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인해 대한항공 및 아시아나항공 등 항공사는 중국 노선 운항 중단을 결정하거나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월 1일부터 주 4회 운항 중인 인천∼구이린(桂林) 노선과 주 2회 운항 중인 인천∼하이커우(海口) 노선의 운항을 잠정적으로 중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뿐 아니다. 아시아나항공은 2월 3일부터는 주 4회 운항 중인 인천∼창사(長沙) 노선 운항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개 상황에 따라 운항 재개 여부와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아시아나항공은 국토부의 지침에 따라 지난 28일부터 모든 노선의 기내에서 승무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도록 했고 캐빈과 공항, 정비 등 현장에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비치했다. 대한항공의 경우 일부 중국 노선 중단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 노선 운항은 검토 중이지만 이날부터 모든 노선의 기내에서 승무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도록 하고, 승무원용 위생장갑도 평소보다 2배 더 지급하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28일에는 에어서울이 인천∼장자제(張家界), 인천∼린이(臨沂) 노선의 운항을 잠정 중단했다고 알렸다.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진에어 등도 중국 일부 노선의 운항을 일시 중단하기로 결정한 상태다.

중국길 닫히나…아시아나 항공 일부 중국노선 운항 잠정중단, 대한항공은 아직 검토중

28일, 에어서울-제주항공-진에어 등 중국 일부 노선 중단 이어 아시아나항공도 결정 발표

문다영 기자 승인 2020.01.29 11:05 의견 0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인해 대한항공 및 아시아나항공 등 항공사는 중국 노선 운항 중단을 결정하거나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월 1일부터 주 4회 운항 중인 인천∼구이린(桂林) 노선과 주 2회 운항 중인 인천∼하이커우(海口) 노선의 운항을 잠정적으로 중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뿐 아니다. 아시아나항공은 2월 3일부터는 주 4회 운항 중인 인천∼창사(長沙) 노선 운항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개 상황에 따라 운항 재개 여부와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아시아나항공은 국토부의 지침에 따라 지난 28일부터 모든 노선의 기내에서 승무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도록 했고 캐빈과 공항, 정비 등 현장에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비치했다.

대한항공의 경우 일부 중국 노선 중단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 노선 운항은 검토 중이지만 이날부터 모든 노선의 기내에서 승무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도록 하고, 승무원용 위생장갑도 평소보다 2배 더 지급하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28일에는 에어서울이 인천∼장자제(張家界), 인천∼린이(臨沂) 노선의 운항을 잠정 중단했다고 알렸다.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진에어 등도 중국 일부 노선의 운항을 일시 중단하기로 결정한 상태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