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 어떤 조직일까요? 적지 않은 이들이 기업을 오직 수익과 이윤만 바라보고 움직이는 공룡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많은 기업들이 기계적이고 이해타산적인 행보를 뒤로 하고 세상의 어려운 이들을 위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움직이고 있습니다. 의미있는 발걸음으로 세상에 온기를 전하고 있는 기업들의 모습을 뷰어스가 조명합니다-편집자주 사진=현대제철 ■ 현대제철, 지역 내 소외계층 위한 문화 행사 개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는 지난 16일 지역 내 소외계층을 위한 문화 행사 ‘문화가 산책’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평소 문화 공연을 접하기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마련됐다. 지역 복지시설 이용자 1000여명을 초청해 진행됐으며 그동안 재능기부 형식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오던 현대제철 임직원 합창단과 아동센터 어린이들, 향토 가수 등이 함께 참가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공연은 합창, 연주, 전통무용, 현대무용 등 지역민들이 꾸미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함께 효녀가수로 이름 난 ‘현숙’과 미스트롯 출신 ‘한담희’가 무대에 올라 관객들의 호응을 더했다. 충남 당진 ‘문예의전당’에서 개최된 이번 공연에는 김홍장 당진시장, 김기재 당진시의회 의장 등 당진시 단체장들도 함께 참여했다. 안동일 사장은 “지역 주민들의 문화 갈증 해소를 위해 오늘 행사를 마련했다”며 “일상의 피로를 잠시나마 잊고 즐겁게 소통하는 시간 가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제철은 이날 교통약자를 위해 100여 명의 임직원 봉사자와 차량 등 교통편을 마련해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과 어르신들의 이동을 돕고 공연을 관람한 이웃들과 지역 내 복지시설에 선물을 전달하기도 했다. 사진=효성그룹 ■ 효성그룹, 장애예술가 창작활동 후원 효성그룹은 지난 16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열리는 기획전시 ‘무무(mumu)’의 개막 오프닝에서 후원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전시회는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예술가 12명의 회화, 사진, 설치미술, 공예품 등 약 70여 작품으로 구성되며 16일부터 30일까지 2주간 선보일 예정이다. 다양한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전시 환경을 주제로 한 기획전이다. 후원금은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예술가 12명의 작품 재료구입과 전시비용 등에 쓰인다. 효성은 2018년부터 후원을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기획전시 '흐르는 흐름'을 통해 작품이 전시됐다.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서울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국내 유일의 시각예술분야 장애 예술가 창작공간이다. 매년 입주공모를 통해 시각예술분야 장애예술가 12명을 선발해 스튜디오 내에 입주공간을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20여명의 실력 있는 장애예술가를 발굴해왔다.

[CSR NOW] 현대제철‧효성, “문화도 사회공헌으로, 사회공헌을 문화로”

주가영 승인 2019.10.17 17:37 의견 0

기업은 어떤 조직일까요? 적지 않은 이들이 기업을 오직 수익과 이윤만 바라보고 움직이는 공룡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많은 기업들이 기계적이고 이해타산적인 행보를 뒤로 하고 세상의 어려운 이들을 위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움직이고 있습니다. 의미있는 발걸음으로 세상에 온기를 전하고 있는 기업들의 모습을 뷰어스가 조명합니다-편집자주

사진=현대제철


■ 현대제철, 지역 내 소외계층 위한 문화 행사 개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는 지난 16일 지역 내 소외계층을 위한 문화 행사 ‘문화가 산책’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평소 문화 공연을 접하기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마련됐다. 지역 복지시설 이용자 1000여명을 초청해 진행됐으며 그동안 재능기부 형식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오던 현대제철 임직원 합창단과 아동센터 어린이들, 향토 가수 등이 함께 참가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공연은 합창, 연주, 전통무용, 현대무용 등 지역민들이 꾸미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함께 효녀가수로 이름 난 ‘현숙’과 미스트롯 출신 ‘한담희’가 무대에 올라 관객들의 호응을 더했다.

충남 당진 ‘문예의전당’에서 개최된 이번 공연에는 김홍장 당진시장, 김기재 당진시의회 의장 등 당진시 단체장들도 함께 참여했다.

안동일 사장은 “지역 주민들의 문화 갈증 해소를 위해 오늘 행사를 마련했다”며 “일상의 피로를 잠시나마 잊고 즐겁게 소통하는 시간 가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제철은 이날 교통약자를 위해 100여 명의 임직원 봉사자와 차량 등 교통편을 마련해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과 어르신들의 이동을 돕고 공연을 관람한 이웃들과 지역 내 복지시설에 선물을 전달하기도 했다.

사진=효성그룹


■ 효성그룹, 장애예술가 창작활동 후원

효성그룹은 지난 16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열리는 기획전시 ‘무무(mumu)’의 개막 오프닝에서 후원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전시회는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예술가 12명의 회화, 사진, 설치미술, 공예품 등 약 70여 작품으로 구성되며 16일부터 30일까지 2주간 선보일 예정이다. 다양한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전시 환경을 주제로 한 기획전이다.

후원금은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예술가 12명의 작품 재료구입과 전시비용 등에 쓰인다. 효성은 2018년부터 후원을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기획전시 '흐르는 흐름'을 통해 작품이 전시됐다.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서울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국내 유일의 시각예술분야 장애 예술가 창작공간이다. 매년 입주공모를 통해 시각예술분야 장애예술가 12명을 선발해 스튜디오 내에 입주공간을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20여명의 실력 있는 장애예술가를 발굴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