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KC) SKC가 올해 1분기 배터리·반도체 등의 화학부문을 포함해 모든 사업 부문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분기 사상 처음으로 1조원을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SKC는 빠르게 수요가 증가하는 동박 사업뿐 아니라 글라스 기판과 실리콘 음극재 등 고부가가치 제품 위주로 사업을 다각화한다는 방침이다. SKC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조1206억원, 영업이익 133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50.5%와 57.6%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대비 47.4% 증가한 902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분기 매출액이 1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화학 부문에서 큰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화학 부문은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3.8% 늘어난 861억원이다. 1분기에 이차전지(배터리) 소재 사업은 지난해 대비 46.7% 증가한 245억원을, 인터스트리 소재 사업은 89.2% 늘어난 280억원, 반도체 소재 사업은 25.6% 증가한 49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화학 부문에서는 고부가가치 제품인 프로필렌글리콜의 매출액이 실적을 이끌었다. 원기돈 SK피아이씨글로벌 대표는 “지난 2016년부터 프로필렌글리콜 비중을 높인 것이 매출을 견인했다”며 “2016년 대비 1분기 기준 이 제품의 매출액 비중은 23%에서 50%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SKC의 이러한 호실적은 2분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원 대표는 “북미와 유럽으로 사업 거점을 넓히고 글로벌 대형 고객들에게 인정을 받아 상반기 긍정적인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SKC는 코로나19 팬데믹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 사태 등으로 인해 하반기에도 물류난이 예상되지만 그간 쌓아온 신뢰로 경쟁력이 있다고 자신했다. 올 1분기 분기 사상 최초로 동박 1만t을 판매했다. 전기차 수요가 늘고 있고 배터리 업체들의 증설도 이어졌기 때문이다. 이재홍 SK넥실리스 대표는 “연간 기준으로 지난해 말 완공된 정읍6공장을 포함해 모든 동박 공장이 풀가동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동박 공장 증설도 나선다. 지난해 7월 착공한 말레이시아 공장은 내년 하반기부터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유럽에서는 폴란드 공장이 올해 2분기 안에 착공에 들어간다. 미국 공장은 올해 안에 부지 선정을 마치고 연내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인더스트리 소재 사업은 고부가 제품의 IT 모델 출시와 친환경 소재 판매가 실적을 이끌었다. SKC솔믹스는 반도체 평탄화 공정용 핵심부품인 CMP패트 판매가 늘었다. 신정환 SKC 소재솔루션센터장은 “글라스 기판은 인텔과 AMD, 엔비디아 등 주요 고객사들의 품질테스트를 받았고 일부는 주문도 있었다”며 “올 하반기 관련 공장을 착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리콘 음극재는 유럽·미국 고객사와 품질테스트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7~8월 중 공장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SKC, 1분기 매출 사상 첫 1조원 돌파…“고부가 위주 다각화”

영업익 1330억원…전년비 57.6% 증가
배터리·반도체 등 화학부문이 효자 노릇
미국·유럽 증설…반도체기판·음극재 사업도 준비

손기호 기자 승인 2022.05.10 16:55 | 최종 수정 2022.05.10 18:06 의견 0
(사진=SKC)


SKC가 올해 1분기 배터리·반도체 등의 화학부문을 포함해 모든 사업 부문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분기 사상 처음으로 1조원을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SKC는 빠르게 수요가 증가하는 동박 사업뿐 아니라 글라스 기판과 실리콘 음극재 등 고부가가치 제품 위주로 사업을 다각화한다는 방침이다.

SKC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조1206억원, 영업이익 133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50.5%와 57.6%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대비 47.4% 증가한 902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분기 매출액이 1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화학 부문에서 큰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화학 부문은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3.8% 늘어난 861억원이다. 1분기에 이차전지(배터리) 소재 사업은 지난해 대비 46.7% 증가한 245억원을, 인터스트리 소재 사업은 89.2% 늘어난 280억원, 반도체 소재 사업은 25.6% 증가한 49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화학 부문에서는 고부가가치 제품인 프로필렌글리콜의 매출액이 실적을 이끌었다. 원기돈 SK피아이씨글로벌 대표는 “지난 2016년부터 프로필렌글리콜 비중을 높인 것이 매출을 견인했다”며 “2016년 대비 1분기 기준 이 제품의 매출액 비중은 23%에서 50%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SKC의 이러한 호실적은 2분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원 대표는 “북미와 유럽으로 사업 거점을 넓히고 글로벌 대형 고객들에게 인정을 받아 상반기 긍정적인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SKC는 코로나19 팬데믹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 사태 등으로 인해 하반기에도 물류난이 예상되지만 그간 쌓아온 신뢰로 경쟁력이 있다고 자신했다.

올 1분기 분기 사상 최초로 동박 1만t을 판매했다. 전기차 수요가 늘고 있고 배터리 업체들의 증설도 이어졌기 때문이다. 이재홍 SK넥실리스 대표는 “연간 기준으로 지난해 말 완공된 정읍6공장을 포함해 모든 동박 공장이 풀가동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동박 공장 증설도 나선다. 지난해 7월 착공한 말레이시아 공장은 내년 하반기부터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유럽에서는 폴란드 공장이 올해 2분기 안에 착공에 들어간다. 미국 공장은 올해 안에 부지 선정을 마치고 연내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인더스트리 소재 사업은 고부가 제품의 IT 모델 출시와 친환경 소재 판매가 실적을 이끌었다. SKC솔믹스는 반도체 평탄화 공정용 핵심부품인 CMP패트 판매가 늘었다.

신정환 SKC 소재솔루션센터장은 “글라스 기판은 인텔과 AMD, 엔비디아 등 주요 고객사들의 품질테스트를 받았고 일부는 주문도 있었다”며 “올 하반기 관련 공장을 착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리콘 음극재는 유럽·미국 고객사와 품질테스트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7~8월 중 공장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