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박은태가 '시어터플러스' 12월호 커버스토리를 장식했다. (사진=쇼온컴퍼니)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히로인 박은태가 공연매거진 ‘시어터플러스’를 통해 감각적인 화보를 선 보였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측은 1일 박은태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사진 속 박은태는 앙리와 괴물 캐릭터의 양면성을 담아낸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굳은 신념을 지닌 단단한 앙리의 내면과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본능적 존재인 괴물을 극과 극으로 표현한 박은태의 모습이 담겼다. 블랙 코트를 입은 화보에서 코트를 비롯해 모든 의상의 단추를 한 개도 빠짐없이 채운 착장, 반듯한 자세 및 다부진 표정, 각 잡힌 손의 위치 등으로 흐트러짐 없는 앙리의 모습이 돋보인다. 그런가하면 베이지 셔츠를 입은 화보 속 박은태는 소파에 몸을 맡긴 포즈와 흐트러진 머리와 눈빛으로 괴물의 날 것 그대로의 매력을 드러내며 무대 위의 그의 변신에 기대감을 솟구치게 한다. 이어진 인터뷰서 박은태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을 대하는 자세부터 네 번째 시즌에 오르는 소감과 각오,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한 고찰이 담긴 이야기를 꺼내 놓았다. 그는 “제게는 초연 이상의 긴장감이 크다”라며 이번 시즌에 대해 “여러 시행착오를 겪은 뒤의 저와의 싸움, 극복을 위한 도전”이라고 ‘프랑켄슈타인’ 참여 소감을 전했다. (사진=쇼온컴퍼니) 특히 이번 시즌에서 박은태는 괴물보다 앙리 캐릭터에 더 집중했다며 “앙리의 깊은 뿌리가 없으면 괴물의 슬픔이 휘발되더라. 그렇다고 앙리의 연기 노선이 바뀌는 건 없지만, 제 안에서 진실의 문을 두드리기 위해 앙리를 연구해 봤다. 그의 삶을 함부로 말할 수 없지만 괴물보다 더 연민을 느끼게 됐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박은태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이 자신에게 갖는 의미에 대해서 “저를 성장시켜준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박은태라는 배우가 한 단계 올라가는 영양분, 더 굳건한 나무가 되는 토양, 그래서 더 많이 기대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서 박은태가 맡은 앙리 뒤프레는 강한 소신을 가진 군인으로 전장에서 스위스 제네바 출신 과학자 빅터 프랑켄슈타인을 만난 후 그의 연구에 매료돼 조력자로 나서는 인물이다. 괴물은 빅터의 피조물로 앙리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자신을 창조한 빅터에게 거부당한 후 복수를 도모하는 존재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 두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 등을 다시 생각해 보게 하며 큰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박은태 외 민우혁, 전동석, 규현, 카이, 정택운, 해나, 이봄소리, 서지영, 김지우, 이희정, 서현철, 김대종, 이정수 등 국내 최정상급 배우들이 출연하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내년 2월 20일까지 약 3개월간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관객을 맞는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박은태, 시선 사로잡는 감각적 화보 공개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나를 한 단계 올라가는 영양분, 더 굳건한 나무가 되는 토양”

박진희 기자 승인 2021.12.01 13:31 의견 0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박은태가 '시어터플러스' 12월호 커버스토리를 장식했다. (사진=쇼온컴퍼니)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히로인 박은태가 공연매거진 ‘시어터플러스’를 통해 감각적인 화보를 선 보였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측은 1일 박은태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사진 속 박은태는 앙리와 괴물 캐릭터의 양면성을 담아낸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굳은 신념을 지닌 단단한 앙리의 내면과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본능적 존재인 괴물을 극과 극으로 표현한 박은태의 모습이 담겼다. 블랙 코트를 입은 화보에서 코트를 비롯해 모든 의상의 단추를 한 개도 빠짐없이 채운 착장, 반듯한 자세 및 다부진 표정, 각 잡힌 손의 위치 등으로 흐트러짐 없는 앙리의 모습이 돋보인다. 그런가하면 베이지 셔츠를 입은 화보 속 박은태는 소파에 몸을 맡긴 포즈와 흐트러진 머리와 눈빛으로 괴물의 날 것 그대로의 매력을 드러내며 무대 위의 그의 변신에 기대감을 솟구치게 한다.

이어진 인터뷰서 박은태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을 대하는 자세부터 네 번째 시즌에 오르는 소감과 각오,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한 고찰이 담긴 이야기를 꺼내 놓았다.

그는 “제게는 초연 이상의 긴장감이 크다”라며 이번 시즌에 대해 “여러 시행착오를 겪은 뒤의 저와의 싸움, 극복을 위한 도전”이라고 ‘프랑켄슈타인’ 참여 소감을 전했다.

(사진=쇼온컴퍼니)

특히 이번 시즌에서 박은태는 괴물보다 앙리 캐릭터에 더 집중했다며 “앙리의 깊은 뿌리가 없으면 괴물의 슬픔이 휘발되더라. 그렇다고 앙리의 연기 노선이 바뀌는 건 없지만, 제 안에서 진실의 문을 두드리기 위해 앙리를 연구해 봤다. 그의 삶을 함부로 말할 수 없지만 괴물보다 더 연민을 느끼게 됐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박은태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이 자신에게 갖는 의미에 대해서 “저를 성장시켜준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박은태라는 배우가 한 단계 올라가는 영양분, 더 굳건한 나무가 되는 토양, 그래서 더 많이 기대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서 박은태가 맡은 앙리 뒤프레는 강한 소신을 가진 군인으로 전장에서 스위스 제네바 출신 과학자 빅터 프랑켄슈타인을 만난 후 그의 연구에 매료돼 조력자로 나서는 인물이다. 괴물은 빅터의 피조물로 앙리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자신을 창조한 빅터에게 거부당한 후 복수를 도모하는 존재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 두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 등을 다시 생각해 보게 하며 큰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박은태 외 민우혁, 전동석, 규현, 카이, 정택운, 해나, 이봄소리, 서지영, 김지우, 이희정, 서현철, 김대종, 이정수 등 국내 최정상급 배우들이 출연하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내년 2월 20일까지 약 3개월간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관객을 맞는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