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웨하스 친구들 웨이입니다” 크레용팝 웨이라고 소개하던 그는, 23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를 운영하는 유튜버 웨이라고 외친다. 화려한 걸그룹 시절을 지나, 유튜버로 제 2의 전성기를 맞았다.  크레용팝 활동 때 발견하지 못했던 웨이의 새로운 모습에 구독자들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정갈한 말솜씨를 보여주며 궁금했던 아이돌의 실제 모습을 속시원하게 밝혀주는 ‘아이돌 큐앤에이’(Idol Q&A)는, 가장 큰 반응을 얻고 있다. 많은 아이돌 출신 유튜버들이 케이팝을 콘텐츠로 내세우고 있지만 웨이의 콘텐츠가 가장 인기를 얻고 있는 이유는, 친절한 이해관계 설명은 물론, 조금 더 솔직함을 내세웠기 때문이다.  '아이돌 큐앤에이' 외에도 노래 커버, 차 리뷰, 뷰티, 토크, 먹방, 브이로그, 또 쌍둥이만이 할 수 있는 콘텐츠 등 여러 가지 영상을 만들고, 또 기획하고 있었다. 하나의 주제에 매몰되지 않고 다양한 주제로 구독자들과 만나겠다는 각오다.  크레용팝 활동 당시에도 ‘마이크 담당’이라 불리던 언변 능력을 살린 유튜버 도전은 탁월한 행보였다. 웨이를 유튜버를 시작하려 마음 먹었던 시기로 되돌려봤다.   “크레용팝 시절에 ‘크레용팝 TV’를 회사에서 운영했었어요. 그 때부터 유튜브를 경험하기 시작했죠. 제가 진행 담당으로 기획같은 것도 직접 참여도 했어요. 나중에 시간이 안되서 중단됐는데 개인적으로 아쉬웠어요. 당시에 유튜브에 초대된 적이 적도 있고 나중에 한 번 해보고 싶다고 막연하게 생각만 했었죠”   유튜버 도전은 웨이랜드가 처음이 아니다. 쌍둥이 언니 초아와 함께했던 ‘둥이 TV’를 경험했던 것이 지금의 밑바탕이 됐다.  “그때는 혼자 계정 만들고 편집도 해보면서 편집점이라든지, 감각 등을 배웠어요. 또 유튜브는 생각보다 시간과 정성이 들어간다는 것도 깨달았죠. 그러다 언니와 스케줄 맞추는 게 어려워져서 혼자서 정말 집중해서 해보고 싶다고 생각해 작년에 본격적으로 하게 됐어요” ‘걸그룹 다이어트 방법’, ‘아이돌이 되면 누릴 수 있는 것들?’, ‘아이돌 샵에 대해 알려드려요!’, ‘걸그룹 다리 알이 없는 이유는?’, ‘아이돌은 90% 이상이 라미네이트?’ 등 아이돌 그룹에게 궁금했지만 쉽게 알 수 없었던 이야기를 웨이는 자유롭게 또 가감 없이 털어놓는다. 민감할 수 있는 질문도 웨이는, 자신만의 화술로 술술 풀어낸다. 아이돌 큐앤에이 중, ‘아이돌 겨드랑이 관리’는 180만 뷰까지 기록했고, 지금은 웨이랜드의 효자 콘텐츠다.  “정말 나만 할 수 있는 것들이 하고 싶었어요. 내가 잘 알고 잘해왔던 것이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아이돌 큐앤에이를 하게 된거죠. 트위치에서 팬들과 소통하며 힌트를 얻었어요. 그 때 많은 팬들이 케이팝에 대해 질문을 해주시더라고요. ‘이런 것도 궁금해하는구나’를 파악했죠. 이걸 생방송 콘텐츠로 남겨야겠다 싶어서 영상으로 만들었는데, 반응이 정말 좋았죠” 웨이는 유튜버를 시작하며 팬들의 즉각적인 피드백과, 새롭게 유입되는 팬들을 보며 힘을 얻는다. 타인이 기획해 만들어진 모습이 아닌, 자신이 주체가 된 콘텐츠기 때문에 더 의미있게 다가온다.  “걸그룹 시절엔 콘셉트에 가려지니까 지금의 모습을 보여드릴 기회가 없었어요. 유튜브를 통해 새롭게 좋아해주시는 분들도 생겼어요. 크레용팝 때는 거의 남성, 삼촌 팬들이 많았는데 지금 제 유튜브 구독자는 10대~30대 여성이 80%더라고요. 그런 점이 재미있어요. 또 아이돌 시절에는 하고 싶어도 못하고, 하고 싶지 않은데 해야 하는 일들이 많았어요. 지금은 매일매일 보람차게 살고 싶어요. 