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베트남 현지법인인 신한베트남은행이 ‘베트남 총리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베트남 총리상’은 베트남 정부가 외국계 회사에 수여하는 최고 권위의 상이다. 신한베트남은행은 2013년부터 6년 연속 베트남중앙은행으로부터 우수금융기관상을 받은 데 이어 장기적으로 베트남의 사회·경제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본 상을 수상했다. 신한은행은 1993년 베트남 진출 이후 지난 27년간 베트남 경제 및 금융시장 발전에 기여해왔다. 특히 2009년 현지 법인인 신한베트남은행 설립 이후 자산·고객·직원의 현지화 전략과 M&A를 통한 인오가닉(Inorganic) 성장을 균형 있게 추진해 베트남 내 외국계 1위 은행으로 성장했다. 또한 ▲베트남의 대표적인 핀테크 업체인 잘로(Zalo), 모모(MoMo)와의 협업을 통한 혁신적인 디지털 금융서비스 제공 ▲현지 지역 발전을 위해 외국직접투자(FDI) 주선 ▲통학이 어려운 학생에게 자전거를 기부하는 바이크 런(Bike Run) 등 CSR활동 ▲신한퓨처스랩을 통한 스타트업 기업 발굴 및 육성 등 사회 · 경제 전반에 걸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신한베트남은행 관계자는 “베트남 현지에서 국가와 지역의 성공과 발전을 지원하는 은행, 고객과 사회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는 은행이 되고자 끊임없이 노력해왔다”며 “현지 법인 설립 10주년이 되는 올 해 베트남 최고 권위의 ‘베트남 총리상’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베트남은행은 11월 25일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인베스트아세안 2019’ 행사에 참가해 해외 진출을 계획하는 기업과 개인을 대상으로 해외 투자 및 아세안 지역 전문가의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베트남은행, 외국계 기업 대상 ‘베트남 총리상’ 수상

현지진출 27년, 베트남의 사회·경제·금융 발전에 기여

주가영 기자 승인 2019.11.21 10:14 의견 0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베트남 현지법인인 신한베트남은행이 ‘베트남 총리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베트남 총리상’은 베트남 정부가 외국계 회사에 수여하는 최고 권위의 상이다. 신한베트남은행은 2013년부터 6년 연속 베트남중앙은행으로부터 우수금융기관상을 받은 데 이어 장기적으로 베트남의 사회·경제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본 상을 수상했다.

신한은행은 1993년 베트남 진출 이후 지난 27년간 베트남 경제 및 금융시장 발전에 기여해왔다. 특히 2009년 현지 법인인 신한베트남은행 설립 이후 자산·고객·직원의 현지화 전략과 M&A를 통한 인오가닉(Inorganic) 성장을 균형 있게 추진해 베트남 내 외국계 1위 은행으로 성장했다.

또한 ▲베트남의 대표적인 핀테크 업체인 잘로(Zalo), 모모(MoMo)와의 협업을 통한 혁신적인 디지털 금융서비스 제공 ▲현지 지역 발전을 위해 외국직접투자(FDI) 주선 ▲통학이 어려운 학생에게 자전거를 기부하는 바이크 런(Bike Run) 등 CSR활동 ▲신한퓨처스랩을 통한 스타트업 기업 발굴 및 육성 등 사회 · 경제 전반에 걸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신한베트남은행 관계자는 “베트남 현지에서 국가와 지역의 성공과 발전을 지원하는 은행, 고객과 사회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는 은행이 되고자 끊임없이 노력해왔다”며 “현지 법인 설립 10주년이 되는 올 해 베트남 최고 권위의 ‘베트남 총리상’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베트남은행은 11월 25일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인베스트아세안 2019’ 행사에 참가해 해외 진출을 계획하는 기업과 개인을 대상으로 해외 투자 및 아세안 지역 전문가의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