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차별은 꾸준히 이어져 왔다. 양성평등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급진적 페미니스트가 등장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차별은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다. 더 심각한 문제는 빈곤, 성범죄, 교육 박탈 등 국제적으로 해결해야 할 화두에서도 여자, 그중에서도 여자 어린이들의 인권은 절대적으로 차별당하고 유린되고 있다는 점이다. 때문에 NGO단체들 중에서는 여자 어린이의 인권과 생계에 관심을 갖고 그들이 여성이 아닌 ‘인간’으로서 우뚝 설 수 있도록 지원하는 운동을 펼치는 곳이 적지 않다. 10월 11일, 세계 소녀의 날을 맞아 국내외 여자 아이들이 처한 환경과 현실은 어떤지, 이같은 불평등과 억압 속에서 어떤 운동과 변화들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들여다보고자 한다.-편집자주 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매년 10월 11일은 UN이 정한 세계 소녀의 날(세계 여자아이의 날)이다. 경제적으로 핍박받고 팔려가며, 위험이 도사린 한가운데서 살아나가야 하는 소녀들의 권리를 지키고 보호하자는 의미에서 만들어진 날이다. 양성 평등을 부르짖은 지 오랜 세월이 지났지만 여성, 그 중에서도 여자 어린이들은 여전히 덜 배우고 더 적은 돈을 벌고 더 적은 자산과 기회를 가지며 위험에 노출돼 있다. 때문에 세계 소녀의 날은 여성 뿐 아니라 여자 어린이의 권리를 지킬 때 인권 유린이 없는 사회와 세계로 나아갈 수 있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그 실상은 어떨까. 막연하게 아동 학대와 인권 유린의 현장은 간간이 보도되는 추세지만 여자 아이라는 존재가 처한 현실이 남자아이들과 다르다는 점에 주목하는 이들은 많지 않다. 조금만 들여다 봐도 여자 어린이들이 우리가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억압된 삶을 살아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우선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도움을 받아 살펴 본 세계 곳곳의 여자 어린이들의 삶은 처절하다. 가정의 재정 상황 및 각 국가의 악습으로 인해 빠르게 유년시절을 종료하게 되는 문제는 여전히 심각한 과제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통계 조사에 따르면 매년 18세 미만 여자 어린이 1200만명이 결혼으로 유년시절을 빼앗긴다. 이 어린이들은 자연히 학교를 중퇴하고 교육 수준이 낮을 확률이 높다. 사진=월드비전 캠페인 영상 캡처 ■ 여아 권리 뺏는 조혼 악습 여전·분쟁지역일수록 성폭력 빈도 잦아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남아시아와 아프리카 등 개발에 뒤처진 국가들에서 이같은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국제개발협력본부에 따르면 18세 미만 여아 중 남아시아에서는 45%가 결혼하며,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서는 39%, 라틴 아메리카 및 카리브해 지역에서는 23%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어린 나이에 기혼여성이 된다. 중동아프리카 및 아프리카 북부에서는 18%의 여아가 결혼을 하고 있는 상황인데 유럽의 몇몇 국가나 북미에서도 이런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여아 권리가 박탈당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전세계적으로 보면 7억 여 명의 여성이 18세 이전에 결혼을 하고 있으며 이 중 3분의 1은 15세도 되지 않은 나이에 기혼자가 된다. 부모의 억압으로 혹은 가정의 생계를 짊어지기 위해 학교를 그만두는 6세~17세 여자 어린이만 해도 전세계적으로 1억 3000명에 달한다. 연령대가 높아지면 교육의 기회를 잃고 세상과 단절하는 여자 아이들은 더욱 많아진다. 전세계적으로 4명 중 1명의 15세~19세 여자 청소년은 취업도, 훈련도, 어떤 교육도 받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같은 나이대의 남자 청소년의 경우는 이런 상황에 처한 이가 10명중 1명도 채 되지 않는다는 통계는 세계가 여전히 여자 아이들의 권리에 등한시하고 있다는 점을 여실히 느끼게 한다. 게다가 이 연령대(15세~19세)의 여자 아이들 중 1500만명은 강제적으로 성관계를 경험했다는 통계도 있다. 강압적 관계는 그 때 뿐 아니라 여자 아이들의 삶 전체를 망가뜨리기도 한다. 2018년 전세계적으로 10~19세 청소년 사이 HIV 감염의 74%는 여자 어린이라는 게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의 설명이다. 