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서울대 출신 배우’ ‘상견례 프리패스’ 등 이상윤을 대변하는 이미지들은 대체로 곧았다. 전작 ‘공항 가는 길’에서 한 차례 불륜 연기를 했음에도 이 이미지는 흔들림이 없었다. 그러나 최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브이아이피’를 통해 이상윤은 연기로 단단히 시청자를 배반했다.  최근 이상윤은 백화점 상위 1% 고객을 관리하는 VIP 전담팀 사람들의 비밀스러운 오피스 멜로 드라마 ‘브이아이피’에 박성준 역으로 출연했다. 나정선(장나라 분)과 부부사이인 박성준은 비밀의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온유리(표예진 분)와 불륜을 저지르게 된다.  극중 박성준의 불륜으로 데뷔 이후 가장 많은 악플을 받고 있다는 이상윤, 다른 시각으로 보자면 많은 시청자가 ‘브이아이피’에 몰입해 재미있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었다.  주변에서 이를 예상한 듯 그에게 ‘왜 힘든 길을 가려고 하냐’는 우려도 있었다. 출연하기까지 많은 고심을 했을거라 짐작했지만 이상윤의 출연 이유는 간단했다.  “대본을 봤을 때 이야기를 감춰놓고 풀어가는 방식, 엔딩, 시작의 도입 부분이 재미있었습니다. 글 자체도 좋았고요. 작가님이 성준이란 인물을 저로 생각하고 쓰셨다고 하더라고요. 그 점이 흥미로웠습니다. 악역이라고 알고 임했기 때문에 괜찮았어요. 바람을 핀다는 것도 알았고 성준의 나름 사정도 있다고 들었고요”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브이아이피’의 핵심 반전은 바로 이상윤이 아니었을까. 시청자들은 박성준의 불륜이 밝혀지고 난 후에도 ‘이상윤이 연기한 캐릭터이 뒤에 분명 이유가 있을거야’라면서 그의 불륜을 쉽게 인정하지 않았다.  “작가, 감독님의 생각이셨나봐요. 바람을 피지 않을 것 같은 사람을 가지고 이런 이야기를 하고 싶으셨던 것 같아요. 악역이고 반전이 없는데 제 이미지상 반전이 있을 것 같이 시청자들이 느끼시니까요. 그 점을 염두하신 것 같아요” 이상윤 역시 ‘브이아이피’의 교란을 주는 연출을 즐기며 연기했다. 시청자들은 매회 불륜녀 찾기에 열을 올렸고, 그는 더욱 혼란스럽게 하기 위해 현아(이청아 분), 미나(곽선영 분), 유리(표예진 분) 버전의 컷들을 여러 번 촬영했다고 전했다. 시청자 반응을 보며 이상윤은 ‘계획대로 되고 있다’면서 속으로 안심했다.  “초반에 시청자를 속이기 위한 것들이 많았어요. 극중 현아와의 관계를 정선에게 오해받는 장면이 있었는데, 실제로는 다독여주는 모습이지만 정선이 보기엔 바람 피는 것 같아 보이게 만들었어요. 두 가지 감정을 가지고 촬영하면서 현장에서 조율해나갔습니다. 이외에도 헷갈리게 만드는 신들이 몇 가지 추가됐어요. 우리도 생각하지 못했던 다양한 의견들이 많더라고요. 정확하게 예상을 하신 분도 있는데, 아닌 의견들이 더 많았어요.(웃음) 시청자 반응을 볼 때마다 ‘우리가 잘 가고 있구나’, ‘시청자를 잘 속이고 있구나’란 생각을 했어요.” 박성준은 혼외자란 낙인 속에 살며, 감정들을 참으며 살아온 캐릭터다. 나정선에게도, 온유리에게도 진짜 마음 속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미묘한 표정과 굳게 다문 입이 박성준을 대변할 뿐이다. 이런 박성준을 연기하는 건 어느 작품보다도 어려웠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박성준의 비밀만큼 이상윤의 부담도 무거웠다.  “실제 이야기는 감추고 없는 이야기를 진짜처럼 보이게 만들어야 했죠. 1회부터 속으로만 가져가고 짊어지고 간 것들이 많잖아요. 성준의 비밀들이 드러난 순간에는 오히려 편하고 시원하더라고요. 대사가 없고 감정을 드러내지도 않아요. 그러다보니 제가 이 사람의 이야기를 잘 전달할 수 있을까를 고민했어요. 숨겨야 하니까 진짜 표정을 지을 수가 없었죠” 시청자들은 정선의 감정을 따라가다보니 성준의 환경과 고충은 들여다볼 수 없었다. 그는 불륜을 미화하는건 아니지만 자신이 맡은 캐릭터이니 충실하게 이해하고 표현하고 싶었다. 병원에서 아버지와 가족들을 당해 수모를 겪는 신만이 유일하게 성준의 과거를 비춘다.   “박성준과 온유리 둘 다 슬픈 사연이 있지만 전체 흐름 상 시청자들의 미움을 사는 캐릭터죠. 시청자들이 박성준에게 감정이입을 해주지 않으셔도 제게 맡겨진 역할이니 최선을 다해 연기하려고 했어요. 그래서 병원신이 더 소중했어요. 성준 나름대로 고충을 겪으며 살아왔다고 생각해요. 아이를 잃은 순간에도 나름의 방식으로 슬퍼하고요. 정선의 감정을 따라가다보니 성준이 힘든게 잘 보이지 않았던 것 같아요.” ‘브이아이피’를 찍으며 또 한 번 상념에 빠진 신이 있었다. 바로 엄마 한숙영(정애리 분)에게 불륜과 사실을 고백하는 장면이다. 극중 성준의 엄마는 “이 아이라면 네가 나처럼 허공에 뜬 삶이 아니라 땅에 제대로 뿌리 박고 살겠구나 싶어서 그게 참 좋았다. 넌 한 세상을 잃었다”면서 아들의 선택을 원망했다.   “어머니 말씀에 정선이란 사람이 자신에게 어떤 존재였는지 구체적으로 알게됐다고 생각했어요. 어머니가 ‘정선이가 좋은 사람이라서가 아닌, 정선이로 인해 네가 발을 땅이 붙이고 살 수 있을 것 같아 좋았다’고 하신 말씀이 충격적이었어요. 가정환경 항상 죄인처럼 살던 성준이 정선과 왜 정선을 선택했는지 다시 떠올린 신이 아니었을까요. 개인적으로 인상깊었던 장면입니다”   ②편으로 이어짐

