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지난달 주요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폭이 크게 줄어들었다. 연초 상여금 등 계절적 요인과 함께 ‘12·16 대책’ 등 강력한 부동산 규제의 영향으로 해석된다. 4일 신한·KB국민·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총 611조3950억원이었다. 전월과 비교해 6388억원 늘었다. 2017년 3월(3401억원) 이후 34개월 만에 가장 작은 증가폭으로, 전월과 비교하면 한 달 만에 30% 수준으로 줄었다. 지난해 10월 이들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604조2991억원(전월 대비 4조9141억원↑), 11월 608조5332억원(4조2341억원↑), 12월 610조7562억원(2조2230억원↑)이었다. 1월 이들 은행의 주택대출 잔액은 438조6338억원으로 전달보다 1조2558억원 증가했다. 전월 대비 주택대출 증가폭은 지난해 10월 3조835억원, 11월 2조7826억원, 12월 1조3066억원이었다. 주택대출 잔액이 감소한 것은 대출 규제를 중심으로 한 정부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보인다. 정부가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 만큼 시장의 주택 거래와 주택 대출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정부는 2018년 다주택자에 대한 전세보증을 전면 제한하는 내용의 9·13 대책에 이어 지난해 시가 9억원 초과 1주택자에게 공적 보증을 제한하는 내용의 10·1 대책, 이들에게 사적 보증까지 금지한 12·16 대책 등을 잇따라 내놨다.

부동산 규제 먹혔나…1월 가계대출 증가폭 34개월만에 최저

정부 부동산 규제, 상여금 등 계절적 요인

주가영 기자 승인 2020.02.04 11:56 의견 0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주요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폭이 크게 줄어들었다. 연초 상여금 등 계절적 요인과 함께 ‘12·16 대책’ 등 강력한 부동산 규제의 영향으로 해석된다.

4일 신한·KB국민·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총 611조3950억원이었다. 전월과 비교해 6388억원 늘었다. 2017년 3월(3401억원) 이후 34개월 만에 가장 작은 증가폭으로, 전월과 비교하면 한 달 만에 30% 수준으로 줄었다.

지난해 10월 이들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604조2991억원(전월 대비 4조9141억원↑), 11월 608조5332억원(4조2341억원↑), 12월 610조7562억원(2조2230억원↑)이었다. 1월 이들 은행의 주택대출 잔액은 438조6338억원으로 전달보다 1조2558억원 증가했다. 전월 대비 주택대출 증가폭은 지난해 10월 3조835억원, 11월 2조7826억원, 12월 1조3066억원이었다.

주택대출 잔액이 감소한 것은 대출 규제를 중심으로 한 정부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보인다. 정부가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 만큼 시장의 주택 거래와 주택 대출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정부는 2018년 다주택자에 대한 전세보증을 전면 제한하는 내용의 9·13 대책에 이어 지난해 시가 9억원 초과 1주택자에게 공적 보증을 제한하는 내용의 10·1 대책, 이들에게 사적 보증까지 금지한 12·16 대책 등을 잇따라 내놨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