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제공 권혁수가 개인 방송에서 상의 탈의를 요구했다는 BJ 구도쉘리의 주장을 반박했다. 권혁수는 차분하게 당시 상황에 대해 전달하며 당당한 태도를 취했다.  4일 오후 권혁수는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구도쉘리와의 합방 당시 상의 탈의를 포함해 현재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들을 밝혔다. 권혁수와 구도쉘리는 지난 9월 30일 권혁수의 유튜브 채널 ‘권혁수감성’에서 먹방을 진행하던 중, 상의를 탈의하고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브라탑을 입은 채 음식을 먹었다. 방송 직후 구도쉘리의 행동이 공공장소에서 이뤄지기에는 부적절했다는 비난이 이어졌다. 권혁수는 자신의 개인 채널에서 해당 행동에 대해 “구도쉘리가 상의를 탈의했던 행동은 저희가 먼저 콘티를 제시했거나 사전에 약속한 것이 아니었다”고 공지했다. 그러나 구도쉘리는 지난 3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권혁수가 상의 탈의를 하라고 제안했다고 주장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방송 이후 권혁수와 매니저, 유튜브 PD에게 사과문을 올리고 한 달 이상 자숙하라는 지시까지 받았다며 대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담담한 표정으로 들어온 권혁수는 본격적인 질문이 시작되자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갑자기 연락을 드렸는데 관심을 가지고 찾아와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 “논란의 중심에서 인사를 드리게 된 점 사과드린다. 입에 담지 못할 표현으로 상처를 드린 점도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먼저 가장 큰 쟁점인 구도쉘리의 상의 탈의를 먼저 요구했다는 의혹에 대해 “구도쉘리의 옷을 벗긴 것은 사실이 아니다. 영상이 끝난 뒤에 ‘오빠가 재밌는 사람이고, 드라마도 하고, 시트콤을 하고 있으니 연출된 것처럼 하면 라이트하게 상황을 넘길 수 있지 않겠냐’는 제안도 구도쉘리가 먼저 했다. 하지만 거짓말이기 때문에 동조하지 않았다. 그런 점 때문에 쉘리가 상처를 받은 것 같다”고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구도쉘리가 인터뷰를 한 이후에도 여전히 거짓 해명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방송을 편집한 PD가 현장 증언을 보탰다. 그는 “구도쉘리가 권혁수가 김치찜을 먹던 중, 중간에 더워서 옷을 벗어라고 지시를 했다고 주장을 했다. 하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김치찜 먹방 라이브 촬영 당시 브라탑을 입고 하는 게 어떠냐고 제안한 것은 구도쉘리다. 촬영 직전 구도쉘리가 제안한 것이기 때문에 권혁수가 당황해 아무 말을 못했다. 현장에 나도 있었다. 구도쉘리가 매니저에게 ‘한국에서는 더워도 못 벗냐’고 물었고, 매니저는 실내에서 콘텐츠 제작을 할 때 그렇게 하자고 제안을 해주셨다. 권혁수는 아무 말 하지 않았다”라고 했다. 권혁수는 방송 이후 분위기를 감지한 구도쉘리가 불안해했지만, 처음에는 그의 잘못이 없다고 여겨 괜찮을 거라고 다독거려줬다고 했다. 이에 대해 PD는 “권혁수가 끝나고 일산에 데려다 줬고, 채팅방 분위기가 좋지 않자 실수한 게 있냐고 물었다. 권혁수는 그때 쉘리 님이 잘못한 게 없다고 이야기를 하셨다. 구도쉘리가 자의로 옷을 벗은 게 잘못한 게 아니라고 여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권혁수 또한 “구도쉘리에게 마음에 걸리는 게 있으면 영상을 내리겠다고 했고, 내게 메시지로 ‘오빠가 괜찮으면 괜찮다. 이건 대박 콘텐츠다’라는 내용을 보냈다”라고 구도쉘리의 당시 태도를 언급했다. 이를 뒷받침 하기 위해 권혁수는 구도쉘리가 거짓 해명을 요구한 정황이 담긴 녹취록과 카카오톡 메시지도 함께 공개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권혁수가 공개한 카카오톡 메시지에 따르면 구도쉘리는 그에게 ‘제가 상의 탈의한 것에 대해 입을 잘 맞췄으면 해요’라고 말한 내용이 담겨 있다. 구도쉘리는 녹취록에서 “일단은 주작이라기보다는, 어차피 이거는 내가 봤을 때 콘셉트가 나쁜 게 아니다. 왜냐면 사람들에게 설명을 했다. 네가 밑판을 깔아 놨다. 사람들은 방송할 때는 어느 정도 재미를 주기위한 선택에 대해 인정할 거다. 생각을 해봐야겠지만 어떻게 정정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정정을 요구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다만 권혁수는 해당 의혹들에 대해서는 부인하면서, 그와 함께 시청자를 비난하는 뉘앙스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는 인정하며 사과했다. 그는 “구도쉘리는 외로운 싸움을 해야 했었고, 도와줄 사람은 나밖에 없을 거라고 여겼다. 쉘리를 욕하는 사람은 같이 욕해줘야 한다고 주변 사람들에게도 부탁했다. 가장 심하게 욕을 했다. 죄송하고, 진심이 아니었다. 끝까지 진정성 있는 사과와 용서가 있다면 함께 다른 콘텐츠, 방송을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 끈을 놓지 않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극단적 선택이나 성희롱, 페미니스트를 운운하며 압박을 가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이에 대해 “나는 연예인이고, 거짓말은 나쁜 거다라고 말했고, 그러자 쉘리가 ‘한국에서 거짓말이 그렇게 큰 잘못이에요?’라고 하더라. 그래서 ‘거짓말은 큰 잘못이다. 내가 거짓말해서 니 편을 들어주면 난 모든 프로그램을 하차해야 해’라고 말했다. 극단적 선택이나 페미니스트를 운운하면서 협박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사과문 대필에 대해서도 도와주기 위한 의도였을 뿐이라고 했다. 그는 “구도쉘리가 논란이 커지자 사과문 대필도 가능하냐고 물었고, 권혁수는 정신이 없으니 도와주라고 했다”고 해명했다. PD는 “최악의 경우 대필을 해야 하지만, 그것에 대해서는 같이 고민해보자고 했다. 대필을 하자고 시작한 건 아니었다”는 해명을 덧붙였다. 권혁수는 향후 대응에 대해 “사실 관계는 녹취를 통해 전달을 해드려야 할 것 같다. 진정성 있는 사과로 용서를 받고, 구도쉘리를 다시 보고 싶다”고 여전히 구도쉘리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특히 구도쉘리의 주장이 계속 된다면 법적 대응도 하겠냐는 질문에 망설이던 권혁수는 “사실 관계를 명확하게 하는 것을 원하지 처벌을 원하지는 않는다. 사실만 정확히 밝혀줬으면 한다”고 했다.

