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은 누르면 나오는 연기로 나를 놀라게 했다. ‘파수꾼’ 때와 많이 달랐다. 상황에 맞춰서 극한 감정을 토해내야 하는 연기를 능수능란하게 보여주었다. 기술적 연기를 해 냈다”  영화 ‘사냥의 시간’으로 두 번째 이제훈을 만난 윤성현 감독은 그를 두고 이렇게 말했다. 윤 감독이 이야기하는 기술적 연기란, 그야 말로 연기인데 극한의 감정을 흡사 실제처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것을 이야기 하는 듯 하다.  그만큼 이제훈은 성장했다. 그간 여러 작품을 통해 일정한 톤을 보여주었던 이제훈은 이 작품 ‘사냥의 시간’을 통해 전혀 다른 색깔을 뿜어냈다. 우리에게 귀한 배우 한 명이 또 탄생한 셈이다.  (사진=넷플릭스) ■ 이보다 더 힘들 순 없다 “감히 이야기 하자면, 앞으로도 이 보다 힘든 작품을 만날 수는 없을 것 같다. ‘고지전’ 촬영 때 산을 타고 오르면서 ‘다시는 전쟁영화 못하겠다’ 생각할 정도로 힘들었는데 ‘사냥의 시간’은 그 이상이다” 영화는 배우 이제훈을 체력‧감정 양측에서 힘들게 한 듯 보였다. 그도 그럴 것이 카메라는 시종 이제훈이 연기한 준석을 따라간다. 사건의 발단도 준석이고, 그 끝에서도 준석의 감정을 따라간다.  “처음에는 친구들과 함께 지내다가 극이 전개될수록 박정민이 떠나고, 최우식이 떠나고, 마지막에는 안재홍도 떠났다. 계속해서 외로워졌다. 영화를 시간 순서대로 찍다보니 감정적으로 많이 피로해졌다. 하지만 끝나고 나니까 정신적으로 많이 성장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나를 크게 성장 시켜준 작품이다. 그래서 소중하다” 외로움은 그 크기만큼의 정겨움에서 나온다. 이제훈을 비롯해 최우식, 안재홍, 박정민 등 근래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할 만한 젊은 연기파 배우들이 모인 작품이 ‘사냥의 시간’이다. 이 작품에서 또래 배우들과 함께 작업을 하면서 배운점도 컸을 것이며, 즐겁기도 했을 것이다.  이제훈은 ‘사냥의 시간’을 통해 성장하고자 작정을 했다. 자신의 한계가 어디인지 끝까지 부딪혀보고자 했다는 말에, 또한 완성된 영화를 보면서 자신이 연기한 준석이 불쌍해서 그간 고생 많았다고 이야기 해주고 싶다는 마음에서 이 작품은 이제훈에게도 실험적인 필모그라피가 될 듯 보인다.  (사진=넷플릭스) ■ 스스로를 몰아 부친 영화 “인생 갈아 넣었다” 이제훈은 영화 ‘사냥의 시간’ 촬영을 회상하며 “이 영화에 내 인생을 갈아 넣는 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연기를 했다기보다 실제 상황으로 받아들여 감정이 크게 요동치는 것을 느끼면서 자기 스스로를 혹사 시켰단다. 이번 작품을 대한 그의 자세가 이러했기에, 윤성현 감독 또한 이제훈을 일컬어 ‘기술적 연기’라는 표현을 사용한 게 아닐까.   “총기를 든 순간의 긴장과 공포, 그 감정을 놓지 않으려고 했다. 총은 무서운 존재다. 내가 들고 있는 총 안에 진짜 총알이 들어 있다고 상상했을 때, 실제 그런 상황이 오면 패닉이 오겠다는 생각이 든다” ‘사냥의 시간’에 대한 이제훈의 감정이입은 남달랐다. 특히나 윤 감독과 출연 배우 모두가 꼽는 지하 주차장 장면의 경우 감정에 크게 몰입돼서 연기가 끝난 후 어떻게 연기했는지 모를 정도였다.  “여기서 총을 까딱만 해도 발사가 되어서 나는 죽는다는 공포에 계속 사로잡힌 상태에서 촬영을 했다. 나는 그간 어떤 캐릭터를 연기 할 때 그 인물에 대한 계획이 있었다. 하지만 이 작품의 경우 그렇지 않았다. 나 스스로 느껴지는 대로 받아들이자고 마음을 먹었었다” 영화는 이제훈이 연기한 준석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독과 배우는 준석이라는 인물을 해석하는데 있어서 의견을 나눈 적이 없다. 감독은 그저 주어진 상황에서 느껴지는 감정대로 연기할 수 있도록 판을 깔았고, 배우는 그 위에서 감정대로 움직였을 뿐이다.  “인생은 나의 선택이다. 인생을 살면서 많은 선택을 하고, 그 선택의 결과가 지금의 나다. 그런 의미에서 극중 한(박해수)이라는 인물이 나의 현실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선택에 대한 결과를 우리가 어떻게 받아들이고, 또 어떤 태도로 다음 스탭을 밟아 나갈 지에 대한 생각을 연기에 은유적으로 대입했다. 이번 영화를 통해서 어려운 현실을 어떻게 슬기롭게 헤치고 나가야 할지를 많이 배웠다”  (사진=넷플릭스) ■ 코로나19 때문이 아니라, 영화는 어떤 형태로든 진화 “배우는 받아들여야 한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애초 2월 개봉을 목표로 작업된 작품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서 극장 개봉 대신 넷플릭스 공개로 갈음한 것이 배우와 감독에게는 못내 아쉬운 부분이 아닐까. “물론 극장에서 개봉했으면 더 좋은 사운드와 색감을 실감나게 보여줄 수 있었겠지만 현실을 직시해야 했다. 그렇다고 이 영화가 없어지는 게 아니지 않나. ‘언젠가는 관객을 만날텐데’라는 심정으로 담담하게 기다렸다”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 등 ‘사냥의 시간’에 호재는 많았지만 이내 감염병 앞에서 의기소침해야 했던 배우들은 ‘190개국 공개’라는 또 다른 호재로 위안 삼으며 담담히 영화 공개를 받아들인 듯 보였다.  “지금의 시대를 살고 있는 배우로서 드는 생각은, 지금까지 우리가 생각하는 영화라는 장르는 극장에서 본다는 개념이지만 앞으로 이런 부분들은 더욱 변화 될 것이다. 한 시간, 삼십분, 십분, 삼분 짜리도 영화로 볼 수 있는 시대가 됐다고 생각한다. 휴대폰, 테블릿 등 우리는 그건 것들에 구애받지 않고 즐겨야 하는 시대를 맞이 했다. 그 어떤 형태로든 배우들은 보는 이들을 만족시키는 작품 만들어야 하는 의무가 생긴 것 같다. 고정 관념 버려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사냥의 시간’ 넷플릭스 공개를 굉장히 고무적으로 생각한다”

