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직원들이 KT 목동 클라우드 센터에서 AI GPU 통합자원 관리 플랫폼 최적화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KT) 인공지능(AI) 모델 확산에 따라 대용량 데이터 처리 능력이 기업의 중요 역량으로 떠오른 가운데 KT가 AI 인프라 역량 강화를 위한 행보에 나선다. KT는 국내 AI 인프라 솔루션 전문기업 모레(Moreh)와 AI 인프라 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모레는 AI를 구현하고 실행하기 위한 AI컴파일러·라이브러리 및 대규모 AI 클러스터 운영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글로벌 수준의 대규모 클러스터 자동화 솔루션 및 최적화 운영 역량을 보유했다. AI 컴파일러는 딥러닝에 사용된 심층신경망(DNN), 컴퓨터 신경망(CNN), 딥러닝 알고리즘(RNN), 제한 볼츠만 머신(RBM) 등 다양한 형태의 모델을 특정 디바이스에서 효율적으로 동작시키기 위해 최적의 속도와 정확도를 낼 수 있게 기계어로 변환하는 프로그램이다. AI 프로세서의 성능을 극대화하는 역할을 한다. AI 라이브러리는 AI 개발자가 프로그램을 개발할 때 사용하는 함수의 집합이다. 대부분의 AI 인프라는 클라우드 서비스로 기업이나 개발자들에게 제공되고 있다. 기업 입장에서는 AI 연구 및 서비스를 위한 하이퍼스케일 컴퓨팅 인프라를 직접 갖추는 것보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해 빌려 쓰는 것이 유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AI 인프라 역량 강화는 클라우드 사업자가 경쟁우위를 확보하는 데 중요한 요소다. KT는 모레와 협력해 하이퍼스케일 AI 인프라로 활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올 연말 출시할 계획이다. KT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그래픽처리장치(GPU) 인프라 환경을 구성하고 GPU 클러스터 성능을 검증 중이다. 대규모 GPU 클러스터링이 주요한 특징이며 동일 사양의 서비스 대비 합리적인 비용에 제공된다. 클러스터링은 따로따로 작동하는 여러 컴퓨터를 논리적으로 결합해 전체를 한 대의 컴퓨터처럼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시스템 구축 기술이다. 해당 서비스는 KT 클라우드 DX(디지털 전환) 플랫폼에서 구현된다. 양 사는 효율적인 AI GPU 자원 운영을 위한 통합자원 관리 플랫폼도 개발할 예정이다. KT의 DX 플랫폼은 기업이 디지털 혁신에 필요한 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데브옵스(개발환경) 등 다양한 플랫폼을 클라우드로 제공하는 패키지 서비스다. KT는 ▲AI 스튜디오 ▲데이터레이크 ▲IoT메이커스 ▲컨테이너&데브옵스 스위트를 제공하며 다양한 DX 서비스를 지속 업데이트하고 있다. 양사의 협력은 외산 솔루션에 의존하고 있는 AI 인프라 업계에 국산 기술력을 적용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이번 협력의 결과물은 AI 분야 화두인 초대형 AI모델을 위한 하이퍼스케일 AI 클러스터 인프라로 확장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한국 AI시장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소프트웨어 협력을 시작으로 국산 하드웨어를 결합한 서비스까지 중장기적 파트너십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미희 KT Cloud/DX사업본부장(상무)은 “모레가 가진 AI 소프트웨어 분야에서의 우수한 역량과 KT의 클라우드 기술·노하우에 기반해 파급력 있는 시너지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KT 클라우드는 앞으로 DX 분야에서의 우수한 파트너사들과 다양한 협업을 통해 차별화된 플랫폼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외국산 솔루션은 가라'…KT, 국산 AI 솔루션 기업 ‘모레’와 AI 인프라 시장 선도

장원주 기자 승인 2021.10.11 09:22 의견 0
KT 직원들이 KT 목동 클라우드 센터에서 AI GPU 통합자원 관리 플랫폼 최적화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KT)

인공지능(AI) 모델 확산에 따라 대용량 데이터 처리 능력이 기업의 중요 역량으로 떠오른 가운데 KT가 AI 인프라 역량 강화를 위한 행보에 나선다.

KT는 국내 AI 인프라 솔루션 전문기업 모레(Moreh)와 AI 인프라 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모레는 AI를 구현하고 실행하기 위한 AI컴파일러·라이브러리 및 대규모 AI 클러스터 운영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글로벌 수준의 대규모 클러스터 자동화 솔루션 및 최적화 운영 역량을 보유했다.

AI 컴파일러는 딥러닝에 사용된 심층신경망(DNN), 컴퓨터 신경망(CNN), 딥러닝 알고리즘(RNN), 제한 볼츠만 머신(RBM) 등 다양한 형태의 모델을 특정 디바이스에서 효율적으로 동작시키기 위해 최적의 속도와 정확도를 낼 수 있게 기계어로 변환하는 프로그램이다. AI 프로세서의 성능을 극대화하는 역할을 한다.

AI 라이브러리는 AI 개발자가 프로그램을 개발할 때 사용하는 함수의 집합이다.

대부분의 AI 인프라는 클라우드 서비스로 기업이나 개발자들에게 제공되고 있다. 기업 입장에서는 AI 연구 및 서비스를 위한 하이퍼스케일 컴퓨팅 인프라를 직접 갖추는 것보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해 빌려 쓰는 것이 유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AI 인프라 역량 강화는 클라우드 사업자가 경쟁우위를 확보하는 데 중요한 요소다.

KT는 모레와 협력해 하이퍼스케일 AI 인프라로 활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올 연말 출시할 계획이다. KT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그래픽처리장치(GPU) 인프라 환경을 구성하고 GPU 클러스터 성능을 검증 중이다. 대규모 GPU 클러스터링이 주요한 특징이며 동일 사양의 서비스 대비 합리적인 비용에 제공된다.

클러스터링은 따로따로 작동하는 여러 컴퓨터를 논리적으로 결합해 전체를 한 대의 컴퓨터처럼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시스템 구축 기술이다.

해당 서비스는 KT 클라우드 DX(디지털 전환) 플랫폼에서 구현된다. 양 사는 효율적인 AI GPU 자원 운영을 위한 통합자원 관리 플랫폼도 개발할 예정이다.

KT의 DX 플랫폼은 기업이 디지털 혁신에 필요한 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데브옵스(개발환경) 등 다양한 플랫폼을 클라우드로 제공하는 패키지 서비스다. KT는 ▲AI 스튜디오 ▲데이터레이크 ▲IoT메이커스 ▲컨테이너&데브옵스 스위트를 제공하며 다양한 DX 서비스를 지속 업데이트하고 있다.

양사의 협력은 외산 솔루션에 의존하고 있는 AI 인프라 업계에 국산 기술력을 적용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이번 협력의 결과물은 AI 분야 화두인 초대형 AI모델을 위한 하이퍼스케일 AI 클러스터 인프라로 확장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한국 AI시장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소프트웨어 협력을 시작으로 국산 하드웨어를 결합한 서비스까지 중장기적 파트너십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미희 KT Cloud/DX사업본부장(상무)은 “모레가 가진 AI 소프트웨어 분야에서의 우수한 역량과 KT의 클라우드 기술·노하우에 기반해 파급력 있는 시너지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KT 클라우드는 앞으로 DX 분야에서의 우수한 파트너사들과 다양한 협업을 통해 차별화된 플랫폼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