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인터파크는 여행 전문 플랫폼 트리플을 합병한다고 8일 밝혔다. 합병 후 존속 법인은 인터파크로, 양사는 주주 총회 등의 절차를 7월 말까지 마무리해 8월 1일 자로 합병한다는 계획이다. 1996년 이커머스 시장에 진출한 인터파크는 지난해 10월 야놀자에 지분 70%를 매각해 올해 4월부터 야놀자 자회사로 편입됐다. 트리플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항공권과 호텔 등 각종 여행 상품과 콘텐츠를 제공하는 초개인화 플랫폼으로, 2020년 12월 야놀자가 1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합병 회사의 새로운 법인명과 경영진은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이번 합병으로 해외 여행지에 대한 초개인화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고도화된 자체 플랫폼으로 글로벌 여행시장 진출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터파크, 여행 전문 플랫폼 트리플과 합병

박진희 기자 승인 2022.06.08 10:10 의견 0

X

인터파크는 여행 전문 플랫폼 트리플을 합병한다고 8일 밝혔다.

합병 후 존속 법인은 인터파크로, 양사는 주주 총회 등의 절차를 7월 말까지 마무리해 8월 1일 자로 합병한다는 계획이다.

1996년 이커머스 시장에 진출한 인터파크는 지난해 10월 야놀자에 지분 70%를 매각해 올해 4월부터 야놀자 자회사로 편입됐다.

트리플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항공권과 호텔 등 각종 여행 상품과 콘텐츠를 제공하는 초개인화 플랫폼으로, 2020년 12월 야놀자가 1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합병 회사의 새로운 법인명과 경영진은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이번 합병으로 해외 여행지에 대한 초개인화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고도화된 자체 플랫폼으로 글로벌 여행시장 진출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