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긋불긋 단풍과 붉은 노을에 아름다운 음악이 어우러진다. 멋지게 차려입은 연주자들. 누가 말해주지 않으면 이들이 우리와 다름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없다. 사실 장애를 가지고 있는 것은 우리의 마음일지도 모른다. 삼성화재는 지난 23일 저녁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2019 장애청소년 음악회 ‘뽀꼬 아 뽀꼬’를 개최했다. ‘뽀꼬 아 뽀꼬’는 삼성화재가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국립특수교육원과 함께 음악에 재능 있는 장애청소년을 대상으로 음악캠프를 운영하고, 캠프 참가자에게 교육과 공연 기회를 제공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10주년을 맞은 이번 음악회는 장애청소년으로 구성된 뽀꼬 아 뽀꼬 오케스트라와 비바챔버 앙상블이 그 주인공이다. 여기에 전문 음악 멘토들과 삼성화재 오케스트라, 삼성화재 합창단이 힘을 보탰다. 오페라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간주곡을 시작으로 90분간 진행된 공연에서는 ‘아름다운 나라’, ‘푸니쿨리 푸니쿨라’, ‘우정의 노래’ 등 지난 10년간 가장 호응이 좋았던 곡을 포함한 총 14곡을 관객들에게 선사했다. 유일하게 1회부터 ‘뽀꼬 아 뽀꼬’에 참가한 노근영 군은 “고등학생이었던 제가 지금은 비올라를 전공하는 한국예술종합학교 대학원생이 되었다”며 “제가 뽀꼬 아 뽀꼬를 통해 성장할 수 있었듯 더 많은 장애학생들도 이 기회를 통해 꿈을 펼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는 10주년을 맞아 세계적인 연주자들과의 협연이 화제를 모았다. 먼저 뽀꼬 아 뽀꼬 오케스트라는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 서울대 교수와 함께 ‘고향의 봄’ 무대를 꾸몄다. 장애학생 중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떠오르는 신예 이유빈 군과는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으로 웅장한 무대를 선보였다. 세계 최고의 앙상블 중 하나인 세종솔로이스츠의 전·현직 단원들도 협연 무대를 선보였다. 장애학생 15명으로 구성된 ‘비바챔버 앙상블’은 바이올리니스트 애나 리, 비올리스트 이화윤 씨와 함께 모차르트 교향곡을 선보였다. 첼리스트 심준호, 정수진 씨와도 비발디의 첼로 협주곡 협연으로 관객들에게 감동적인 하모니를 선사했다. 세종솔로이스츠는 뽀꼬 아 뽀꼬 캠프 및 음악회와 비바챔버앙상블에 협연 및 마스터 클래스를 통한 예술적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장애 학생들에게 음악으로 세상과 소통하고 연주가로 성장하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시작된 뽀꼬 아 뽀꼬 음악회가 10주년을 맞았다”며 “앞으로도 삼성화재는 단원들이 세계적인 연주가로 성장할 수 있게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주자 노근영 군의 아버지인 노병기 씨는 “연주자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서보고 싶어 할 큰 무대에 서게 돼 너무 기쁘다”면서 “사실 일반 아이들과는 다르기 때문에 연주를 하고 음악회를 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인데 여기까지 이끌어 준 많은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화재는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라는 사회공헌 비전을 토대로 장애공감 아카데미, 교통안전 아카데미 등 청소년 교육과 관련된 다양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삼성 장애공감 아카데미의 일환으로 2010년부터 뽀꼬 아 뽀꼬 음악회를 운영해 음악에 재능 있는 장애 청소년들의 꿈을 키워주고 있다. 2015년에는 비바챔버 앙상블을 창단, 음악 레슨과 다양한 무대 경험을 통해 전문 연주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더불어 삼성화재는 청소년 장애이해 드라마 제작, 시각 장애인을 위한 안내견 사업 등 장애인들의 사회 적응과 인식 개선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CSR 현장을 찾아서] “음악으로 세상과 소통해요”…삼성화재 ‘뽀꼬 아 뽀꼬’

주가영 기자 승인 2019.10.31 13:09 의견 0

울긋불긋 단풍과 붉은 노을에 아름다운 음악이 어우러진다. 멋지게 차려입은 연주자들. 누가 말해주지 않으면 이들이 우리와 다름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없다. 사실 장애를 가지고 있는 것은 우리의 마음일지도 모른다.

