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이 신규 시설투자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해 시장 전문가들은 테슬라에 대한 납품 규모 확대 가능성을 전망하며 투자의견 '매수' 관점을 유지할 것을 조언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14일 노우호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는 "LG에너지솔루션은 전일 해당 제품의 최종 고객사를 명시하지 않았으나, 테슬라에 2170 원통형 전지 납품 중이었고 현재까지 4680 원통형 전지에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하며 양사간 파트너쉽은 강화되고 있음을 유추할 수 있다"며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1위 EV기업 테슬라의 기술 눈높이를 충족시켜준 점을 추정, Cell 생산기업 중에서 기술적인 선도를 시현 중"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2020년 4680 전지의 화두를 제시했던 테슬라는 소재(하이니켈 양극재, 실리콘 음극재) 및 공정(건식전극과 Tabless) 혁신으로 제조 원가를 절감한다는 계획을 밝혀왔다. 이번 LG에너지솔루션의 4680 원통형 전지에 구체적 spec은 미공개이나, 최종 고객사와의 공동 개발 중이던 점을 감안하면 고객사의 요구사항을 상당부분 반영하고 있음을 추정할 수 있다는 게 노 애널리스트의 설명이다. 그는 "기존 이차전지 산업 투자전략은 테슬라의 낙수효과"라며 "테슬라-LG에너지솔루션 공급체인에 비중확대 의견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해당 공시의 최대 수혜는 Cell: LG에너지솔루션, 양극재: 엘앤에프, LG화학, CNT도전재: 나노신소재, 동박/실리콘 음극재: SKC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성중 DS투자증권 애널리스트 역시 이번 투자계획 발표와 관련해 차세대 배터리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원통형 배터리에 7300억원을 투자해 13GWh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보할 예정"이라며 "4680/2170 배터리에 9GWh/4GWh를 투자하고 1GWh 당 금액은 각각 644억원, 375억원인데 라인당 비용차이는 신설과 증설라인에 따라 건설 및 유틸리티 비용 등에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중요한 것은 단기 실적조정이 아닌 성장하는 시장의 과실을 누가 많이 누릴 수 있는지 여부"라면서 "LG에너지솔루션은 1위 전기차사를 고객사로 둔 글로벌 2위 셀메이커"라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전일 오창 2공장에 5800억원을 투자해 총 9GWh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 신규 폼팩터(4680) 양산 설비를 구축한다고 발표했다. 오창 1공장에도 1500억원을 투자해 4GWh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2170) 라인을 증설하기로 했다. 신·증설 생산라인은 내년 하반기에 본격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원통형 배터리 만드는 LG엔솔, 테슬라 눈높이 충족시킬 것”

테슬라 向 원통형 배터리로 시장 주도권 유지 기대

박민선 기자 승인 2022.06.14 08:48 | 최종 수정 2022.06.14 08:51 의견 0

LG에너지솔루션이 신규 시설투자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해 시장 전문가들은 테슬라에 대한 납품 규모 확대 가능성을 전망하며 투자의견 '매수' 관점을 유지할 것을 조언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14일 노우호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는 "LG에너지솔루션은 전일 해당 제품의 최종 고객사를 명시하지 않았으나, 테슬라에 2170 원통형 전지 납품 중이었고 현재까지 4680 원통형 전지에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하며 양사간 파트너쉽은 강화되고 있음을 유추할 수 있다"며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1위 EV기업 테슬라의 기술 눈높이를 충족시켜준 점을 추정, Cell 생산기업 중에서 기술적인 선도를 시현 중"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2020년 4680 전지의 화두를 제시했던 테슬라는 소재(하이니켈 양극재, 실리콘 음극재) 및 공정(건식전극과 Tabless) 혁신으로 제조 원가를 절감한다는 계획을 밝혀왔다. 이번 LG에너지솔루션의 4680 원통형 전지에 구체적 spec은 미공개이나, 최종 고객사와의 공동 개발 중이던 점을 감안하면 고객사의 요구사항을 상당부분 반영하고 있음을 추정할 수 있다는 게 노 애널리스트의 설명이다.

그는 "기존 이차전지 산업 투자전략은 테슬라의 낙수효과"라며 "테슬라-LG에너지솔루션 공급체인에 비중확대 의견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해당 공시의 최대 수혜는 Cell: LG에너지솔루션, 양극재: 엘앤에프, LG화학, CNT도전재: 나노신소재, 동박/실리콘 음극재: SKC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성중 DS투자증권 애널리스트 역시 이번 투자계획 발표와 관련해 차세대 배터리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원통형 배터리에 7300억원을 투자해 13GWh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보할 예정"이라며 "4680/2170 배터리에 9GWh/4GWh를 투자하고 1GWh 당 금액은 각각 644억원, 375억원인데 라인당 비용차이는 신설과 증설라인에 따라 건설 및 유틸리티 비용 등에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중요한 것은 단기 실적조정이 아닌 성장하는 시장의 과실을 누가 많이 누릴 수 있는지 여부"라면서 "LG에너지솔루션은 1위 전기차사를 고객사로 둔 글로벌 2위 셀메이커"라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전일 오창 2공장에 5800억원을 투자해 총 9GWh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 신규 폼팩터(4680) 양산 설비를 구축한다고 발표했다. 오창 1공장에도 1500억원을 투자해 4GWh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2170) 라인을 증설하기로 했다. 신·증설 생산라인은 내년 하반기에 본격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