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국제공항이 사용자 편의 시설 확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사진=로스엔젤레스 관광청) 로스앤젤레스를 설명하는 수식어는 여러 가지가 있다. 온화한 기후, 엔터테인먼트의 성지, 끝없는 해변, 야구?농구 등 스포츠, 그리고 집중된 교통량이다.  그 중 교통정체를 해결하고자, LA공항공사(LAWA)가 LA국제공항(LAX)의 현대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여행자들은 공항까지 차로 얼마나 걸릴지 정확히 알기 어렵기 때문에 이동을 계획하는 데 어려움을 겪곤 한다. LA국제공항의 현대화 프로젝트는 공항 근처의 교통정체를 해소해, 여행자들이 계획을 보다 구체적으로 세우고 보다 나은 공항 서비스를 경험하도록 도울 것이다. LAWA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는지 알아보자. ■ 열차를 이용해 공항 안팎 빠른 이동 수십억 달러가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그램인 육로 진입 현대화 프로그램 (LAMP, Landside Access Modernization Program)은 여러 프로젝트로 구성되어 있다. 그 중에서도 핵심인 자동 여객수송 시스템(APM)은 약 3.6km 길이로, 이를 이용하면 승객뿐 아니라 공항 근무자들도 짧은 시간 안에 공항 내 원하는 위치로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이 시스템은 공항 터미널과 통합 렌터카 센터, 공항 주차장, 메트로 등 공항 내 주요 시설들을 6개의 역으로 이어주며 각 역은 열차를 타고 이동하게 된다. 열차는 24시간 동안 무료로 운행되며 가장 붐비는 시간대에는 동시에 9대의 열차가 운행하고 2분마다 한 대의 열차가 정차하기 때문에 공항 내 이동이 보다 빨라진다. 이뿐 아니라 LA국제공항과 보다 손쉽게 연결되도록 메트로 노선이 연장되어 메트로를 통해 공항 또는 시내 접근도 한결 편해진다. (사진=로스엔젤레스 관광청) ■ 자동차 여행자들의 손쉬운 공항 접근 LA공항공사는 자동차를 이용한 공항 접근 역시 용이하게 하고자 다양한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 먼저 LA국제공항에는 4층짜리의 주차 건물인 복합수송시설 (ITF)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 건물에서는 대리 주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이곳에서 픽업 및 드랍을 하게 되면 바로 APM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차에서 내리고 나서도 공항으로 신속하게 이동 할 수 있게 된다.  렌터카를 이용하는 여행자들도 보다 체계적으로 렌터카를 반납하고 빠르게 공항으로 이동하게 된다. 현재 20여군데로 흩어져있는 렌터카 픽업 및 반납 장소들은 통합 렌터카 센터 (ConRAC)라는 곳으로 통합된다. 새로운 렌터카 센터는 405번 고속도로 근처에 위치하게 되는데, 별도의 셔틀버스가 아닌 APM을 이용해 센터로 이동하게 된다. 이 곳에는 차량을 빌리거나 반납할 수 있는 자리가 6,600개 있으며, 여유 공간 역시 10,000석에 달한다. 또한 세차, 주유, 가벼운 정비도 가능한 카센터로도 거듭나게 된다. (사진=로스엔젤레스 관광청) ■ 택시 픽업 존 운영 곧 L.A.에 방문할 계획이 있다면 꼭 알아두어야 할 사실이 있다. LA국제공항은 2019년 10월 29일부터 택시와 우버, 리프트 등 차량 공유 서비스를 이용하는 공항 방문객들이 효과적으로 차량에 탈 수 있도록 별도의 픽업 존 운영을 시작했다. 픽업 존 ‘LAX-it’은 LA국제공항 제1 여객터미널에 있으며, 이 곳은 다른 터미널에서 도보 또는 전용 셔틀버스를 통해 이동해야 한다. 셔틀버스는 혼잡한 시간대에도 3~5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최근 공항이 LAX-it 규모를 1.5배 가량 확대하자, 택시 및 차량 공유 서비스를 이용하는 승객들은 평균 5분 이내로 차량에 탑승하는 등 픽업 존이 성공적으로 운행되고 있다. LAX-it에는 스마트폰 충전소, 와이파이존, 푸드 트럭 등 각종 편의시설이 구비될 예정이라서, 택시를 기다리는 도중에도 스마트폰을 하면서 쉬거나 간단한 식사를 할 수도 있다. 픽업 존은 APM이 도입되는 2023년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LA국제공항, 사용자 편의 위한 시설 집중

택시 픽업, 자동차 접근성 높여

박진희 기자 승인 2019.11.14 11:54 의견 0
LA국제공항이 사용자 편의 시설 확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사진=로스엔젤레스 관광청)


로스앤젤레스를 설명하는 수식어는 여러 가지가 있다. 온화한 기후, 엔터테인먼트의 성지, 끝없는 해변, 야구?농구 등 스포츠, 그리고 집중된 교통량이다. 