[현장 종합] 권혁수, 구도쉘리 주장에 억울함 호소…“끝없이 거짓 해명 요구”

장수정 기자 승인 2019.11.04 14:57 의견 0
사진=JTBC 제공


권혁수가 개인 방송에서 상의 탈의를 요구했다는 BJ 구도쉘리의 주장을 반박했다. 권혁수는 차분하게 당시 상황에 대해 전달하며 당당한 태도를 취했다. 

4일 오후 권혁수는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구도쉘리와의 합방 당시 상의 탈의를 포함해 현재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들을 밝혔다.

권혁수와 구도쉘리는 지난 9월 30일 권혁수의 유튜브 채널 ‘권혁수감성’에서 먹방을 진행하던 중, 상의를 탈의하고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브라탑을 입은 채 음식을 먹었다. 방송 직후 구도쉘리의 행동이 공공장소에서 이뤄지기에는 부적절했다는 비난이 이어졌다. 권혁수는 자신의 개인 채널에서 해당 행동에 대해 “구도쉘리가 상의를 탈의했던 행동은 저희가 먼저 콘티를 제시했거나 사전에 약속한 것이 아니었다”고 공지했다.

그러나 구도쉘리는 지난 3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권혁수가 상의 탈의를 하라고 제안했다고 주장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방송 이후 권혁수와 매니저, 유튜브 PD에게 사과문을 올리고 한 달 이상 자숙하라는 지시까지 받았다며 대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담담한 표정으로 들어온 권혁수는 본격적인 질문이 시작되자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갑자기 연락을 드렸는데 관심을 가지고 찾아와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 “논란의 중심에서 인사를 드리게 된 점 사과드린다. 입에 담지 못할 표현으로 상처를 드린 점도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먼저 가장 큰 쟁점인 구도쉘리의 상의 탈의를 먼저 요구했다는 의혹에 대해 “구도쉘리의 옷을 벗긴 것은 사실이 아니다. 영상이 끝난 뒤에 ‘오빠가 재밌는 사람이고, 드라마도 하고, 시트콤을 하고 있으니 연출된 것처럼 하면 라이트하게 상황을 넘길 수 있지 않겠냐’는 제안도 구도쉘리가 먼저 했다. 하지만 거짓말이기 때문에 동조하지 않았다. 그런 점 때문에 쉘리가 상처를 받은 것 같다”고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구도쉘리가 인터뷰를 한 이후에도 여전히 거짓 해명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방송을 편집한 PD가 현장 증언을 보탰다. 그는 “구도쉘리가 권혁수가 김치찜을 먹던 중, 중간에 더워서 옷을 벗어라고 지시를 했다고 주장을 했다. 하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김치찜 먹방 라이브 촬영 당시 브라탑을 입고 하는 게 어떠냐고 제안한 것은 구도쉘리다. 촬영 직전 구도쉘리가 제안한 것이기 때문에 권혁수가 당황해 아무 말을 못했다. 현장에 나도 있었다. 구도쉘리가 매니저에게 ‘한국에서는 더워도 못 벗냐’고 물었고, 매니저는 실내에서 콘텐츠 제작을 할 때 그렇게 하자고 제안을 해주셨다. 권혁수는 아무 말 하지 않았다”라고 했다.

