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위버스 매거진) 방탄소년단 뷔가 황홀한 미모와 팔색조 같은 매력으로 모든 순간을 작품으로 만들었다. (자료=빅히트 뮤직) 최근 방탄소년단은 공식 SNS를 통해 'Yet To Come (The Most Beautiful Moment) MV Photo Sketch' 비하인드 사진을 게재했다. 뷔는 블랙 헤어에 올 화이트 수트를 입고 사막 위의 황태자 같은 눈부신 미모로 등장하며 강렬한 존재감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자료=빅히트 뮤직) 시원하게 뻗은 높은 콧대, 길고 짙은 눈매의 뚜렷한 이목구비와 부드럽고 매끈한 얼굴선은 각도에 따라 아름다운 음영을 그려 넣으며 각 컷마다 다른 한 편의 영화나 화보를 감상하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자료=빅히트 뮤직) 손을 주머니에 넣고 서면 완벽하고 늘씬한 피지컬과 우수에 찬 눈빛으로 사연 있는 로맨스 주인공이, 그대로 고개를 들고 자동차 옆에 서면 화려한 비주얼과 매혹적인 카리스마가 한 편의 CF를 연상시켰다. (자료=빅히트 뮤직) 이어 뷔가 앉아서 먼 곳을 응시하자 배경인 황량한 사막마저 탁 트이고 상쾌한 느낌을 주는 환상적인 화보를 완성하며 모든 각도마다 색다른 잘생김과 카멜레온 같은 분위기로 보는 이에게 황홀경을 선사했다. (자료=방탄소년단 공식 인스타그램) 다음날 방탄소년단 공식 인스타그램에도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사진이 게재됐다. 뷔는 네이비 수트에 장미꽃을 들고 얼굴이 보이지 않는데도 매끈한 바디라인을 자랑하며 특유의 아우라로 시선을 잡아끌었다. (자료=방탄소년단 공식 인스타그램) 올 화이트 착장의 뷔는 조각 같은 옆선과 청량하고 해사한 미소를 자랑하며 비하인드 스케치 컷과 같은 착장에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뷔가 곧 장르'라는 말을 실감케 했다. 이처럼 존재만으로 탄성을 자아내는 팔색조 같은 뷔의 사진들은 폭발적 관심을 얻으며 공개된 사진 중 가장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BTS News] ‘방탄소년단 뷔가 곧 장르’...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속 모든 순간이 작품

반경림 기자 승인 2022.06.21 08:41 | 최종 수정 2022.06.21 08:40 의견 0
(자료=위버스 매거진)

방탄소년단 뷔가 황홀한 미모와 팔색조 같은 매력으로 모든 순간을 작품으로 만들었다.

(자료=빅히트 뮤직)

최근 방탄소년단은 공식 SNS를 통해 'Yet To Come (The Most Beautiful Moment) MV Photo Sketch' 비하인드 사진을 게재했다. 뷔는 블랙 헤어에 올 화이트 수트를 입고 사막 위의 황태자 같은 눈부신 미모로 등장하며 강렬한 존재감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자료=빅히트 뮤직)

시원하게 뻗은 높은 콧대, 길고 짙은 눈매의 뚜렷한 이목구비와 부드럽고 매끈한 얼굴선은 각도에 따라 아름다운 음영을 그려 넣으며 각 컷마다 다른 한 편의 영화나 화보를 감상하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자료=빅히트 뮤직)

손을 주머니에 넣고 서면 완벽하고 늘씬한 피지컬과 우수에 찬 눈빛으로 사연 있는 로맨스 주인공이, 그대로 고개를 들고 자동차 옆에 서면 화려한 비주얼과 매혹적인 카리스마가 한 편의 CF를 연상시켰다.

(자료=빅히트 뮤직)

이어 뷔가 앉아서 먼 곳을 응시하자 배경인 황량한 사막마저 탁 트이고 상쾌한 느낌을 주는 환상적인 화보를 완성하며 모든 각도마다 색다른 잘생김과 카멜레온 같은 분위기로 보는 이에게 황홀경을 선사했다.

(자료=방탄소년단 공식 인스타그램)

다음날 방탄소년단 공식 인스타그램에도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사진이 게재됐다. 뷔는 네이비 수트에 장미꽃을 들고 얼굴이 보이지 않는데도 매끈한 바디라인을 자랑하며 특유의 아우라로 시선을 잡아끌었다.

(자료=방탄소년단 공식 인스타그램)

올 화이트 착장의 뷔는 조각 같은 옆선과 청량하고 해사한 미소를 자랑하며 비하인드 스케치 컷과 같은 착장에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뷔가 곧 장르'라는 말을 실감케 했다. 이처럼 존재만으로 탄성을 자아내는 팔색조 같은 뷔의 사진들은 폭발적 관심을 얻으며 공개된 사진 중 가장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