유튜버로 보여주고 싶은 것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너무 많아요. 또 주체적으로 살다보니 피드백이나 결과물에서 오는 보람도 커요. 무대가 작을 순 있어도 제게 의미는 조금 더 커졌어요. 이 마음을 잃지 않고 살고 싶어요” 최근 웨이를 비롯한 크레용팝 멤버들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소율의 딸 희율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 웨이는 멤버들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로 초대해 과거 크레용팝 영상을 보는 리액션 영상을 찍었다. 이 영상 역시 100만 뷰를 넘어가며 큰 인기를 얻었다.  “오랜 만에 멤버들과 만났 좋은 추억이 됐어요. 멤버들도 각자 생활이 있다보니 사적으로 모이는건 어렵지 않은데, 촬영해달라고 하면 또 부담이니까 쉽지가 않아요. 그래도 ‘슈퍼맨이 돌아왔다’ 덕분에 즐거웠어요”   웨이의 유튜버 너머의 생활은 어떨까. 웨이는 현재 소속된 회사에서 유튜버 뿐만 아니라 관리자로도 활약하고 있었다. 크레용팝 시절부터 함께했던 매니저가 회사를 만들며 웨이의 성향을 파악해 조금 더 능동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줬다. 반면 쉬는 날에는 책을 읽으며 보낸다고 전했다.  “유튜버 뿐만 아니라 회사 일도 함께해요. 초반 컴퓨터, 장비 세팅부터 참여했어요. 제 성격을 잘 아시는 대표님께서 포지션을 주셨죠. 크리에이터 관리도 맡아서 하고 있어요. 회사를 키우는 것에 집중하고 있어요. 쉬는 날엔 책 읽는 걸 좋아했는데 요즘엔 시간이 없으니 오디오북으로 듣거나 이북으로 속독해요. 올해 100권 읽으려고요. 한 번 읽거나 들은 책도 반복해요. 한 번 스치면 금새 잊지만, 계속 넣어주면 내 마인드가 되거든요. 성인이 되면 지식이나 상식을 알려주는 사람이 없잖아요. 저는 책에서 정말 많은 것들을 배우고 있어요” 유튜버가 아닌 연예인으로서 웨이는 언제 다시 볼 수 있을까. 당분간 웨이는 유튜버의 활동에 전념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언니가 인스타그램에 노래 한 소절 불러 올린 적이 있는데, 작곡가 분이 함께 작업하고 싶다고 연락하셨어요. 그런식으로 기회가 된다면 낼 수도 있을 것 같아요. 또 커버 콘텐츠를 하고 있으니 노래 부르는 모습은 많이 보실 것 같아요. 지금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어서 병행하기 쉽지 않을 것 같아요. 좋은 기회가 있다면 언젠가 다양한 미디어에서 인사드릴 수도 있고요” 많은 연예인들이 유튜버를 병행하면서도 경계를 허물고 있지만, 그럼에도 ‘연예인’이란 타이틀을 앞세운다. 이 사이에서 정체성 혼란을 고민하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웨이의 생각은 달랐다.   “저는 제 입으로 유튜버라고 소개해요. 아무래도 많은 분들이 연예인으로 봐주긴 하는데, 저는 유튜버라고 생각하고, 그만큼 진심으로 콘텐츠를 만들고 있어요” 웨이는 구독자수, 조회수에 연연하지 않고 꾸준히 성장하는 유튜버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숫자는 정해놓고 싶지 않아요. 백만 구독자를 달성했지만, 떨어지는 친구도 많이 봤어요. 연예인도 마찬가지잖아요. 정점을 찍었으면 반드시 내려오게 되잖아요. 느리더라도 꾸준히 성장하는 웨이가 되고 싶습니다. 목표를 정하고 달성하면, 재미가 없어지고 슬럼프가 오기도 하잖아요. 경험을 해봤기 때문에 다시 그렇게 되고 싶지 않아요. 장기적으로 즐겁게 하고 싶어요”