여자아이라는 이유만으로 교육의 기회와 사회관계의 권리를 박탈당한 것도 모자라 스스로의 안전을 두려워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 이들이 결코 적지 않은 상황이다. 유니세프 관계자는 “이같은 유해한 성 규범은 여자 어린이가 언제, 누구와 결혼을 하거나 학교를 다니고 졸업하거나, 보건 서비스를 받거나, 생계를 유지하는 등 모든 선택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이다”면서 “세상은 여전히 남자 어린이와 남성에게 관대하기에 여자 어린이의 권리를 지키고 그들의 목소리를 높이기 위해 노력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끊이지 않는 분쟁 상황 역시 여자 어린이들의 삶을 더욱 피폐하게 만든다. 배우 정우성은 UN난민기구 홍보대사로서 활동하며 직접 보고 느낀 경험을 담아 쓴 책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에서 소말리아 출신 소녀의 이야기를 전한 바 있다. 정우성에 따르면 그 소녀는 내전으로 엉망이 된 소말리아에서 아버지의 도움으로 어렵게 탈출했지만 브로커가 인도의 성매매촌으로 팔아넘기며 수렁에 빠졌다. 소녀는 겨우 탈출해 카트만두에 왔지만 소녀의 언니는 탈출 도중 붙잡혔는지, 도망갔는지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상황. 더욱이 그 소녀 역시 난민촌에 왔지만 삶 자체가 나아진 것 없다는 호소를 했다는 설명이었다. 실제 이 소말리아 소녀보다 더한 경우들이 분쟁 국가, 그리고 난민 캠프 등에서 일어나고 있다. 일례로 시리아 난민 여성들 및 여아들은 분쟁상황으로 인해 각종 성폭력 노출 위험이 높아졌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국제개발협력본부 관계자는 “예를 들어 검문소, 국경, 구금시설 및 난민캠프에서 폭력이 가해지는 일들이 많다. 열악한 인프라는 이런 위험을 더욱 심각하게 만드는데 물을 뜨러 갈 때, 용변을 볼 때, 또는 다른 기본적인 생활을 하는 동안조차 위험에 노출되는 경우가 있다”고 UN뉴스센터를 통한 실태를 전했다. 더욱이 내전으로 인해 아동 결혼 비율이 내전 전에 비해 12%나 증가했다는 통계(시리아 내전 전 13%→내전 후 25%) 역시 내전지역에서의 여자 어린이가 살아가기 힘든 상황임을 체감하게 한다. 또한 난민 수용소 등지에서도 가정폭력과 성착취가 광범위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는 보고도 2016년 영국의 케어 인터내셔널을 통해 알려진 바 있다. 사진=초록우산어린이재단 ■ 각 NGO단체들, 교육 보호 쌍끌이 노력 이처럼 좀처럼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는 세계 소녀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각 단체들은 다방면으로 노력 중이다. 그간 아동들의 권리를 찾아주고 인권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 온 유니세프는 파트너들과 함께 여자 어린이의 권리를 위해 나섰다. 특히 기존 조혼, 교육 불평등, 생리 기간에 종교기관이나 공공장소에 입장할 수 있는 권리 등 각종 성차별적 폭력 해결 노력부터 자존감 제고 등 이슈로 변화하는 모양새다. 올해는 “소녀의 힘: 즉흥적이고 막을 수 없는(GirlForce: Unscripted and unstoppable)”이라는 주제로 여성 뿐만 아니라 여자 어린이의 권리를 증진시키기 위한 가장 포괄적인 정책을 이어가고 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아동 학대와 폭력 문제 등 폭넓은 분야의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 이 가운데 여아 인원 및 삶의 질이 낙후된 지역을 찬아 사회, 문화적 인식 개선 노력에 힘을 쏟고 있다. 일례로 조혼문화 및 여성 할례 악습이 남아 있는 케냐 카지아도 지역에서 2014년부터 여아 지원사업을 통해 여아들을 악습으로부터 보호하고 아동 권리 및 생식 보건 교육을 이어나갔고 이는 2800여 명, 820가구에 고스란히 전해지며 더 나은 삶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 역시 ‘여아역량강화사업’을 통해 전세계 여아들의 삶의 질 향상에 힘을 쏟고 있다. 월드비전은 차별과 폭력 등 각종 위험으로부터 여자 어린이들의 기본 권리가 지켜지도록 사회환경을 조성하고 여아들의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목표 하에 케냐, 탄자니아, 잠비아, 네팔 등 전세계 각지에 생리대 지원, 여아 친화적 화장실 건립, 인권 기반 성교육 및 기역사회 인식 개선 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 중이다. 플랜코리아는 개발도상국 교사들을 대상으로 한 성평등 인식 개선 교육 및 마을 커뮤니티센터 등을 통해 여아 교육 및 권리 향상을 위한 인식 개선 워크샵을 지원하고 있다. 여성직업전문교육학교를 통해 교육을 지원할 뿐 아니라 학부모를 대상으로도 생활, 기술 교육을 제공 안정적 수입을 창출해 여아가 생계 벌이에 내몰리지 않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소녀로 산다는 건 ①] 조혼악습·교육박탈…고통받는 전세계 소녀들의 실상