[마주보기①]이상윤 “‘브이아이피’ 박성준, 감정 드러내지 않아 연기 힘들었다”

류지윤 기자 승인 2019.12.29 11:05 의견 0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서울대 출신 배우’ ‘상견례 프리패스’ 등 이상윤을 대변하는 이미지들은 대체로 곧았다. 전작 ‘공항 가는 길’에서 한 차례 불륜 연기를 했음에도 이 이미지는 흔들림이 없었다. 그러나 최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브이아이피’를 통해 이상윤은 연기로 단단히 시청자를 배반했다. 

최근 이상윤은 백화점 상위 1% 고객을 관리하는 VIP 전담팀 사람들의 비밀스러운 오피스 멜로 드라마 ‘브이아이피’에 박성준 역으로 출연했다. 나정선(장나라 분)과 부부사이인 박성준은 비밀의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온유리(표예진 분)와 불륜을 저지르게 된다. 

극중 박성준의 불륜으로 데뷔 이후 가장 많은 악플을 받고 있다는 이상윤, 다른 시각으로 보자면 많은 시청자가 ‘브이아이피’에 몰입해 재미있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었다. 

주변에서 이를 예상한 듯 그에게 ‘왜 힘든 길을 가려고 하냐’는 우려도 있었다. 출연하기까지 많은 고심을 했을거라 짐작했지만 이상윤의 출연 이유는 간단했다. 

“대본을 봤을 때 이야기를 감춰놓고 풀어가는 방식, 엔딩, 시작의 도입 부분이 재미있었습니다. 글 자체도 좋았고요. 작가님이 성준이란 인물을 저로 생각하고 쓰셨다고 하더라고요. 그 점이 흥미로웠습니다. 악역이라고 알고 임했기 때문에 괜찮았어요. 바람을 핀다는 것도 알았고 성준의 나름 사정도 있다고 들었고요”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브이아이피’의 핵심 반전은 바로 이상윤이 아니었을까. 시청자들은 박성준의 불륜이 밝혀지고 난 후에도 ‘이상윤이 연기한 캐릭터이 뒤에 분명 이유가 있을거야’라면서 그의 불륜을 쉽게 인정하지 않았다. 