권혁수는 방송 이후 분위기를 감지한 구도쉘리가 불안해했지만, 처음에는 그의 잘못이 없다고 여겨 괜찮을 거라고 다독거려줬다고 했다. 이에 대해 PD는 “권혁수가 끝나고 일산에 데려다 줬고, 채팅방 분위기가 좋지 않자 실수한 게 있냐고 물었다. 권혁수는 그때 쉘리 님이 잘못한 게 없다고 이야기를 하셨다. 구도쉘리가 자의로 옷을 벗은 게 잘못한 게 아니라고 여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권혁수 또한 “구도쉘리에게 마음에 걸리는 게 있으면 영상을 내리겠다고 했고, 내게 메시지로 ‘오빠가 괜찮으면 괜찮다. 이건 대박 콘텐츠다’라는 내용을 보냈다”라고 구도쉘리의 당시 태도를 언급했다.

이를 뒷받침 하기 위해 권혁수는 구도쉘리가 거짓 해명을 요구한 정황이 담긴 녹취록과 카카오톡 메시지도 함께 공개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권혁수가 공개한 카카오톡 메시지에 따르면 구도쉘리는 그에게 ‘제가 상의 탈의한 것에 대해 입을 잘 맞췄으면 해요’라고 말한 내용이 담겨 있다.

구도쉘리는 녹취록에서 “일단은 주작이라기보다는, 어차피 이거는 내가 봤을 때 콘셉트가 나쁜 게 아니다. 왜냐면 사람들에게 설명을 했다. 네가 밑판을 깔아 놨다. 사람들은 방송할 때는 어느 정도 재미를 주기위한 선택에 대해 인정할 거다. 생각을 해봐야겠지만 어떻게 정정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정정을 요구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다만 권혁수는 해당 의혹들에 대해서는 부인하면서, 그와 함께 시청자를 비난하는 뉘앙스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는 인정하며 사과했다. 그는 “구도쉘리는 외로운 싸움을 해야 했었고, 도와줄 사람은 나밖에 없을 거라고 여겼다. 쉘리를 욕하는 사람은 같이 욕해줘야 한다고 주변 사람들에게도 부탁했다. 가장 심하게 욕을 했다. 죄송하고, 진심이 아니었다. 끝까지 진정성 있는 사과와 용서가 있다면 함께 다른 콘텐츠, 방송을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 끈을 놓지 않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극단적 선택이나 성희롱, 페미니스트를 운운하며 압박을 가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이에 대해 “나는 연예인이고, 거짓말은 나쁜 거다라고 말했고, 그러자 쉘리가 ‘한국에서 거짓말이 그렇게 큰 잘못이에요?’라고 하더라. 그래서 ‘거짓말은 큰 잘못이다. 내가 거짓말해서 니 편을 들어주면 난 모든 프로그램을 하차해야 해’라고 말했다. 극단적 선택이나 페미니스트를 운운하면서 협박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사과문 대필에 대해서도 도와주기 위한 의도였을 뿐이라고 했다. 그는 “구도쉘리가 논란이 커지자 사과문 대필도 가능하냐고 물었고, 권혁수는 정신이 없으니 도와주라고 했다”고 해명했다. PD는 “최악의 경우 대필을 해야 하지만, 그것에 대해서는 같이 고민해보자고 했다. 대필을 하자고 시작한 건 아니었다”는 해명을 덧붙였다.

권혁수는 향후 대응에 대해 “사실 관계는 녹취를 통해 전달을 해드려야 할 것 같다. 진정성 있는 사과로 용서를 받고, 구도쉘리를 다시 보고 싶다”고 여전히 구도쉘리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특히 구도쉘리의 주장이 계속 된다면 법적 대응도 하겠냐는 질문에 망설이던 권혁수는 “사실 관계를 명확하게 하는 것을 원하지 처벌을 원하지는 않는다. 사실만 정확히 밝혀줬으면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