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피플라이프 보험설계사 정규직 채용이 등장해 업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보험설계사는 개인사업자로 속해 일을 하는데 정규직 채용으로 4대보험은 물론 고용불완전을 해소하고 철새설계사로 인한 여러 가지 문제들이 사라질 것으로 보여 기대감이 높다. 1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GA인 피플라이프는 정규직 보험상담매니저(Employed Financial Advisor, 이하 ‘EFA’)를 선도적으로 도입해 운영한다. EFA는 보험상품의 판매에 따른 수수료만 받는 설계사가 아니라 정규직 근로자 신분으로 기본급을 보장받고 4대 보험도 제공된다. 지원자격은 ▲보험상품판매 유자격자로서 6개월 이상 보험업 경력 우대 ▲생·손보 판매자격 및 변액보험 판매 자격증 소지자 ▲신용 및 보험판매에 결격 사유가 없는 자 등이다. 소득구조는 기본급 연봉 3000만원(월 250만원)에 연봉 1억원을 모델로 한 성과 인센티브로 구성된다. 원활한 영업환경을 위해 매월 영업 DB 40~20개와 방문영업 DB 등을 지원한다. 대외활동을 위한 교통비 및 기타 지원사항도 마련된다. 단, 6개월간 숙련기간을 거쳐 업무 이해력, 조직 적응력, 성격 및 인성 등을 판단한다. 피플라이프 곽은호 부회장은 “채용 면접 한번으로 그 사람을 다 알긴 어렵고 지원자 역시 환경이 맞는지 서로 잘 모르기 때문에 6개월이라는 숙련기간을 거쳐 정식 채용을 결정할 것”이라며 “당분간은 자유직과 정규직을 병행 채용하지만 전 설계사를 정규직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당사의 기존 설계사들 역시 아직은 어떤 변화가 있을지 몰라 소극적이지만 정규직을 유도하고 있다”며 “추후 정규직 설계사에 대한 추후 영업 환경 등을 면밀히 살펴 지속 발선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보험업계는 이 같은 시도가 나쁘지 만은 않다고 보고 있다. 사실상 설계사 입장에선 기본 소득이 보장되고 회사입장에선 잦은 이탈을 막을 수 있어 이로 인한 승환계약이나 불완전판매 등이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얼마나 지속운영이 가능할지, 정규직 비율을 얼마나 가지고 갈지가 관건”이라면서 “리스크가 있지만 정규설계사 체제가 정착되면 대리점간 이직, 그로 인한 승환계약이나 불완전판매, 먹튀 이런 문제점들이 해소되고 GA도 고능률 설계사를 끌어올 수 있는 좋은 제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GA에서도 기본적으로 잘하는 사람을 뽑을 것이기 때문에 월 250은 비정규직이라고 해도 그 정도는 줄 수 있는 금액이지만 4대 보험, 정규직이라는 안정성 때문에 택하는 설계사들은 있을 것”이라며 “또 수수료나 인센티브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소비자에게 좋은 상품을 추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GA 보험설계사 정규직 채용 등장, 먹튀 뿌리 뽑힐까

피플라이프, 기본급 보장하고 4대 보험도 제공

주가영 기자 승인 2020.01.10 13:24 의견 0

사진=피플라이프


보험설계사 정규직 채용이 등장해 업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보험설계사는 개인사업자로 속해 일을 하는데 정규직 채용으로 4대보험은 물론 고용불완전을 해소하고 철새설계사로 인한 여러 가지 문제들이 사라질 것으로 보여 기대감이 높다.

1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GA인 피플라이프는 정규직 보험상담매니저(Employed Financial Advisor, 이하 ‘EFA’)를 선도적으로 도입해 운영한다. EFA는 보험상품의 판매에 따른 수수료만 받는 설계사가 아니라 정규직 근로자 신분으로 기본급을 보장받고 4대 보험도 제공된다.

지원자격은 ▲보험상품판매 유자격자로서 6개월 이상 보험업 경력 우대 ▲생·손보 판매자격 및 변액보험 판매 자격증 소지자 ▲신용 및 보험판매에 결격 사유가 없는 자 등이다. 소득구조는 기본급 연봉 3000만원(월 250만원)에 연봉 1억원을 모델로 한 성과 인센티브로 구성된다. 원활한 영업환경을 위해 매월 영업 DB 40~20개와 방문영업 DB 등을 지원한다. 대외활동을 위한 교통비 및 기타 지원사항도 마련된다. 단, 6개월간 숙련기간을 거쳐 업무 이해력, 조직 적응력, 성격 및 인성 등을 판단한다.

피플라이프 곽은호 부회장은 “채용 면접 한번으로 그 사람을 다 알긴 어렵고 지원자 역시 환경이 맞는지 서로 잘 모르기 때문에 6개월이라는 숙련기간을 거쳐 정식 채용을 결정할 것”이라며 “당분간은 자유직과 정규직을 병행 채용하지만 전 설계사를 정규직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당사의 기존 설계사들 역시 아직은 어떤 변화가 있을지 몰라 소극적이지만 정규직을 유도하고 있다”며 “추후 정규직 설계사에 대한 추후 영업 환경 등을 면밀히 살펴 지속 발선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보험업계는 이 같은 시도가 나쁘지 만은 않다고 보고 있다. 사실상 설계사 입장에선 기본 소득이 보장되고 회사입장에선 잦은 이탈을 막을 수 있어 이로 인한 승환계약이나 불완전판매 등이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얼마나 지속운영이 가능할지, 정규직 비율을 얼마나 가지고 갈지가 관건”이라면서 “리스크가 있지만 정규설계사 체제가 정착되면 대리점간 이직, 그로 인한 승환계약이나 불완전판매, 먹튀 이런 문제점들이 해소되고 GA도 고능률 설계사를 끌어올 수 있는 좋은 제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GA에서도 기본적으로 잘하는 사람을 뽑을 것이기 때문에 월 250은 비정규직이라고 해도 그 정도는 줄 수 있는 금액이지만 4대 보험, 정규직이라는 안정성 때문에 택하는 설계사들은 있을 것”이라며 “또 수수료나 인센티브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소비자에게 좋은 상품을 추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