“작가, 감독님의 생각이셨나봐요. 바람을 피지 않을 것 같은 사람을 가지고 이런 이야기를 하고 싶으셨던 것 같아요. 악역이고 반전이 없는데 제 이미지상 반전이 있을 것 같이 시청자들이 느끼시니까요. 그 점을 염두하신 것 같아요”

이상윤 역시 ‘브이아이피’의 교란을 주는 연출을 즐기며 연기했다. 시청자들은 매회 불륜녀 찾기에 열을 올렸고, 그는 더욱 혼란스럽게 하기 위해 현아(이청아 분), 미나(곽선영 분), 유리(표예진 분) 버전의 컷들을 여러 번 촬영했다고 전했다. 시청자 반응을 보며 이상윤은 ‘계획대로 되고 있다’면서 속으로 안심했다. 

“초반에 시청자를 속이기 위한 것들이 많았어요. 극중 현아와의 관계를 정선에게 오해받는 장면이 있었는데, 실제로는 다독여주는 모습이지만 정선이 보기엔 바람 피는 것 같아 보이게 만들었어요. 두 가지 감정을 가지고 촬영하면서 현장에서 조율해나갔습니다. 이외에도 헷갈리게 만드는 신들이 몇 가지 추가됐어요. 우리도 생각하지 못했던 다양한 의견들이 많더라고요. 정확하게 예상을 하신 분도 있는데, 아닌 의견들이 더 많았어요.(웃음) 시청자 반응을 볼 때마다 ‘우리가 잘 가고 있구나’, ‘시청자를 잘 속이고 있구나’란 생각을 했어요.”

박성준은 혼외자란 낙인 속에 살며, 감정들을 참으며 살아온 캐릭터다. 나정선에게도, 온유리에게도 진짜 마음 속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미묘한 표정과 굳게 다문 입이 박성준을 대변할 뿐이다. 이런 박성준을 연기하는 건 어느 작품보다도 어려웠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박성준의 비밀만큼 이상윤의 부담도 무거웠다. 

“실제 이야기는 감추고 없는 이야기를 진짜처럼 보이게 만들어야 했죠. 1회부터 속으로만 가져가고 짊어지고 간 것들이 많잖아요. 성준의 비밀들이 드러난 순간에는 오히려 편하고 시원하더라고요. 대사가 없고 감정을 드러내지도 않아요. 그러다보니 제가 이 사람의 이야기를 잘 전달할 수 있을까를 고민했어요. 숨겨야 하니까 진짜 표정을 지을 수가 없었죠”

시청자들은 정선의 감정을 따라가다보니 성준의 환경과 고충은 들여다볼 수 없었다. 그는 불륜을 미화하는건 아니지만 자신이 맡은 캐릭터이니 충실하게 이해하고 표현하고 싶었다. 병원에서 아버지와 가족들을 당해 수모를 겪는 신만이 유일하게 성준의 과거를 비춘다.  

“박성준과 온유리 둘 다 슬픈 사연이 있지만 전체 흐름 상 시청자들의 미움을 사는 캐릭터죠. 시청자들이 박성준에게 감정이입을 해주지 않으셔도 제게 맡겨진 역할이니 최선을 다해 연기하려고 했어요. 그래서 병원신이 더 소중했어요. 성준 나름대로 고충을 겪으며 살아왔다고 생각해요. 아이를 잃은 순간에도 나름의 방식으로 슬퍼하고요. 정선의 감정을 따라가다보니 성준이 힘든게 잘 보이지 않았던 것 같아요.”

‘브이아이피’를 찍으며 또 한 번 상념에 빠진 신이 있었다. 바로 엄마 한숙영(정애리 분)에게 불륜과 사실을 고백하는 장면이다. 극중 성준의 엄마는 “이 아이라면 네가 나처럼 허공에 뜬 삶이 아니라 땅에 제대로 뿌리 박고 살겠구나 싶어서 그게 참 좋았다. 넌 한 세상을 잃었다”면서 아들의 선택을 원망했다.  

“어머니 말씀에 정선이란 사람이 자신에게 어떤 존재였는지 구체적으로 알게됐다고 생각했어요. 어머니가 ‘정선이가 좋은 사람이라서가 아닌, 정선이로 인해 네가 발을 땅이 붙이고 살 수 있을 것 같아 좋았다’고 하신 말씀이 충격적이었어요. 가정환경 항상 죄인처럼 살던 성준이 정선과 왜 정선을 선택했는지 다시 떠올린 신이 아니었을까요. 개인적으로 인상깊었던 장면입니다”

 

②편으로 이어짐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