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제과가 바이오 공동 사업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이진성 롯데제과 사업대표, 주영민 현대오일뱅크 사장, 이승수 현대오일뱅크 글로벌사업본부장 (사진=현대오일뱅크)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오일뱅크와 롯데그룹 롯데제과가 바이오 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오일뱅크는 롯데케미칼에 이어 두 번째로 롯데그룹 계열사와 협력에 나선다.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제과는 1일 바이오 사업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양사는 이날 서울 중구 현대오일뱅크 서울사무소에서 주영민 현대오일뱅크 사장과 이진성 롯데제과 사업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체결식을 가졌다. 양사는 식품 부산물을 활용해 바이오 원료로 재탄생시킬 방침이다. 롯데제과는 국내외 식료품 제조와 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현대오일뱅크에 제공하고, 현대오일뱅크는 이를 바이오디젤 공정 원료로 사용한다. 현대오일뱅크는 친환경 미래사업으로 차세대 화이트 바이오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회사는 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대산공장 1만㎡ 부지에 연산 13만톤 규모의 바이오디젤 제조 공장을 건설 중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제과는 장기적으로 바이오에너지 원료 조달과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합작회사 설립도 검토하기로 했다”며 “원료 조달뿐 아니라 에너지와 식품 산업 간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다양한 분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승수 현대오일뱅크 글로벌사업본부장은 “현대중공업그룹과 롯데그룹은 이미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케미칼의 석유화학 합작회사인 현대케미칼을 통해 파트너십을 굳건히 했다”며 “이번 협력도 단순한 거래 수준을 넘어 양사의 공동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 롯데제과와 바이오 사업 맞손…친환경 미래사업 첫 발

식품 부산물, 친환경 바이오 원료로 재활용
현대중공업그룹, 롯데그룹과 두 번째 협력

손기호 기자 승인 2022.08.01 09:47 의견 0
1일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제과가 바이오 공동 사업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이진성 롯데제과 사업대표, 주영민 현대오일뱅크 사장, 이승수 현대오일뱅크 글로벌사업본부장 (사진=현대오일뱅크)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오일뱅크와 롯데그룹 롯데제과가 바이오 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오일뱅크는 롯데케미칼에 이어 두 번째로 롯데그룹 계열사와 협력에 나선다.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제과는 1일 바이오 사업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양사는 이날 서울 중구 현대오일뱅크 서울사무소에서 주영민 현대오일뱅크 사장과 이진성 롯데제과 사업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체결식을 가졌다.

양사는 식품 부산물을 활용해 바이오 원료로 재탄생시킬 방침이다. 롯데제과는 국내외 식료품 제조와 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현대오일뱅크에 제공하고, 현대오일뱅크는 이를 바이오디젤 공정 원료로 사용한다.

현대오일뱅크는 친환경 미래사업으로 차세대 화이트 바이오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회사는 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대산공장 1만㎡ 부지에 연산 13만톤 규모의 바이오디젤 제조 공장을 건설 중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제과는 장기적으로 바이오에너지 원료 조달과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합작회사 설립도 검토하기로 했다”며 “원료 조달뿐 아니라 에너지와 식품 산업 간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다양한 분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승수 현대오일뱅크 글로벌사업본부장은 “현대중공업그룹과 롯데그룹은 이미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케미칼의 석유화학 합작회사인 현대케미칼을 통해 파트너십을 굳건히 했다”며 “이번 협력도 단순한 거래 수준을 넘어 양사의 공동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