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소식에 전 세계가 다시 패닉에 빠졌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소식에 전 세계가 다시 패닉에 빠졌다. 각국이 발 빠르게 입국, 여행 제한 조치를 취했다. 28일(한국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주요국 정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정부가 새 변이를 확인했다고 발표한 지 불과 몇시간 만에 남아프리카발 입국을 일시 제한한다는 조치를 내놨다. 영국과 이스라엘을 시작으로 이후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과 미국, 아시아·태평양 주요국은 남아공과 인근 국가에서 오는 항공편을 중단하거나 자국민 외 입국 금지, 격리 등의 조치를 발표했다. 또 한국도 28일부터 남아공,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한국으로 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내국인 입국자는 백신 접종과 상관없이 10일간 시설에 격리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으로 여행객들은 큰 타격을 입었다. 이미 유럽 등의 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은 공항에 몇 시간 동안 발이 묶였고 오미크론이 확산하고 있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머물고 있는 유럽인 등은 귀국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다. 앞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등장해 전 세계를 충격에 빠트렸다. 각국의 여행제한 조치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26일 윌리 월시 사무총장 명의로 성명을 내고 이런 조치가 장기적인 해결책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IATA는 “각국 정부가 새 변이의 위험에 비상사태로 대응하고 있고 이는 여행 중인 대중에게 공포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지난 2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국경폐쇄와 격리의 안전한 대안을 찾기 위해 데이터 중심의 접근방식으로 옮겨야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에 전 세계 패닉…입국제한 조치 연이어

김미라 기자 승인 2021.11.28 09:33 의견 0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소식에 전 세계가 다시 패닉에 빠졌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소식에 전 세계가 다시 패닉에 빠졌다. 각국이 발 빠르게 입국, 여행 제한 조치를 취했다.

28일(한국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주요국 정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정부가 새 변이를 확인했다고 발표한 지 불과 몇시간 만에 남아프리카발 입국을 일시 제한한다는 조치를 내놨다.

영국과 이스라엘을 시작으로 이후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과 미국, 아시아·태평양 주요국은 남아공과 인근 국가에서 오는 항공편을 중단하거나 자국민 외 입국 금지, 격리 등의 조치를 발표했다.

또 한국도 28일부터 남아공,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한국으로 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내국인 입국자는 백신 접종과 상관없이 10일간 시설에 격리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으로 여행객들은 큰 타격을 입었다. 이미 유럽 등의 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은 공항에 몇 시간 동안 발이 묶였고 오미크론이 확산하고 있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머물고 있는 유럽인 등은 귀국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다.

앞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등장해 전 세계를 충격에 빠트렸다. 각국의 여행제한 조치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26일 윌리 월시 사무총장 명의로 성명을 내고 이런 조치가 장기적인 해결책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IATA는 “각국 정부가 새 변이의 위험에 비상사태로 대응하고 있고 이는 여행 중인 대중에게 공포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지난 2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국경폐쇄와 격리의 안전한 대안을 찾기 위해 데이터 중심의 접근방식으로 옮겨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