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시컴퍼니 제공 뮤지컬 ‘아이다’에서 주인공인 누비아 공주 아이다를 연기하는 윤공주와 전나영이 느끼는 책임감은 남달랐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뮤지컬 ‘아이다’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무대 시연 후 간담회에는 배우 윤공주, 전나영, 김우형, 최재림, 정선아, 아이비가 참석했다.  윤공주는 2016년에 이어 두 번째 아이다를 연기하고, 전나영은 이번 시즌에서 150대1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아이다의 배역을 따냈다.  윤공주는 “주연 배우로서 느끼는 책임감이라는 것이 있는 것 같다. 공연 전에 늘 기도를 한다. 실수를 하더라도 중심을 잃지 않고 집중할 수 있게 해달라는 내용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연은 저 혼자만의 것이 아니라 수많은 스태프와 배우, 관객들의 것이기 때문이다. 단지 ‘아이다’라는 작품의 중심에 서있기 때문만은 아닌 것 같다. 나이가 들면서 무대에 서는 순간이 더욱 소중해지고 있다. 이 순간을 놓치지 않으려고 매일 노력한다”고 했다.  전나영이 느끼는 책임감은 더했다. 그는 “책임감이 엄청나다”며 “연습이 시작되기 3개월 전에 한국에 와서 연습을 했다. 한국 관객들을 실망시키고 싶지 않았다. 실수를 하면 집에서 자책을 하기도 하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했다.  이어 “배우로서 엄청난 중압감을 느끼면서 동시에 우리가 이런 무대에 설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소중하고 감사한 것인지도 느낄 수 있다. 연습하면서 부족하다는 걸 많이 느끼지만, 함께 하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을 가지고 극장에 온다”고 덧붙였다.  ‘아이다’는 우리나라에서 2005년 초연된 이후 4번의 시즌을 거쳤다. 그리고 올해 11월 13일부터 2020년 2월 23일까지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되는 다서 번째 시즌을 끝으로 14년 여정에 마침표를 찍는다.  이번 마지막 시즌에는 ‘아이다’를 빛낸 역대 멤버인 윤공주, 정선아, 아이비, 김우형을 비롯해 오디션을 거쳐 합류하게 된 전나영, 최재림, 박송권, 박성환, 유승엽, 김선동, 오세준 그리고 20영의 앙상블이 함께 한다.

‘아이다’ 윤공주·전나영 “타이틀롤 책임감 느껴…중심 잃지 않으려 애쓴다”

‘아이다’ 윤공주 전나영, 작품 중심에서 느끼는 부담감

박정선 기자 승인 2019.11.19 17:51 의견 0

사진=신시컴퍼니 제공


뮤지컬 ‘아이다’에서 주인공인 누비아 공주 아이다를 연기하는 윤공주와 전나영이 느끼는 책임감은 남달랐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뮤지컬 ‘아이다’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무대 시연 후 간담회에는 배우 윤공주, 전나영, 김우형, 최재림, 정선아, 아이비가 참석했다. 

윤공주는 2016년에 이어 두 번째 아이다를 연기하고, 전나영은 이번 시즌에서 150대1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아이다의 배역을 따냈다. 

윤공주는 “주연 배우로서 느끼는 책임감이라는 것이 있는 것 같다. 공연 전에 늘 기도를 한다. 실수를 하더라도 중심을 잃지 않고 집중할 수 있게 해달라는 내용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연은 저 혼자만의 것이 아니라 수많은 스태프와 배우, 관객들의 것이기 때문이다. 단지 ‘아이다’라는 작품의 중심에 서있기 때문만은 아닌 것 같다. 나이가 들면서 무대에 서는 순간이 더욱 소중해지고 있다. 이 순간을 놓치지 않으려고 매일 노력한다”고 했다. 

전나영이 느끼는 책임감은 더했다. 그는 “책임감이 엄청나다”며 “연습이 시작되기 3개월 전에 한국에 와서 연습을 했다. 한국 관객들을 실망시키고 싶지 않았다. 실수를 하면 집에서 자책을 하기도 하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했다. 

이어 “배우로서 엄청난 중압감을 느끼면서 동시에 우리가 이런 무대에 설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소중하고 감사한 것인지도 느낄 수 있다. 연습하면서 부족하다는 걸 많이 느끼지만, 함께 하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을 가지고 극장에 온다”고 덧붙였다. 

‘아이다’는 우리나라에서 2005년 초연된 이후 4번의 시즌을 거쳤다. 그리고 올해 11월 13일부터 2020년 2월 23일까지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되는 다서 번째 시즌을 끝으로 14년 여정에 마침표를 찍는다. 

이번 마지막 시즌에는 ‘아이다’를 빛낸 역대 멤버인 윤공주, 정선아, 아이비, 김우형을 비롯해 오디션을 거쳐 합류하게 된 전나영, 최재림, 박송권, 박성환, 유승엽, 김선동, 오세준 그리고 20영의 앙상블이 함께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