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백두산' 스틸 극장가 성수기로 꼽히는 12월을 앞두고 어김없이 대작들이 출사표를 던졌다. 재난 영화부터 사극,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개봉을 기다리는 가운데, 작년의 악몽을 딛고 올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이는 ‘백두산’과 NEW의 ‘시동’, 롯데엔터테인먼트의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 12월 정면으로 맞붙는다. 먼저 ‘백두산’은 남과 북을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 폭발을 소재로 한 재난 영화다. 하정우, 이병헌, 마동석, 배수지 등 화려한 라인업으로 일찌감치 주목을 받고 있다. 여기에 ‘신과함께’ 시리즈를 제작한 덱스터 스튜디오가 참여, 활용한 화려한 볼거리에 대한 기대도 모으고 있다. 다만 제작비가 약 260억 원이 투입된 대작으로, 손익분기점도 그만큼 높다. ‘부산행’ ‘터널’ ‘엑시트’ 등 한국형 재난 블록버스터에 대한 기본적인 신뢰도가 있지만, 최근 신파 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반발 심리가 있다. ‘백두산’이 볼거리와 스타 캐스팅으로 무장한 한국형 블록버스터의 진부함을 딛고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천문: 하늘에 묻다’는 세종과 장영실이라는, 익숙한 역사를 소재로 하고 있다. 사극 영화는 중, 장년층 관객들까지 폭넓게 수용할 수 있어 완성도만 받침이 되면 제대로 된 흥행도 노려볼 수 있다. 그러나 최근 ‘명당’ ‘나랏말싸미’ 등 진지한 분위기의 사극이 관객들에게 선택받지 못했다. 더욱이 ‘천문: 하늘에 묻다’는 ‘나랏말싸미’의 역사왜곡 논란 이후 첫 사극 영화로, 더욱 민감한 시선 이어질 수 있다. 세종과 장영실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다고 예고한 만큼, 허구와 역사적 사실이 얼마나 적절하게 조화를 이뤄졌을지가 중요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영화 '천문: 하늘에 묻다' 스틸, '시동' 포스터 ‘시동’은 앞선 두 영화와 분위기가 다르다. 스케일로 따지면 두 영화보다 작다고 할 수 있지만, 조금산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유쾌하면서도 독특한 분위기를 예고하고 있다.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 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찰떡같은 단발머리를 한 마동석의 스틸 공개만으로도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염정아, 박정민, 정해인 등 최근 예능과 드라마, 영화에서 맹활약한 배우들이 함께해 관심도가 높다. 세 영화는 각 배급사들이 내놓은 텐트폴 영화인만큼, 개봉 전부터 예비 관객들의 관심도가 높다는 이점이 있다. 그러나 개봉 전 관심이 흥행 결과와 비례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기대가 클수록 실망이 커져 흥행 당락이 빠르게 결정되기도 한다. ‘극한직업’ ‘엑시트’ 등 의외의 재미로 깜짝 흥행을 하는 영화들이 오히려 늘어나는 등 입소문의 중요성을 보여주기도 했다. 작년 겨울에만 해도 동 시기 출사표를 던진 한국 영화 대작 세 편이 모두 관객들의 외면을 받았다. ‘마약왕’부터 ‘스윙키즈’, ‘더 벙커: PMC’ 등 총 3편이 캐스팅, 볼거리를 모두 갖추고 관객들을 만났지만, 더 이상 국내 기대작이라는 이유만으로는 관객들의 선택을 이끌지 못한 것이다. 올해 겨울 출사표를 던진 한국 영화 기대작들이 각자의 매력을 보여주며, 작년의 악몽을 극복할 수 있을지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시네마 초점] 12월 극장가 달굴 ‘백두산’·‘천문’·‘시동’, 작년 악몽 딛고 유의미한 결과 남길까

흥행 대결 예고한 ‘백두산’ ‘천문’ ‘시동’

장수정 기자 승인 2019.11.15 15:36 의견 0
사진=영화 '백두산' 스틸


극장가 성수기로 꼽히는 12월을 앞두고 어김없이 대작들이 출사표를 던졌다. 재난 영화부터 사극,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개봉을 기다리는 가운데, 작년의 악몽을 딛고 올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이는 ‘백두산’과 NEW의 ‘시동’, 롯데엔터테인먼트의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 12월 정면으로 맞붙는다.

먼저 ‘백두산’은 남과 북을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 폭발을 소재로 한 재난 영화다. 하정우, 이병헌, 마동석, 배수지 등 화려한 라인업으로 일찌감치 주목을 받고 있다. 여기에 ‘신과함께’ 시리즈를 제작한 덱스터 스튜디오가 참여, 활용한 화려한 볼거리에 대한 기대도 모으고 있다.

다만 제작비가 약 260억 원이 투입된 대작으로, 손익분기점도 그만큼 높다. ‘부산행’ ‘터널’ ‘엑시트’ 등 한국형 재난 블록버스터에 대한 기본적인 신뢰도가 있지만, 최근 신파 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반발 심리가 있다. ‘백두산’이 볼거리와 스타 캐스팅으로 무장한 한국형 블록버스터의 진부함을 딛고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천문: 하늘에 묻다’는 세종과 장영실이라는, 익숙한 역사를 소재로 하고 있다. 사극 영화는 중, 장년층 관객들까지 폭넓게 수용할 수 있어 완성도만 받침이 되면 제대로 된 흥행도 노려볼 수 있다.

그러나 최근 ‘명당’ ‘나랏말싸미’ 등 진지한 분위기의 사극이 관객들에게 선택받지 못했다. 더욱이 ‘천문: 하늘에 묻다’는 ‘나랏말싸미’의 역사왜곡 논란 이후 첫 사극 영화로, 더욱 민감한 시선 이어질 수 있다. 세종과 장영실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다고 예고한 만큼, 허구와 역사적 사실이 얼마나 적절하게 조화를 이뤄졌을지가 중요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영화 '천문: 하늘에 묻다' 스틸, '시동' 포스터


‘시동’은 앞선 두 영화와 분위기가 다르다. 스케일로 따지면 두 영화보다 작다고 할 수 있지만, 조금산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유쾌하면서도 독특한 분위기를 예고하고 있다.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 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찰떡같은 단발머리를 한 마동석의 스틸 공개만으로도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염정아, 박정민, 정해인 등 최근 예능과 드라마, 영화에서 맹활약한 배우들이 함께해 관심도가 높다.

세 영화는 각 배급사들이 내놓은 텐트폴 영화인만큼, 개봉 전부터 예비 관객들의 관심도가 높다는 이점이 있다. 그러나 개봉 전 관심이 흥행 결과와 비례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기대가 클수록 실망이 커져 흥행 당락이 빠르게 결정되기도 한다. ‘극한직업’ ‘엑시트’ 등 의외의 재미로 깜짝 흥행을 하는 영화들이 오히려 늘어나는 등 입소문의 중요성을 보여주기도 했다.

작년 겨울에만 해도 동 시기 출사표를 던진 한국 영화 대작 세 편이 모두 관객들의 외면을 받았다. ‘마약왕’부터 ‘스윙키즈’, ‘더 벙커: PMC’ 등 총 3편이 캐스팅, 볼거리를 모두 갖추고 관객들을 만났지만, 더 이상 국내 기대작이라는 이유만으로는 관객들의 선택을 이끌지 못한 것이다.

올해 겨울 출사표를 던진 한국 영화 기대작들이 각자의 매력을 보여주며, 작년의 악몽을 극복할 수 있을지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