문다영 기자 승인 2019.10.11 10:57 의견 0

성차별은 꾸준히 이어져 왔다. 양성평등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급진적 페미니스트가 등장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차별은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다. 더 심각한 문제는 빈곤, 성범죄, 교육 박탈 등 국제적으로 해결해야 할 화두에서도 여자, 그중에서도 여자 어린이들의 인권은 절대적으로 차별당하고 유린되고 있다는 점이다. 때문에 NGO단체들 중에서는 여자 어린이의 인권과 생계에 관심을 갖고 그들이 여성이 아닌 ‘인간’으로서 우뚝 설 수 있도록 지원하는 운동을 펼치는 곳이 적지 않다. 10월 11일, 세계 소녀의 날을 맞아 국내외 여자 아이들이 처한 환경과 현실은 어떤지, 이같은 불평등과 억압 속에서 어떤 운동과 변화들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들여다보고자 한다.-편집자주

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매년 10월 11일은 UN이 정한 세계 소녀의 날(세계 여자아이의 날)이다. 경제적으로 핍박받고 팔려가며, 위험이 도사린 한가운데서 살아나가야 하는 소녀들의 권리를 지키고 보호하자는 의미에서 만들어진 날이다. 양성 평등을 부르짖은 지 오랜 세월이 지났지만 여성, 그 중에서도 여자 어린이들은 여전히 덜 배우고 더 적은 돈을 벌고 더 적은 자산과 기회를 가지며 위험에 노출돼 있다. 때문에 세계 소녀의 날은 여성 뿐 아니라 여자 어린이의 권리를 지킬 때 인권 유린이 없는 사회와 세계로 나아갈 수 있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그 실상은 어떨까. 막연하게 아동 학대와 인권 유린의 현장은 간간이 보도되는 추세지만 여자 아이라는 존재가 처한 현실이 남자아이들과 다르다는 점에 주목하는 이들은 많지 않다. 조금만 들여다 봐도 여자 어린이들이 우리가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억압된 삶을 살아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우선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도움을 받아 살펴 본 세계 곳곳의 여자 어린이들의 삶은 처절하다. 가정의 재정 상황 및 각 국가의 악습으로 인해 빠르게 유년시절을 종료하게 되는 문제는 여전히 심각한 과제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통계 조사에 따르면 매년 18세 미만 여자 어린이 1200만명이 결혼으로 유년시절을 빼앗긴다. 이 어린이들은 자연히 학교를 중퇴하고 교육 수준이 낮을 확률이 높다.

사진=월드비전 캠페인 영상 캡처
사진=월드비전 캠페인 영상 캡처

■ 여아 권리 뺏는 조혼 악습 여전·분쟁지역일수록 성폭력 빈도 잦아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남아시아와 아프리카 등 개발에 뒤처진 국가들에서 이같은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국제개발협력본부에 따르면 18세 미만 여아 중 남아시아에서는 45%가 결혼하며,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서는 39%, 라틴 아메리카 및 카리브해 지역에서는 23%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어린 나이에 기혼여성이 된다. 중동아프리카 및 아프리카 북부에서는 18%의 여아가 결혼을 하고 있는 상황인데 유럽의 몇몇 국가나 북미에서도 이런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여아 권리가 박탈당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전세계적으로 보면 7억 여 명의 여성이 18세 이전에 결혼을 하고 있으며 이 중 3분의 1은 15세도 되지 않은 나이에 기혼자가 된다.

부모의 억압으로 혹은 가정의 생계를 짊어지기 위해 학교를 그만두는 6세~17세 여자 어린이만 해도 전세계적으로 1억 3000명에 달한다. 연령대가 높아지면 교육의 기회를 잃고 세상과 단절하는 여자 아이들은 더욱 많아진다. 전세계적으로 4명 중 1명의 15세~19세 여자 청소년은 취업도, 훈련도, 어떤 교육도 받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같은 나이대의 남자 청소년의 경우는 이런 상황에 처한 이가 10명중 1명도 채 되지 않는다는 통계는 세계가 여전히 여자 아이들의 권리에 등한시하고 있다는 점을 여실히 느끼게 한다.

