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제작진의 고충이 크긴 하나 TV매체가 갖고 있는 영향력이 워낙 강하다는 점에서 더 철저한 검증이 이뤄져야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특히 학교폭력 가해자의 경우 방송 출연을 통해 인기를 얻는 모습만 봐도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행해지기 때문에 더욱 조심해야 한다는 반응이다. 오디션이나 관찰예능은 이미지를 포장하는 경우가 많이 때문에 더욱 경계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일반인 출연자들로 인한 논란이 커지면서 시청자들의 피로감도 커지고 있다. 미디어의 특성상 출연진들의 갑작스러운 하차나 각종 논란으로 인한 이슈 확산은 고스란히 시청자에게 돌아간다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특히 오디션이나 관찰 예능은 편집을 통한 이미지 메이킹이 전제돼 있다. 따라서 출연자가 적절히 검증되지 못했을 때 여러 위험성을 내재하고 있는 방식이다. 많은 일반인이 조명되고 있는 만큼 섭외 단계에서 보다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사진제공=MBN

출연자들을 일일이 검증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엠넷 ‘노래에 반하다’나 ‘러브캐쳐2’ 등은 크게 문제없이 방송이 진행되고 있다. 흠결이 있는 출연자에 대한 반감이 큰 이 때에 철저한 검증으로 깨끗한 방송을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노래에 반하다’의 이원형 PD는 “사실 제작진이 모든 걸 다 알아낼 수는 없지만, 정말 집요하게 파고 들면 최악의 상황을 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SNS에 남기는 글이나 지인들의 댓글만 봐도 이 사람이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파악 가능하다. 실제로 만나보면 더 느낌이 있다”며 “어찌됐든 TV 콘텐츠를 연출한다는 무거운 책임에 대한 보답이라는 생각으로 최대한 검증을 하면 아주 큰 문제에서는 벗어날 수도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는 자연인이다’의 경우 출연자가 과거 성추행 이력이 있다는 논란이 일자 빠르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였었다. 제작진은 사건 이후 더 철저한 검증으로 출연자들을 가려내고 있다고 밝혔다. 

MBN 박병호 PD는 “그 사건 이후로 검증이 철저해졌다. 질문의 문항의 양도 많아졌으며, 강도도 세졌다. 범죄 사건 이력이 있으면 경제적인 법적 제재를 가한다는 내용의 서약서도 받는다. 최대한 심리적 압박을 가한다. 그럼에도 출연한다면 믿을만한 출연자다. 가끔씩 출연을 하려던 사람도 과거 이력을 이실직고하고 출연을 못한다고 할 때도 있다”며 “방송사가 수사기관도 아니라서 완벽한 검증은 힘들다. 책임론만 강조하기에는 어려운 여건이 있다. 그럼에도 최근 들어 철저히 검증하는 덕에 논란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