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가 교제를 시작한 후 평균 1년 10개월 뒤에 권태기가 찾아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 3월 5일부터 3월 19일까지 미혼남녀 총 458명(남230명·여228명)을 대상으로 ‘권태기’에 관한 조사에 따르면 4명 중 1명은 교제 후 ‘1.5년~2년’에 권태기가 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2년 이상~2.5년 미만’은 21.2%로 나타났고, ‘1년 이상~1.5년 미만’(15.5%) 순이었다. ‘권태기는 없다’고 답한 남녀는 2.0%에 불과했다. 권태기가 왔다고 느낄 때는 ‘함께 있어도 지루할 때’(24.5%), ‘다른 이성이 눈에 들어올 때’(21.6%), ‘스킨십이 소홀해질 때’(17.0%)였다.   (자료=듀오) 해당 문항은 남녀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다른 이성이 눈에 들어올 때’(26.1%)를, 여성은 ‘함께 있어도 지루할 때’(27.6%)를 1위로 선택했다. 권태기를 벗어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 또한 남녀 차이가 나타났다. 남성은 ‘연인과 새로운 곳으로 여행을 간다’(23.9%)고 답한 반면, 여성은 ‘연인의 장점을 되새긴다’(25.4%)고 했다. 결국 권태기 극복이 가능할지에 대해선 의견이 반반 나뉘었다. 전체 52.4%가 극복이 ‘가능하다’고 내다봤고, 47.6%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 김상은 듀오 홍보팀 사원은 “조사 결과를 보니 대다수의 커플들이 권태기를 맞이하며, 권태기 극복에 대해선 절반이 회의적인 것으로 보아 많은 커플이 권태기로 헤어지는 듯하다”며 “그만큼 권태기를 극복한다는 게 힘들겠지만, 노력과 배려로 권태기에서 벗어난다면 더 단단한 관계, 더 깊은 사랑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 전했다.

미혼남녀 교제 ‘1년 10개월’ 뒤 권태기 경험..“함께 있어도 지루해”

김미라 기자 승인 2020.04.02 15:55 | 최종 수정 2020.04.02 15:54 의견 0

미혼남녀가 교제를 시작한 후 평균 1년 10개월 뒤에 권태기가 찾아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 3월 5일부터 3월 19일까지 미혼남녀 총 458명(남230명·여228명)을 대상으로 ‘권태기’에 관한 조사에 따르면 4명 중 1명은 교제 후 ‘1.5년~2년’에 권태기가 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2년 이상~2.5년 미만’은 21.2%로 나타났고, ‘1년 이상~1.5년 미만’(15.5%) 순이었다. ‘권태기는 없다’고 답한 남녀는 2.0%에 불과했다.

권태기가 왔다고 느낄 때는 ‘함께 있어도 지루할 때’(24.5%), ‘다른 이성이 눈에 들어올 때’(21.6%), ‘스킨십이 소홀해질 때’(17.0%)였다.

 

(자료=듀오)

해당 문항은 남녀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다른 이성이 눈에 들어올 때’(26.1%)를, 여성은 ‘함께 있어도 지루할 때’(27.6%)를 1위로 선택했다.

권태기를 벗어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 또한 남녀 차이가 나타났다. 남성은 ‘연인과 새로운 곳으로 여행을 간다’(23.9%)고 답한 반면, 여성은 ‘연인의 장점을 되새긴다’(25.4%)고 했다.

결국 권태기 극복이 가능할지에 대해선 의견이 반반 나뉘었다. 전체 52.4%가 극복이 ‘가능하다’고 내다봤고, 47.6%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

김상은 듀오 홍보팀 사원은 “조사 결과를 보니 대다수의 커플들이 권태기를 맞이하며, 권태기 극복에 대해선 절반이 회의적인 것으로 보아 많은 커플이 권태기로 헤어지는 듯하다”며 “그만큼 권태기를 극복한다는 게 힘들겠지만, 노력과 배려로 권태기에서 벗어난다면 더 단단한 관계, 더 깊은 사랑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 전했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