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이 창사 42년만에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사진=롯데쇼핑) 롯데백화점이 창사 42년 만에 근속 20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단행한다. 이로써 롯데는 올해 2월 롯데마트에 이어 두 번째로 희망퇴직 바람이 불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최근 사내 공지를 통해 23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2주간 희망퇴직 접수 소식을 알렸다. 희망퇴직자에 대해서는 임금 24개월분과 위로금 3000만원을 지급한다. 여기에 자녀학자금도 최대 3200만원을 지급할 방침이다. 아울러 희망퇴직자를 대상으로 11월 한달 동안 '리스타트 휴가'로 부르는 유급휴가를 부여하며 4개월 동안 재취업 교육도 제공할 계획이다. 현재 롯데백화점에 재직 중인 정직원은 약 4700여명이며, 희망퇴직자 대상자인 근속 20년 이상의 직원은 2000명에 이른다. 롯데백화점 측은 이번 희망퇴직에 대해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효율적인 인력 구조를 개편하기 위한 방침"이라고 전했다. 롯데그룹의 구조 조정은 올해에만 두 번째다. 올해 2월 롯데마트는 창사 23년만에 처음으로 10년차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작년 3월에는 롯데하이마트가 25년 이상 근무한 50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접수했다.

롯데마트에 이어 롯데백화점도...근속 20년 대상 희망퇴직 실시

사내 공지 통해 근속 20년 대상 희망퇴직 실시
희망퇴직자에 대해 임금 24개월분과 위로금 3000만원 지급 예정

심영범 기자 승인 2021.09.24 10:56 의견 0
롯데백화점이 창사 42년만에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사진=롯데쇼핑)

롯데백화점이 창사 42년 만에 근속 20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단행한다. 이로써 롯데는 올해 2월 롯데마트에 이어 두 번째로 희망퇴직 바람이 불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최근 사내 공지를 통해 23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2주간 희망퇴직 접수 소식을 알렸다. 희망퇴직자에 대해서는 임금 24개월분과 위로금 3000만원을 지급한다. 여기에 자녀학자금도 최대 3200만원을 지급할 방침이다.

아울러 희망퇴직자를 대상으로 11월 한달 동안 '리스타트 휴가'로 부르는 유급휴가를 부여하며 4개월 동안 재취업 교육도 제공할 계획이다.

현재 롯데백화점에 재직 중인 정직원은 약 4700여명이며, 희망퇴직자 대상자인 근속 20년 이상의 직원은 2000명에 이른다.

롯데백화점 측은 이번 희망퇴직에 대해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효율적인 인력 구조를 개편하기 위한 방침"이라고 전했다.

롯데그룹의 구조 조정은 올해에만 두 번째다. 올해 2월 롯데마트는 창사 23년만에 처음으로 10년차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작년 3월에는 롯데하이마트가 25년 이상 근무한 50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접수했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