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나를 찾아줘' 스틸 ‘나를 찾아줘’는 실종 아동 가족의 아픈 현실을 스릴러 문법 안에 담아낸 영화다. 영화적 재미와 의미 모두를 잡는 것이 관건이었다. 그러나 지나치게 극적인 전개가 이어져 현실감과 긴장감 모두를 떨어뜨리는 나쁜 결과를 불렀다. 27일 개봉하는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섬에서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 분)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 Strength(강점) 아들 윤수가 낚시터에서 일을 하고 있다는 수상한 제보를 받고 찾아간 외딴 섬의 한 낚시터에서 정연은 수상함을 느끼고 비밀을 파헤치려 한다. 그러나 낚시터 식구들은 물론, 홍 경장을 비롯한 온 마을 사람들이 똘똘 뭉쳐 정연을 몰아내려고 한다. 상황 자체가 만드는 기본적인 긴장감이 있다. 아이를 잃고도 일을 해야만 했던 엄마의 죄책감과 아들을 찾아 전국을 헤매는 남편에 대한 무거운 마음까지, 정연에게는 동기부여가 확실하다. 실종된 아이를 숨기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엄청난 사실은 외면한 채 그저 이익이 줄어들까 걱정하는 마을 사람들의 뻔뻔한 감정 또한 현실적으로 그려져 두 그룹 간의 대립이 팽팽하다. 또 낚시터에서 학대 받는 아이가 진짜 윤수인지 아닌지, 의도적으로 정확한 정보를 주지 않아 진실 게임을 하는 것 같은 쫄깃한 서스펜스도 느낄 수 있다. ‘나를 찾아줘’는 실종 아동 부모의 절절한 슬픔과 아동 학대라는 아픈 현실에 발을 딛고 있지만, 스릴러의 외피를 입은 셈이다. 초반에는 이 의도가 잘 통했다. 아들을 찾아 전국을 헤매는 남편 명국(박해준 분)과 현실을 위해 일을 하면서도 죄책감을 느끼는 정연 등 ‘나를 찾아요’는 초반 실종 아동 부모의 아픈 현실과 섬 마을의 억압적이면서도 기묘한 분위기를 적절하게 교차시키며 균형을 유지한다.  정연이 섬 마을에 본격적으로 진입하고, 또 그곳에서 수상함을 느껴 아들 윤수의 흔적을 찾아 헤맬 때까지만 해도 긴장감이 팽팽하게 유지됐다. 혹시라도 자신들의 과오가 드러날까 점점 잔인한 행동을 하는 마을 사람들의 욕망도 시간이 흐를수록 섬뜩하게 다가온다. 사진=영화 '나를 찾아줘' 스틸 ■ Weakness(약점) 그러나 클라이맥스로 향할수록 무리한 상황들이 연출되고, 이에 잘 쌓아둔 분노와 긴장감이 오히려 떨어지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만들어진다. 우선 마을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잘 그려졌지만, 인물 면면에 대한 설명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서 후반부 갑작스럽게 돌변하는 인물들의 변화를 납득하기 힘들다. 아동 학대에 대한 직접적인 묘사는 없지만, 암시된 상황들이 지나치게 자극적이다. 학대 장면도 불필요하게 반복된다. 잔인하고 아픈 현실에 대한 분노 또한 ‘나를 찾아줘’를 끌고 가는 동력 중 하나인데, 자극적인 상황으로 분노를 유도하려고 하면서 현실감이 오히려 떨어지는 것이다. 결국 ‘나를 찾아줘’는 아동 학대라는 소재의 무게를 이기지 못 한 것처럼 보인다. 현실과 장르 문법 사이 적절한 균형이 관건이었지만, 후반부 장르적 재미를 만드는 것에 집중하면서 이도 저도 아닌 전개를 보여준다. ■ Opportunity(기회) 14년 만에 스크린 복귀한 이영애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크다. 최근 이영애는 SNS 활동, 예능 출연 등을 통해 활발하게 홍보 활동을 하고 있다. 개봉 전 영화에 대한 인지도가 높은 상황이다. 기대만큼 이영애의 연기도 훌륭하다. 영화에는 아들을 잃은 엄마의 애끓는 마음을 깊이 있는 내면 연기로 고스란히 느끼게 한 이영애의 열연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 Threat(위협) ‘겨울왕국2’에 대한 인기가 뜨겁다. 개봉 4일 만에 440만 관객을 돌파한 상황에서 감독, 프로듀서, 슈퍼바이저가 내한해 더 큰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겨울왕국2’가 극장가를 장악한 상황에서 후발 주자로 나선 ‘나를 찾아줘’가 얼마나 힘을 쓸 수 있을지 관심이다.