삼성화재는 지난 23일 저녁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2019 장애청소년 음악회 ‘뽀꼬 아 뽀꼬’를 개최했다.

‘뽀꼬 아 뽀꼬’는 삼성화재가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국립특수교육원과 함께 음악에 재능 있는 장애청소년을 대상으로 음악캠프를 운영하고, 캠프 참가자에게 교육과 공연 기회를 제공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10주년을 맞은 이번 음악회는 장애청소년으로 구성된 뽀꼬 아 뽀꼬 오케스트라와 비바챔버 앙상블이 그 주인공이다. 여기에 전문 음악 멘토들과 삼성화재 오케스트라, 삼성화재 합창단이 힘을 보탰다.

오페라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간주곡을 시작으로 90분간 진행된 공연에서는 ‘아름다운 나라’, ‘푸니쿨리 푸니쿨라’, ‘우정의 노래’ 등 지난 10년간 가장 호응이 좋았던 곡을 포함한 총 14곡을 관객들에게 선사했다.

유일하게 1회부터 ‘뽀꼬 아 뽀꼬’에 참가한 노근영 군은 “고등학생이었던 제가 지금은 비올라를 전공하는 한국예술종합학교 대학원생이 되었다”며 “제가 뽀꼬 아 뽀꼬를 통해 성장할 수 있었듯 더 많은 장애학생들도 이 기회를 통해 꿈을 펼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는 10주년을 맞아 세계적인 연주자들과의 협연이 화제를 모았다.

먼저 뽀꼬 아 뽀꼬 오케스트라는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 서울대 교수와 함께 ‘고향의 봄’ 무대를 꾸몄다. 장애학생 중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떠오르는 신예 이유빈 군과는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으로 웅장한 무대를 선보였다.

세계 최고의 앙상블 중 하나인 세종솔로이스츠의 전·현직 단원들도 협연 무대를 선보였다.

장애학생 15명으로 구성된 ‘비바챔버 앙상블’은 바이올리니스트 애나 리, 비올리스트 이화윤 씨와 함께 모차르트 교향곡을 선보였다. 첼리스트 심준호, 정수진 씨와도 비발디의 첼로 협주곡 협연으로 관객들에게 감동적인 하모니를 선사했다.

세종솔로이스츠는 뽀꼬 아 뽀꼬 캠프 및 음악회와 비바챔버앙상블에 협연 및 마스터 클래스를 통한 예술적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장애 학생들에게 음악으로 세상과 소통하고 연주가로 성장하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시작된 뽀꼬 아 뽀꼬 음악회가 10주년을 맞았다”며 “앞으로도 삼성화재는 단원들이 세계적인 연주가로 성장할 수 있게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주자 노근영 군의 아버지인 노병기 씨는 “연주자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서보고 싶어 할 큰 무대에 서게 돼 너무 기쁘다”면서 “사실 일반 아이들과는 다르기 때문에 연주를 하고 음악회를 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인데 여기까지 이끌어 준 많은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화재는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라는 사회공헌 비전을 토대로 장애공감 아카데미, 교통안전 아카데미 등 청소년 교육과 관련된 다양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삼성 장애공감 아카데미의 일환으로 2010년부터 뽀꼬 아 뽀꼬 음악회를 운영해 음악에 재능 있는 장애 청소년들의 꿈을 키워주고 있다. 2015년에는 비바챔버 앙상블을 창단, 음악 레슨과 다양한 무대 경험을 통해 전문 연주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더불어 삼성화재는 청소년 장애이해 드라마 제작, 시각 장애인을 위한 안내견 사업 등 장애인들의 사회 적응과 인식 개선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