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한국경제연구원·한미글로벌·서울대·포스코·SK가 대한민국 저출산·고령화 대응 국가전략 세미나를 가졌다 (앞줄 왼쪽 다섯번째부터) 한미글로벌 김종훈 회장, 반기문 前 유엔 사무총장,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한국경제연구원 권태신 원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그룹) 포스코가 한국경제연구원·한미글로벌·서울대·SK와 함께 저출산·고령화 대응을 위한 국가 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포스코는 26일 저출산·고령화 대응을 위한 국가 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주최하고 한미글로벌 인구문제연구소가 주관했다. 서울대학교 국가미래전략원·포스코·SK·한미글로벌 후원으로 인구분야의 전문가들이 대한민국의 저출산·고령화 현황을 진단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민·관·학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제8대 유엔사무총장을 역임한 서울대학교 국가미래전략원 반기문 명예원장,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한미글로벌 김종훈 회장, 한국경제연구원 권태신 원장이 참석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축사에서 “대한민국의 인구가 2020년을 기점으로 줄어드는 등 오늘날 우리나라가 부딪히는 가장 큰 위협은 바로 저출산·고령화”라며 “정부와 정치인들, 그리고 국민 모두가 합심해 좋은 일자리, 주거문제, 일과 가정의 양립, 양성 평등, 사교육비 절감 등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은 “2018년 기업시민을 경영이념으로 선포한 이후 기업이 사회공동체 일원으로서 해결해야 할 대표적인 사회문제의 하나로 저출산을 선정해 기업차원의 저출산 해법을 제시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정부와 함께 기업 등 다양한 사회구성원들이 힘을 합쳐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제발표 시간에는 ‘인구 위기국가 일본’의 저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정현숙 교수, ‘대한민국 인구 트렌드’의 저자 한양대학교 전영수 교수, 한국인구학회장을 역임한 서울대학교 은기수 교수 등 학계 전문가들이 일본의 인구정책과 시사점, 우리나라의 인구정책 방향 등을 발표했다. 포스코는 기업시민 5대 브랜드 중 하나인 ‘함께 미래를 만드는 회사, 라이프 위드 포스코’ 일환으로 상생형 공동 직장어린이집 개설, 출산·육아 임직원 지원제도 개선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2019년부터 매년 저출산 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2021년에는 보건복지부와 미래세대 인구교육 사업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하는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포스코, 한경연·SK 등과 ‘저출산·고령화 대응 세미나’ 열어

한국경제연구원·한미글로벌·서울대·SK 참여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정부·기업, 성과 창출 노력해야”

손기호 기자 승인 2022.04.27 08:50 의견 0
26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한국경제연구원·한미글로벌·서울대·포스코·SK가 대한민국 저출산·고령화 대응 국가전략 세미나를 가졌다 (앞줄 왼쪽 다섯번째부터) 한미글로벌 김종훈 회장, 반기문 前 유엔 사무총장,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한국경제연구원 권태신 원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그룹)


포스코가 한국경제연구원·한미글로벌·서울대·SK와 함께 저출산·고령화 대응을 위한 국가 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포스코는 26일 저출산·고령화 대응을 위한 국가 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주최하고 한미글로벌 인구문제연구소가 주관했다.

서울대학교 국가미래전략원·포스코·SK·한미글로벌 후원으로 인구분야의 전문가들이 대한민국의 저출산·고령화 현황을 진단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민·관·학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제8대 유엔사무총장을 역임한 서울대학교 국가미래전략원 반기문 명예원장,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한미글로벌 김종훈 회장, 한국경제연구원 권태신 원장이 참석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축사에서 “대한민국의 인구가 2020년을 기점으로 줄어드는 등 오늘날 우리나라가 부딪히는 가장 큰 위협은 바로 저출산·고령화”라며 “정부와 정치인들, 그리고 국민 모두가 합심해 좋은 일자리, 주거문제, 일과 가정의 양립, 양성 평등, 사교육비 절감 등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은 “2018년 기업시민을 경영이념으로 선포한 이후 기업이 사회공동체 일원으로서 해결해야 할 대표적인 사회문제의 하나로 저출산을 선정해 기업차원의 저출산 해법을 제시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정부와 함께 기업 등 다양한 사회구성원들이 힘을 합쳐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제발표 시간에는 ‘인구 위기국가 일본’의 저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정현숙 교수, ‘대한민국 인구 트렌드’의 저자 한양대학교 전영수 교수, 한국인구학회장을 역임한 서울대학교 은기수 교수 등 학계 전문가들이 일본의 인구정책과 시사점, 우리나라의 인구정책 방향 등을 발표했다.

포스코는 기업시민 5대 브랜드 중 하나인 ‘함께 미래를 만드는 회사, 라이프 위드 포스코’ 일환으로 상생형 공동 직장어린이집 개설, 출산·육아 임직원 지원제도 개선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2019년부터 매년 저출산 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2021년에는 보건복지부와 미래세대 인구교육 사업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하는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