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컴투스) 다각도의 투자를 통해 K-콘텐츠 기업으로 도약에 나선 컴투스가 올해 1분기 역대 분기 최대 매출을 올렸다. 컴투스홀딩스는 13일 2022년 1분기 실적을 공시하고 웹(Web)3 시대를 대표하는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 도약의 목표를 밝혔다. 컴투스의 1분기 매출은 1333억원으로 이는 이 회사의 분기 역대 최대 매출이다. 컴투스는 글로벌 게임 사업의 견조한 성과와 콘텐츠 영역 확장으로 사업 규모를 성장시키며 역대 최대 매출 달성에 성공한 것으로 분석했다. 매출은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지만 영업손실은 32억원, 당기순손실은 46억원을 기록하는 등 적자전환했다. 컴투스는 "사업 확대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력 확충과 콘텐츠 밸류체인 구축에 따른 다각도의 투자로 인해 연결 실적 상의 일시적 이익 감소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컴투스는 전 세계에 K-게임 팬덤을 확보한 사업 전략과 성공 노하우를 드라마·음악·공연 등 우수한 K-콘텐츠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블록체인과 메타버스를 연계해 글로벌 웹3 시대를 선도하는 콘텐츠 기업으로 높은 미래 가치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컴투스 그룹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C2X는 이용자가 게임을 즐기고(Play) 결과물을 소유(Own)하는 P2O(Play To Own) 시스템을 핵심 가치로 구축되고 있다. 지난달 첫 C2X 게임으로 선보인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은 글로벌 DAU(Daily Active Users: 일일이용자수)가 이전 대비 400% 규모로 성장했다는 게 컴투스의 설명이다. 컴투스는 P2O 시스템이 게임의 재미를 더하고 참여 동기를 부여한다는 점을 입증한 측면이라고 부연했다. 컴투스의 기대작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은 오는 7월 한국 출시 이후 P2O 시스템을 접목해 글로벌 대표 웹3 MMORPG로 세계시장에 나선다. 워킹데드: 아이덴티티, 낚시의 신: 크루, 미니게임천국, 크리티카 등이 C2X 생태계에 합류해 세계에서 ‘Com2uS’ P2O’ 시대를 열어간다. 또 컴투스는 자회사 위지윅스튜디오와 마이뮤직테이스트 등의 콘텐츠 밸류체인을 통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으로도 사업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글로벌 유명 OTT 및 마이뮤직테이스트 플랫폼을 활용해 세계인들에게 K-드라마와 K-팝을 선보이고, C2X 플랫폼과 연계한 NFT 거래 등으로 P2O의 가치를 전파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컴투버스의 메타버스 플랫폼을 게임, 드라마, 음악이 모두 제공되는 웹3 시대의 K-콘텐츠 메카로 발전시키고 2026년까지 500만 이용자 및 3000억 원 이상 매출 규모의 글로벌 최대 올인원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만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컴투스, 1분기 역대 최대 매출…‘웹3시대’ 이끄는 K-콘텐츠 기업 목표

정지수 기자 승인 2022.05.13 11:27 의견 0
(사진=컴투스)

다각도의 투자를 통해 K-콘텐츠 기업으로 도약에 나선 컴투스가 올해 1분기 역대 분기 최대 매출을 올렸다.

컴투스홀딩스는 13일 2022년 1분기 실적을 공시하고 웹(Web)3 시대를 대표하는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 도약의 목표를 밝혔다.

컴투스의 1분기 매출은 1333억원으로 이는 이 회사의 분기 역대 최대 매출이다.

컴투스는 글로벌 게임 사업의 견조한 성과와 콘텐츠 영역 확장으로 사업 규모를 성장시키며 역대 최대 매출 달성에 성공한 것으로 분석했다.

매출은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지만 영업손실은 32억원, 당기순손실은 46억원을 기록하는 등 적자전환했다.

컴투스는 "사업 확대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력 확충과 콘텐츠 밸류체인 구축에 따른 다각도의 투자로 인해 연결 실적 상의 일시적 이익 감소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컴투스는 전 세계에 K-게임 팬덤을 확보한 사업 전략과 성공 노하우를 드라마·음악·공연 등 우수한 K-콘텐츠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블록체인과 메타버스를 연계해 글로벌 웹3 시대를 선도하는 콘텐츠 기업으로 높은 미래 가치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컴투스 그룹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C2X는 이용자가 게임을 즐기고(Play) 결과물을 소유(Own)하는 P2O(Play To Own) 시스템을 핵심 가치로 구축되고 있다.

지난달 첫 C2X 게임으로 선보인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은 글로벌 DAU(Daily Active Users: 일일이용자수)가 이전 대비 400% 규모로 성장했다는 게 컴투스의 설명이다. 컴투스는 P2O 시스템이 게임의 재미를 더하고 참여 동기를 부여한다는 점을 입증한 측면이라고 부연했다.

컴투스의 기대작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은 오는 7월 한국 출시 이후 P2O 시스템을 접목해 글로벌 대표 웹3 MMORPG로 세계시장에 나선다. 워킹데드: 아이덴티티, 낚시의 신: 크루, 미니게임천국, 크리티카 등이 C2X 생태계에 합류해 세계에서 ‘Com2uS’ P2O’ 시대를 열어간다.

또 컴투스는 자회사 위지윅스튜디오와 마이뮤직테이스트 등의 콘텐츠 밸류체인을 통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으로도 사업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글로벌 유명 OTT 및 마이뮤직테이스트 플랫폼을 활용해 세계인들에게 K-드라마와 K-팝을 선보이고, C2X 플랫폼과 연계한 NFT 거래 등으로 P2O의 가치를 전파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컴투버스의 메타버스 플랫폼을 게임, 드라마, 음악이 모두 제공되는 웹3 시대의 K-콘텐츠 메카로 발전시키고 2026년까지 500만 이용자 및 3000억 원 이상 매출 규모의 글로벌 최대 올인원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만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