게다가 이 연령대(15세~19세)의 여자 아이들 중 1500만명은 강제적으로 성관계를 경험했다는 통계도 있다. 강압적 관계는 그 때 뿐 아니라 여자 아이들의 삶 전체를 망가뜨리기도 한다. 2018년 전세계적으로 10~19세 청소년 사이 HIV 감염의 74%는 여자 어린이라는 게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의 설명이다. 여자아이라는 이유만으로 교육의 기회와 사회관계의 권리를 박탈당한 것도 모자라 스스로의 안전을 두려워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 이들이 결코 적지 않은 상황이다. 유니세프 관계자는 “이같은 유해한 성 규범은 여자 어린이가 언제, 누구와 결혼을 하거나 학교를 다니고 졸업하거나, 보건 서비스를 받거나, 생계를 유지하는 등 모든 선택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이다”면서 “세상은 여전히 남자 어린이와 남성에게 관대하기에 여자 어린이의 권리를 지키고 그들의 목소리를 높이기 위해 노력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끊이지 않는 분쟁 상황 역시 여자 어린이들의 삶을 더욱 피폐하게 만든다. 배우 정우성은 UN난민기구 홍보대사로서 활동하며 직접 보고 느낀 경험을 담아 쓴 책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에서 소말리아 출신 소녀의 이야기를 전한 바 있다. 정우성에 따르면 그 소녀는 내전으로 엉망이 된 소말리아에서 아버지의 도움으로 어렵게 탈출했지만 브로커가 인도의 성매매촌으로 팔아넘기며 수렁에 빠졌다. 소녀는 겨우 탈출해 카트만두에 왔지만 소녀의 언니는 탈출 도중 붙잡혔는지, 도망갔는지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상황. 더욱이 그 소녀 역시 난민촌에 왔지만 삶 자체가 나아진 것 없다는 호소를 했다는 설명이었다.

실제 이 소말리아 소녀보다 더한 경우들이 분쟁 국가, 그리고 난민 캠프 등에서 일어나고 있다. 일례로 시리아 난민 여성들 및 여아들은 분쟁상황으로 인해 각종 성폭력 노출 위험이 높아졌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국제개발협력본부 관계자는 “예를 들어 검문소, 국경, 구금시설 및 난민캠프에서 폭력이 가해지는 일들이 많다. 열악한 인프라는 이런 위험을 더욱 심각하게 만드는데 물을 뜨러 갈 때, 용변을 볼 때, 또는 다른 기본적인 생활을 하는 동안조차 위험에 노출되는 경우가 있다”고 UN뉴스센터를 통한 실태를 전했다. 더욱이 내전으로 인해 아동 결혼 비율이 내전 전에 비해 12%나 증가했다는 통계(시리아 내전 전 13%→내전 후 25%) 역시 내전지역에서의 여자 어린이가 살아가기 힘든 상황임을 체감하게 한다. 또한 난민 수용소 등지에서도 가정폭력과 성착취가 광범위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는 보고도 2016년 영국의 케어 인터내셔널을 통해 알려진 바 있다.

사진=초록우산어린이재단
사진=초록우산어린이재단

■ 각 NGO단체들, 교육 보호 쌍끌이 노력

이처럼 좀처럼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는 세계 소녀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각 단체들은 다방면으로 노력 중이다. 그간 아동들의 권리를 찾아주고 인권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 온 유니세프는 파트너들과 함께 여자 어린이의 권리를 위해 나섰다. 특히 기존 조혼, 교육 불평등, 생리 기간에 종교기관이나 공공장소에 입장할 수 있는 권리 등 각종 성차별적 폭력 해결 노력부터 자존감 제고 등 이슈로 변화하는 모양새다. 올해는 “소녀의 힘: 즉흥적이고 막을 수 없는(GirlForce: Unscripted and unstoppable)”이라는 주제로 여성 뿐만 아니라 여자 어린이의 권리를 증진시키기 위한 가장 포괄적인 정책을 이어가고 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아동 학대와 폭력 문제 등 폭넓은 분야의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 이 가운데 여아 인원 및 삶의 질이 낙후된 지역을 찬아 사회, 문화적 인식 개선 노력에 힘을 쏟고 있다. 일례로 조혼문화 및 여성 할례 악습이 남아 있는 케냐 카지아도 지역에서 2014년부터 여아 지원사업을 통해 여아들을 악습으로부터 보호하고 아동 권리 및 생식 보건 교육을 이어나갔고 이는 2800여 명, 820가구에 고스란히 전해지며 더 나은 삶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 역시 ‘여아역량강화사업’을 통해 전세계 여아들의 삶의 질 향상에 힘을 쏟고 있다. 월드비전은 차별과 폭력 등 각종 위험으로부터 여자 어린이들의 기본 권리가 지켜지도록 사회환경을 조성하고 여아들의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목표 하에 케냐, 탄자니아, 잠비아, 네팔 등 전세계 각지에 생리대 지원, 여아 친화적 화장실 건립, 인권 기반 성교육 및 기역사회 인식 개선 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 중이다.

플랜코리아는 개발도상국 교사들을 대상으로 한 성평등 인식 개선 교육 및 마을 커뮤니티센터 등을 통해 여아 교육 및 권리 향상을 위한 인식 개선 워크샵을 지원하고 있다. 여성직업전문교육학교를 통해 교육을 지원할 뿐 아니라 학부모를 대상으로도 생활, 기술 교육을 제공 안정적 수입을 창출해 여아가 생계 벌이에 내몰리지 않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