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본점 전경.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이 성실하게 이자를 갚은 저신용 고객들의 원금을 깎아주기로 했다. 금융당국이 취약차주를 위한 금융기관들의 추가 조치를 당부한 이후 나온 방안인 것이다. 20일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저신용․성실이자납부자의 금융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대출원금감면 금융지원 제도를 8월 초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대출원금감면 금융지원 제도는 신용등급 7구간 이하, 고위험 다중채무자 등 저신용차주 중 성실상환자에 대해 적용된다. 이들이 기존 개인신용대출을 연장하거나 재약정시 약정금리가 6%를 초과하는 경우 6% 초과 이자금액으로 대출원금을 자동 상환해주는 방식으로 원금 상환에 따른 중도상환해약금도 전액 면제된다. 본 금융지원 제도는 대상자 중 신청한 고객에 대해 지원되며, 일반적인 채무탕감 방식과 달리 차주의 도덕적 해이 방지를 위해 성실이자납부자에 한해 고객이 낸 이자로 원금을 상환하는 원금상환 방식으로 운영된다. 또한 고신용자들과의 역차별을 감안해 약정계좌에 대한 추가대출 지원도 제한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은행의 사회적 책임 실천과 금융 취약차주의 연착륙 유도를 위해 이번 제도를 시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우리은행은 금융취약차주를 위한 부동산금융상품 금리 인하, 코로나 피해고객 금융수수료 면제 등을 실시하는 등 금융 취약계층을 위한 대책을 지속 마련하고 있다.

우리은행, 성실하게 이자 낸 저신용자 대출원금 깎아준다

신용등급 7구간 이하, 고위험 다중채무자 등 저신용차주 중 성실상환자 대상

박민선 기자 승인 2022.07.20 14:46 의견 0
우리은행 본점 전경.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이 성실하게 이자를 갚은 저신용 고객들의 원금을 깎아주기로 했다. 금융당국이 취약차주를 위한 금융기관들의 추가 조치를 당부한 이후 나온 방안인 것이다.

20일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저신용․성실이자납부자의 금융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대출원금감면 금융지원 제도를 8월 초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대출원금감면 금융지원 제도는 신용등급 7구간 이하, 고위험 다중채무자 등 저신용차주 중 성실상환자에 대해 적용된다. 이들이 기존 개인신용대출을 연장하거나 재약정시 약정금리가 6%를 초과하는 경우 6% 초과 이자금액으로 대출원금을 자동 상환해주는 방식으로 원금 상환에 따른 중도상환해약금도 전액 면제된다.

본 금융지원 제도는 대상자 중 신청한 고객에 대해 지원되며, 일반적인 채무탕감 방식과 달리 차주의 도덕적 해이 방지를 위해 성실이자납부자에 한해 고객이 낸 이자로 원금을 상환하는 원금상환 방식으로 운영된다. 또한 고신용자들과의 역차별을 감안해 약정계좌에 대한 추가대출 지원도 제한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은행의 사회적 책임 실천과 금융 취약차주의 연착륙 유도를 위해 이번 제도를 시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우리은행은 금융취약차주를 위한 부동산금융상품 금리 인하, 코로나 피해고객 금융수수료 면제 등을 실시하는 등 금융 취약계층을 위한 대책을 지속 마련하고 있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