[마주보기] ‘사냥의 시간’ 통해 기술적 연기 보여준 이제훈

이제훈 인터뷰

박진희 기자 승인 2020.05.04 13:42 의견 0

“이제훈은 누르면 나오는 연기로 나를 놀라게 했다. ‘파수꾼’ 때와 많이 달랐다. 상황에 맞춰서 극한 감정을 토해내야 하는 연기를 능수능란하게 보여주었다. 기술적 연기를 해 냈다” 

영화 ‘사냥의 시간’으로 두 번째 이제훈을 만난 윤성현 감독은 그를 두고 이렇게 말했다. 윤 감독이 이야기하는 기술적 연기란, 그야 말로 연기인데 극한의 감정을 흡사 실제처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것을 이야기 하는 듯 하다. 

그만큼 이제훈은 성장했다. 그간 여러 작품을 통해 일정한 톤을 보여주었던 이제훈은 이 작품 ‘사냥의 시간’을 통해 전혀 다른 색깔을 뿜어냈다. 우리에게 귀한 배우 한 명이 또 탄생한 셈이다. 

(사진=넷플릭스)


■ 이보다 더 힘들 순 없다

“감히 이야기 하자면, 앞으로도 이 보다 힘든 작품을 만날 수는 없을 것 같다. ‘고지전’ 촬영 때 산을 타고 오르면서 ‘다시는 전쟁영화 못하겠다’ 생각할 정도로 힘들었는데 ‘사냥의 시간’은 그 이상이다”

영화는 배우 이제훈을 체력‧감정 양측에서 힘들게 한 듯 보였다. 그도 그럴 것이 카메라는 시종 이제훈이 연기한 준석을 따라간다. 사건의 발단도 준석이고, 그 끝에서도 준석의 감정을 따라간다. 

“처음에는 친구들과 함께 지내다가 극이 전개될수록 박정민이 떠나고, 최우식이 떠나고, 마지막에는 안재홍도 떠났다. 계속해서 외로워졌다. 영화를 시간 순서대로 찍다보니 감정적으로 많이 피로해졌다. 하지만 끝나고 나니까 정신적으로 많이 성장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나를 크게 성장 시켜준 작품이다. 그래서 소중하다”

외로움은 그 크기만큼의 정겨움에서 나온다. 이제훈을 비롯해 최우식, 안재홍, 박정민 등 근래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할 만한 젊은 연기파 배우들이 모인 작품이 ‘사냥의 시간’이다. 이 작품에서 또래 배우들과 함께 작업을 하면서 배운점도 컸을 것이며, 즐겁기도 했을 것이다. 