[마주보기] 웨이 “느리더라도 꾸준히 성장하는 유튜버 되고파”

류지윤 기자 승인 2020.01.23 13:57 의견 0
 


“안녕~웨하스 친구들 웨이입니다”

크레용팝 웨이라고 소개하던 그는, 23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를 운영하는 유튜버 웨이라고 외친다. 화려한 걸그룹 시절을 지나, 유튜버로 제 2의 전성기를 맞았다. 

크레용팝 활동 때 발견하지 못했던 웨이의 새로운 모습에 구독자들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정갈한 말솜씨를 보여주며 궁금했던 아이돌의 실제 모습을 속시원하게 밝혀주는 ‘아이돌 큐앤에이’(Idol Q&A)는, 가장 큰 반응을 얻고 있다. 많은 아이돌 출신 유튜버들이 케이팝을 콘텐츠로 내세우고 있지만 웨이의 콘텐츠가 가장 인기를 얻고 있는 이유는, 친절한 이해관계 설명은 물론, 조금 더 솔직함을 내세웠기 때문이다. 

'아이돌 큐앤에이' 외에도 노래 커버, 차 리뷰, 뷰티, 토크, 먹방, 브이로그, 또 쌍둥이만이 할 수 있는 콘텐츠 등 여러 가지 영상을 만들고, 또 기획하고 있었다. 하나의 주제에 매몰되지 않고 다양한 주제로 구독자들과 만나겠다는 각오다. 

크레용팝 활동 당시에도 ‘마이크 담당’이라 불리던 언변 능력을 살린 유튜버 도전은 탁월한 행보였다. 웨이를 유튜버를 시작하려 마음 먹었던 시기로 되돌려봤다.  

“크레용팝 시절에 ‘크레용팝 TV’를 회사에서 운영했었어요. 그 때부터 유튜브를 경험하기 시작했죠. 제가 진행 담당으로 기획같은 것도 직접 참여도 했어요. 나중에 시간이 안되서 중단됐는데 개인적으로 아쉬웠어요. 당시에 유튜브에 초대된 적이 적도 있고 나중에 한 번 해보고 싶다고 막연하게 생각만 했었죠”

 


유튜버 도전은 웨이랜드가 처음이 아니다. 쌍둥이 언니 초아와 함께했던 ‘둥이 TV’를 경험했던 것이 지금의 밑바탕이 됐다. 

“그때는 혼자 계정 만들고 편집도 해보면서 편집점이라든지, 감각 등을 배웠어요. 또 유튜브는 생각보다 시간과 정성이 들어간다는 것도 깨달았죠. 그러다 언니와 스케줄 맞추는 게 어려워져서 혼자서 정말 집중해서 해보고 싶다고 생각해 작년에 본격적으로 하게 됐어요”

‘걸그룹 다이어트 방법’, ‘아이돌이 되면 누릴 수 있는 것들?’, ‘아이돌 샵에 대해 알려드려요!’, ‘걸그룹 다리 알이 없는 이유는?’, ‘아이돌은 90% 이상이 라미네이트?’ 등 아이돌 그룹에게 궁금했지만 쉽게 알 수 없었던 이야기를 웨이는 자유롭게 또 가감 없이 털어놓는다. 민감할 수 있는 질문도 웨이는, 자신만의 화술로 술술 풀어낸다. 아이돌 큐앤에이 중, ‘아이돌 겨드랑이 관리’는 180만 뷰까지 기록했고, 지금은 웨이랜드의 효자 콘텐츠다. 

“정말 나만 할 수 있는 것들이 하고 싶었어요. 내가 잘 알고 잘해왔던 것이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아이돌 큐앤에이를 하게 된거죠. 트위치에서 팬들과 소통하며 힌트를 얻었어요. 그 때 많은 팬들이 케이팝에 대해 질문을 해주시더라고요. ‘이런 것도 궁금해하는구나’를 파악했죠. 이걸 생방송 콘텐츠로 남겨야겠다 싶어서 영상으로 만들었는데, 반응이 정말 좋았죠”

웨이는 유튜버를 시작하며 팬들의 즉각적인 피드백과, 새롭게 유입되는 팬들을 보며 힘을 얻는다. 타인이 기획해 만들어진 모습이 아닌, 자신이 주체가 된 콘텐츠기 때문에 더 의미있게 다가온다. 

