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온은 7월 한 달간 '잠자는 숲 속의 환불금'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행사 기간에는 환불금 확인 및 반환 신청 행사장을 운영해 본인의 환불예정금액을 확인하고 찾아갈 수 있다. (사진=롯데온) 롯데온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약 20만명 고객의 환불예정금 25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환불예정금은 롯데닷컴과 롯데마트, 롯데슈퍼의 온라인몰을 운영하면서 쌓인 금액이다. 고객이 상품 구매 후 환불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사유로 현금성 포인트로 지급받았으나 아직 사용하지 않은 금액이다. 고객 한 명이 돌려받을 수 있는 최대 환불예정금이 50만 원을 넘는 경우도 있으며, 환불 대상 고객 평균 약 1만 2000원 수준이다. 본인의 환불예정금을 확인하고 싶은 고객은 롯데온에 접속 후 행사 페이지에 가서 ‘환불금 조회’ 버튼을 누르면 환불예정금이 있을 경우 금액을 알려주고, 환불금을 받을 계좌를 적는 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다. 환불금 반환 신청을 마치면 영업일 기준 1-2일 이내에 신청한 통장으로 환불금이 입금된다. 롯데온은 환불예정금을 갖고 있는 고객이 행사 기간에 찾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을 통해 알릴 예정이다. 카카오톡 메시지와 이메일, 팝업 창 등을 통해 고객에게 환불금을 찾아갈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하고,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롯데온 공식 SNS 채널을 통해서도 기획전 소개 및 환불금 조회 방법 등을 알릴 계획이다. 또한 환불금을 조회한 고객 중 30명을 추첨해 '롯데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을 증정한다. 또한, 돌려받은 환불금으로 합리적인 쇼핑할 수 있도록 환불금액대별 추천 상품을 모아 다양한 기획전도 선보인다. 최현정 롯데온 브랜드콘텐츠실장은 "고객들이 잊고 있던 환불예정금을 찾아갈 수 있도록 이번이벤트를 기획했으며, 한 달간 진행되는 이벤트 기간 최대한 많은 고객이 환불금을 찾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로 알릴 예정"이라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잠자고 있는 환불금을 찾고, 합리적인 소비에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환불금 확인하세요” 롯데온, 25억원 환불예정금 반환

김명신 기자 승인 2022.07.01 12:33 의견 0

롯데온은 7월 한 달간 '잠자는 숲 속의 환불금'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행사 기간에는 환불금 확인 및 반환 신청 행사장을 운영해 본인의 환불예정금액을 확인하고 찾아갈 수 있다.

(사진=롯데온)


롯데온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약 20만명 고객의 환불예정금 25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환불예정금은 롯데닷컴과 롯데마트, 롯데슈퍼의 온라인몰을 운영하면서 쌓인 금액이다.

고객이 상품 구매 후 환불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사유로 현금성 포인트로 지급받았으나 아직 사용하지 않은 금액이다. 고객 한 명이 돌려받을 수 있는 최대 환불예정금이 50만 원을 넘는 경우도 있으며, 환불 대상 고객 평균 약 1만 2000원 수준이다.

본인의 환불예정금을 확인하고 싶은 고객은 롯데온에 접속 후 행사 페이지에 가서 ‘환불금 조회’ 버튼을 누르면 환불예정금이 있을 경우 금액을 알려주고, 환불금을 받을 계좌를 적는 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다. 환불금 반환 신청을 마치면 영업일 기준 1-2일 이내에 신청한 통장으로 환불금이 입금된다.

롯데온은 환불예정금을 갖고 있는 고객이 행사 기간에 찾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을 통해 알릴 예정이다. 카카오톡 메시지와 이메일, 팝업 창 등을 통해 고객에게 환불금을 찾아갈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하고,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롯데온 공식 SNS 채널을 통해서도 기획전 소개 및 환불금 조회 방법 등을 알릴 계획이다.

또한 환불금을 조회한 고객 중 30명을 추첨해 '롯데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을 증정한다. 또한, 돌려받은 환불금으로 합리적인 쇼핑할 수 있도록 환불금액대별 추천 상품을 모아 다양한 기획전도 선보인다.

최현정 롯데온 브랜드콘텐츠실장은 "고객들이 잊고 있던 환불예정금을 찾아갈 수 있도록 이번이벤트를 기획했으며, 한 달간 진행되는 이벤트 기간 최대한 많은 고객이 환불금을 찾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로 알릴 예정"이라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잠자고 있는 환불금을 찾고, 합리적인 소비에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