이제훈은 ‘사냥의 시간’을 통해 성장하고자 작정을 했다. 자신의 한계가 어디인지 끝까지 부딪혀보고자 했다는 말에, 또한 완성된 영화를 보면서 자신이 연기한 준석이 불쌍해서 그간 고생 많았다고 이야기 해주고 싶다는 마음에서 이 작품은 이제훈에게도 실험적인 필모그라피가 될 듯 보인다. 

(사진=넷플릭스)

■ 스스로를 몰아 부친 영화 “인생 갈아 넣었다”

이제훈은 영화 ‘사냥의 시간’ 촬영을 회상하며 “이 영화에 내 인생을 갈아 넣는 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연기를 했다기보다 실제 상황으로 받아들여 감정이 크게 요동치는 것을 느끼면서 자기 스스로를 혹사 시켰단다. 이번 작품을 대한 그의 자세가 이러했기에, 윤성현 감독 또한 이제훈을 일컬어 ‘기술적 연기’라는 표현을 사용한 게 아닐까.  

“총기를 든 순간의 긴장과 공포, 그 감정을 놓지 않으려고 했다. 총은 무서운 존재다. 내가 들고 있는 총 안에 진짜 총알이 들어 있다고 상상했을 때, 실제 그런 상황이 오면 패닉이 오겠다는 생각이 든다”

‘사냥의 시간’에 대한 이제훈의 감정이입은 남달랐다. 특히나 윤 감독과 출연 배우 모두가 꼽는 지하 주차장 장면의 경우 감정에 크게 몰입돼서 연기가 끝난 후 어떻게 연기했는지 모를 정도였다. 

“여기서 총을 까딱만 해도 발사가 되어서 나는 죽는다는 공포에 계속 사로잡힌 상태에서 촬영을 했다. 나는 그간 어떤 캐릭터를 연기 할 때 그 인물에 대한 계획이 있었다. 하지만 이 작품의 경우 그렇지 않았다. 나 스스로 느껴지는 대로 받아들이자고 마음을 먹었었다”

영화는 이제훈이 연기한 준석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독과 배우는 준석이라는 인물을 해석하는데 있어서 의견을 나눈 적이 없다. 감독은 그저 주어진 상황에서 느껴지는 감정대로 연기할 수 있도록 판을 깔았고, 배우는 그 위에서 감정대로 움직였을 뿐이다. 

“인생은 나의 선택이다. 인생을 살면서 많은 선택을 하고, 그 선택의 결과가 지금의 나다. 그런 의미에서 극중 한(박해수)이라는 인물이 나의 현실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선택에 대한 결과를 우리가 어떻게 받아들이고, 또 어떤 태도로 다음 스탭을 밟아 나갈 지에 대한 생각을 연기에 은유적으로 대입했다. 이번 영화를 통해서 어려운 현실을 어떻게 슬기롭게 헤치고 나가야 할지를 많이 배웠다” 

(사진=넷플릭스)

■ 코로나19 때문이 아니라, 영화는 어떤 형태로든 진화 “배우는 받아들여야 한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애초 2월 개봉을 목표로 작업된 작품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서 극장 개봉 대신 넷플릭스 공개로 갈음한 것이 배우와 감독에게는 못내 아쉬운 부분이 아닐까.

“물론 극장에서 개봉했으면 더 좋은 사운드와 색감을 실감나게 보여줄 수 있었겠지만 현실을 직시해야 했다. 그렇다고 이 영화가 없어지는 게 아니지 않나. ‘언젠가는 관객을 만날텐데’라는 심정으로 담담하게 기다렸다”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 등 ‘사냥의 시간’에 호재는 많았지만 이내 감염병 앞에서 의기소침해야 했던 배우들은 ‘190개국 공개’라는 또 다른 호재로 위안 삼으며 담담히 영화 공개를 받아들인 듯 보였다. 

“지금의 시대를 살고 있는 배우로서 드는 생각은, 지금까지 우리가 생각하는 영화라는 장르는 극장에서 본다는 개념이지만 앞으로 이런 부분들은 더욱 변화 될 것이다. 한 시간, 삼십분, 십분, 삼분 짜리도 영화로 볼 수 있는 시대가 됐다고 생각한다. 휴대폰, 테블릿 등 우리는 그건 것들에 구애받지 않고 즐겨야 하는 시대를 맞이 했다. 그 어떤 형태로든 배우들은 보는 이들을 만족시키는 작품 만들어야 하는 의무가 생긴 것 같다. 고정 관념 버려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사냥의 시간’ 넷플릭스 공개를 굉장히 고무적으로 생각한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