“걸그룹 시절엔 콘셉트에 가려지니까 지금의 모습을 보여드릴 기회가 없었어요. 유튜브를 통해 새롭게 좋아해주시는 분들도 생겼어요. 크레용팝 때는 거의 남성, 삼촌 팬들이 많았는데 지금 제 유튜브 구독자는 10대~30대 여성이 80%더라고요. 그런 점이 재미있어요. 또 아이돌 시절에는 하고 싶어도 못하고, 하고 싶지 않은데 해야 하는 일들이 많았어요. 지금은 매일매일 보람차게 살고 싶어요. 유튜버로 보여주고 싶은 것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너무 많아요. 또 주체적으로 살다보니 피드백이나 결과물에서 오는 보람도 커요. 무대가 작을 순 있어도 제게 의미는 조금 더 커졌어요. 이 마음을 잃지 않고 살고 싶어요”

최근 웨이를 비롯한 크레용팝 멤버들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소율의 딸 희율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 웨이는 멤버들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로 초대해 과거 크레용팝 영상을 보는 리액션 영상을 찍었다. 이 영상 역시 100만 뷰를 넘어가며 큰 인기를 얻었다. 

“오랜 만에 멤버들과 만났 좋은 추억이 됐어요. 멤버들도 각자 생활이 있다보니 사적으로 모이는건 어렵지 않은데, 촬영해달라고 하면 또 부담이니까 쉽지가 않아요. 그래도 ‘슈퍼맨이 돌아왔다’ 덕분에 즐거웠어요”

 


웨이의 유튜버 너머의 생활은 어떨까. 웨이는 현재 소속된 회사에서 유튜버 뿐만 아니라 관리자로도 활약하고 있었다. 크레용팝 시절부터 함께했던 매니저가 회사를 만들며 웨이의 성향을 파악해 조금 더 능동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줬다. 반면 쉬는 날에는 책을 읽으며 보낸다고 전했다. 

“유튜버 뿐만 아니라 회사 일도 함께해요. 초반 컴퓨터, 장비 세팅부터 참여했어요. 제 성격을 잘 아시는 대표님께서 포지션을 주셨죠. 크리에이터 관리도 맡아서 하고 있어요. 회사를 키우는 것에 집중하고 있어요. 쉬는 날엔 책 읽는 걸 좋아했는데 요즘엔 시간이 없으니 오디오북으로 듣거나 이북으로 속독해요. 올해 100권 읽으려고요. 한 번 읽거나 들은 책도 반복해요. 한 번 스치면 금새 잊지만, 계속 넣어주면 내 마인드가 되거든요. 성인이 되면 지식이나 상식을 알려주는 사람이 없잖아요. 저는 책에서 정말 많은 것들을 배우고 있어요”

유튜버가 아닌 연예인으로서 웨이는 언제 다시 볼 수 있을까. 당분간 웨이는 유튜버의 활동에 전념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언니가 인스타그램에 노래 한 소절 불러 올린 적이 있는데, 작곡가 분이 함께 작업하고 싶다고 연락하셨어요. 그런식으로 기회가 된다면 낼 수도 있을 것 같아요. 또 커버 콘텐츠를 하고 있으니 노래 부르는 모습은 많이 보실 것 같아요. 지금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어서 병행하기 쉽지 않을 것 같아요. 좋은 기회가 있다면 언젠가 다양한 미디어에서 인사드릴 수도 있고요”

많은 연예인들이 유튜버를 병행하면서도 경계를 허물고 있지만, 그럼에도 ‘연예인’이란 타이틀을 앞세운다. 이 사이에서 정체성 혼란을 고민하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웨이의 생각은 달랐다.  

“저는 제 입으로 유튜버라고 소개해요. 아무래도 많은 분들이 연예인으로 봐주긴 하는데, 저는 유튜버라고 생각하고, 그만큼 진심으로 콘텐츠를 만들고 있어요”

웨이는 구독자수, 조회수에 연연하지 않고 꾸준히 성장하는 유튜버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숫자는 정해놓고 싶지 않아요. 백만 구독자를 달성했지만, 떨어지는 친구도 많이 봤어요. 연예인도 마찬가지잖아요. 정점을 찍었으면 반드시 내려오게 되잖아요. 느리더라도 꾸준히 성장하는 웨이가 되고 싶습니다. 목표를 정하고 달성하면, 재미가 없어지고 슬럼프가 오기도 하잖아요. 경험을 해봤기 때문에 다시 그렇게 되고 싶지 않아요. 장기적으로 즐겁게 하고 싶어요”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