[신작 SWOT 리뷰] ‘나를 찾아줘’가 담은 현실…잔혹한 표현 필요했을까

장수정 기자 승인 2019.11.26 12:37 의견 0
사진=영화 '나를 찾아줘' 스틸


‘나를 찾아줘’는 실종 아동 가족의 아픈 현실을 스릴러 문법 안에 담아낸 영화다. 영화적 재미와 의미 모두를 잡는 것이 관건이었다. 그러나 지나치게 극적인 전개가 이어져 현실감과 긴장감 모두를 떨어뜨리는 나쁜 결과를 불렀다.

27일 개봉하는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섬에서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 분)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 Strength(강점)

아들 윤수가 낚시터에서 일을 하고 있다는 수상한 제보를 받고 찾아간 외딴 섬의 한 낚시터에서 정연은 수상함을 느끼고 비밀을 파헤치려 한다. 그러나 낚시터 식구들은 물론, 홍 경장을 비롯한 온 마을 사람들이 똘똘 뭉쳐 정연을 몰아내려고 한다.

상황 자체가 만드는 기본적인 긴장감이 있다. 아이를 잃고도 일을 해야만 했던 엄마의 죄책감과 아들을 찾아 전국을 헤매는 남편에 대한 무거운 마음까지, 정연에게는 동기부여가 확실하다. 실종된 아이를 숨기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엄청난 사실은 외면한 채 그저 이익이 줄어들까 걱정하는 마을 사람들의 뻔뻔한 감정 또한 현실적으로 그려져 두 그룹 간의 대립이 팽팽하다.

또 낚시터에서 학대 받는 아이가 진짜 윤수인지 아닌지, 의도적으로 정확한 정보를 주지 않아 진실 게임을 하는 것 같은 쫄깃한 서스펜스도 느낄 수 있다.

‘나를 찾아줘’는 실종 아동 부모의 절절한 슬픔과 아동 학대라는 아픈 현실에 발을 딛고 있지만, 스릴러의 외피를 입은 셈이다.

초반에는 이 의도가 잘 통했다. 아들을 찾아 전국을 헤매는 남편 명국(박해준 분)과 현실을 위해 일을 하면서도 죄책감을 느끼는 정연 등 ‘나를 찾아요’는 초반 실종 아동 부모의 아픈 현실과 섬 마을의 억압적이면서도 기묘한 분위기를 적절하게 교차시키며 균형을 유지한다. 

정연이 섬 마을에 본격적으로 진입하고, 또 그곳에서 수상함을 느껴 아들 윤수의 흔적을 찾아 헤맬 때까지만 해도 긴장감이 팽팽하게 유지됐다. 혹시라도 자신들의 과오가 드러날까 점점 잔인한 행동을 하는 마을 사람들의 욕망도 시간이 흐를수록 섬뜩하게 다가온다.

사진=영화 '나를 찾아줘' 스틸


■ Weakness(약점)

그러나 클라이맥스로 향할수록 무리한 상황들이 연출되고, 이에 잘 쌓아둔 분노와 긴장감이 오히려 떨어지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만들어진다. 우선 마을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잘 그려졌지만, 인물 면면에 대한 설명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서 후반부 갑작스럽게 돌변하는 인물들의 변화를 납득하기 힘들다.

아동 학대에 대한 직접적인 묘사는 없지만, 암시된 상황들이 지나치게 자극적이다. 학대 장면도 불필요하게 반복된다. 잔인하고 아픈 현실에 대한 분노 또한 ‘나를 찾아줘’를 끌고 가는 동력 중 하나인데, 자극적인 상황으로 분노를 유도하려고 하면서 현실감이 오히려 떨어지는 것이다.

결국 ‘나를 찾아줘’는 아동 학대라는 소재의 무게를 이기지 못 한 것처럼 보인다. 현실과 장르 문법 사이 적절한 균형이 관건이었지만, 후반부 장르적 재미를 만드는 것에 집중하면서 이도 저도 아닌 전개를 보여준다.

■ Opportunity(기회)

14년 만에 스크린 복귀한 이영애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크다. 최근 이영애는 SNS 활동, 예능 출연 등을 통해 활발하게 홍보 활동을 하고 있다. 개봉 전 영화에 대한 인지도가 높은 상황이다.

기대만큼 이영애의 연기도 훌륭하다. 영화에는 아들을 잃은 엄마의 애끓는 마음을 깊이 있는 내면 연기로 고스란히 느끼게 한 이영애의 열연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 Threat(위협)

‘겨울왕국2’에 대한 인기가 뜨겁다. 개봉 4일 만에 440만 관객을 돌파한 상황에서 감독, 프로듀서, 슈퍼바이저가 내한해 더 큰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겨울왕국2’가 극장가를 장악한 상황에서 후발 주자로 나선 ‘나를 찾아줘’가 얼마나 힘을 쓸 수 있을지 관심이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