그 중 교통정체를 해결하고자, LA공항공사(LAWA)가 LA국제공항(LAX)의 현대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여행자들은 공항까지 차로 얼마나 걸릴지 정확히 알기 어렵기 때문에 이동을 계획하는 데 어려움을 겪곤 한다. LA국제공항의 현대화 프로젝트는 공항 근처의 교통정체를 해소해, 여행자들이 계획을 보다 구체적으로 세우고 보다 나은 공항 서비스를 경험하도록 도울 것이다. LAWA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는지 알아보자.

■ 열차를 이용해 공항 안팎 빠른 이동

수십억 달러가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그램인 육로 진입 현대화 프로그램 (LAMP, Landside Access Modernization Program)은 여러 프로젝트로 구성되어 있다. 그 중에서도 핵심인 자동 여객수송 시스템(APM)은 약 3.6km 길이로, 이를 이용하면 승객뿐 아니라 공항 근무자들도 짧은 시간 안에 공항 내 원하는 위치로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이 시스템은 공항 터미널과 통합 렌터카 센터, 공항 주차장, 메트로 등 공항 내 주요 시설들을 6개의 역으로 이어주며 각 역은 열차를 타고 이동하게 된다. 열차는 24시간 동안 무료로 운행되며 가장 붐비는 시간대에는 동시에 9대의 열차가 운행하고 2분마다 한 대의 열차가 정차하기 때문에 공항 내 이동이 보다 빨라진다. 이뿐 아니라 LA국제공항과 보다 손쉽게 연결되도록 메트로 노선이 연장되어 메트로를 통해 공항 또는 시내 접근도 한결 편해진다.

(사진=로스엔젤레스 관광청)


■ 자동차 여행자들의 손쉬운 공항 접근

LA공항공사는 자동차를 이용한 공항 접근 역시 용이하게 하고자 다양한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

먼저 LA국제공항에는 4층짜리의 주차 건물인 복합수송시설 (ITF)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 건물에서는 대리 주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이곳에서 픽업 및 드랍을 하게 되면 바로 APM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차에서 내리고 나서도 공항으로 신속하게 이동 할 수 있게 된다. 

렌터카를 이용하는 여행자들도 보다 체계적으로 렌터카를 반납하고 빠르게 공항으로 이동하게 된다. 현재 20여군데로 흩어져있는 렌터카 픽업 및 반납 장소들은 통합 렌터카 센터 (ConRAC)라는 곳으로 통합된다. 새로운 렌터카 센터는 405번 고속도로 근처에 위치하게 되는데, 별도의 셔틀버스가 아닌 APM을 이용해 센터로 이동하게 된다. 이 곳에는 차량을 빌리거나 반납할 수 있는 자리가 6,600개 있으며, 여유 공간 역시 10,000석에 달한다. 또한 세차, 주유, 가벼운 정비도 가능한 카센터로도 거듭나게 된다.

(사진=로스엔젤레스 관광청)


■ 택시 픽업 존 운영

곧 L.A.에 방문할 계획이 있다면 꼭 알아두어야 할 사실이 있다. LA국제공항은 2019년 10월 29일부터 택시와 우버, 리프트 등 차량 공유 서비스를 이용하는 공항 방문객들이 효과적으로 차량에 탈 수 있도록 별도의 픽업 존 운영을 시작했다. 픽업 존 ‘LAX-it’은 LA국제공항 제1 여객터미널에 있으며, 이 곳은 다른 터미널에서 도보 또는 전용 셔틀버스를 통해 이동해야 한다. 셔틀버스는 혼잡한 시간대에도 3~5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최근 공항이 LAX-it 규모를 1.5배 가량 확대하자, 택시 및 차량 공유 서비스를 이용하는 승객들은 평균 5분 이내로 차량에 탑승하는 등 픽업 존이 성공적으로 운행되고 있다. LAX-it에는 스마트폰 충전소, 와이파이존, 푸드 트럭 등 각종 편의시설이 구비될 예정이라서, 택시를 기다리는 도중에도 스마트폰을 하면서 쉬거나 간단한 식사를 할 수도 있다. 픽업 존은 APM이 도입되는 2023년까지 운영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