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CJ ENM, 빅픽쳐프러덕션 제공 휘트니 휴스턴 추연의 영화 ‘보디가드’와 홍콩 느와르 신드롬을 일으킨 ‘영웅본색’ 등 한 시대를 풍미했던 추억의 영화들이 뮤지컬 무대에 오른다. 그 시대를 살았던 세대들에게는 추억을, 젊은 세대들에게는 새로운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영화 ‘영웅본색’은 홍콩 느와르 장르의 시초이자 정점으로 꼽힌다. 1986년 홍콩 금상장영화제 작품상, 남우주연상 수상, 1987년 대만 금마장영화제 감독상, 남우주연상 등을 수상하며 1994년부터 7년간 홍콩 흥행영화 매출 1위를 독식한 시대의 명작이다. 영화는 드라마틱한 스토리 라인과 혁신적인 액션 씬 뿐만 아니라 주옥같은 영화 음악으로도 세대를 넘어 사랑받으며 하나의 문화 콘텐츠로 독자적인 입지를 구축했다. 12월 17일부터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되는 뮤지컬 ‘영웅본색’에서도 영화의 감동을 그대로 만나볼 수 있다.  ‘영웅본색’은 의리와 배신이 충돌하는 홍콩의 뒷골목에서 살아가는 송자호, 송자걸, 마크라는 세 명의 인물의 서사를 통해 진정한 우정, 가족애와 같은 삶의 본질적인 가치를 담아낸 작품이다. 유준상, 임태경, 민우혁, 한지상, 박영수, 이장우, 최대철, 박민성 등 압도적인 캐스팅 라인업과 뮤지컬계 최고의 황금 조합으로 인정받는 왕용범 연출과 이성준 작곡가의 의기투합하면서 화제성과 작품성을 모두 잡겠다는 포부다.  뮤지컬 ‘영웅본색’의 제작사 빅픽쳐프러덕션은 영화 ‘영웅본색’의 OST ‘당년정’(當年情)과 ‘분향미래일자’(奔向未來日子)의 권리사로부터 곡사용에 대한 라이선스를 취득하고 계약을 체결했다. 두 곡은 각각 영화 영웅본색 1편과 2편의 주제곡으로,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희대의 명곡이다. 뮤지컬은 해당 곡들을 원곡의 정서를 유지하면서도 현대적 감각의 동명의 넘버로 편곡해 원작의 감성을 생생하게 담아내겠다는 의도다. 뿐만 아니라 장국영의 곡 다수도 포함될 예정이다.  뮤지컬 ‘보디가드’는 음악이 가지는 힘을 여실히 보여주는 작품이다. 2016년 아시아 최초 한국 초연으로 주목을 받았던 이 작품은 11월 28일 서울 서초구 LG아트센터에서 3년 만에 다시 관객들을 만난다.    작품은 스토커의 위협을 받고 있는 당대 최고의 팝스타와 보디가드의 러브스토리를 다루며 전 세계적으로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킨 영화 ‘보디가드’(1992)를 원작으로 만들어졌다. ‘아이 윌 올웨이즈 러브 유’(I Will Always Love You)를 비롯해 ‘아이 해브 낫씽’(I Have Nothing) ‘런 투 유’(Run To You) 등 90년대 반향을 일으키며 빌보드 차트 14주 연속 1위라는 신기록 세운 불멸의 OST 넘버 15곡을 공연에 수록했다.  영화 원작자 ‘로렌스 캐스단’이 어드바이저로 참여하고 최고의 크리에이터들이 6년간의 개발 기간을 거친 이 작품은 2012년 12월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초연되었다. 한국 공연은 CJ ENM의 글로벌 공동 프로듀싱 두 번째 작품으로 영국 초연 4년 만인 2016년에 아시아 최초로 올려졌다. 당시 공연은 누적 관객 9만 동원, 평균 객석 점유율 90%를 기록하며 흥행선상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공연에서는 레이첼 마론 역에 김선영,박기영, 손승연, 해나가 캐스팅됐고, 남자 주인공인 프랭크 파머 역에 배우 이동건과 강경준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이동건은 그 당시를 살았던 세대로서 “어렸을 때 영화로 만났었던 ‘보디가드’의 음악들과 캐릭터들이 제 앞에 왔을 때 거부하기 힘들었다. 감히 뮤지컬에 도전하게 됐다”고 벅찬 소감을 보이기도 했다.  왕년의 영화를 지금의 뮤지컬 무대에 올리는 것에 대한 우려도 있다. 최악의 상황은 당시 세대들이 느꼈던 영화의 감동을 헤치고, 지금의 세대들에게 이해를 구하지 못할 경우다. 더구나 ‘영웅본색’은 영화의 강력한 팬덤이 존재하는 만큼, 무대화하는 과정에서 더욱 신경이 곤두설 수밖에 없다. 결국 이 명작 뮤지컬화의 성패는 ‘한 끗’ 차이다.  ‘영웅본색’ 제작사는 “시대의 걸작으로 꼽히는 원작 영화의 작품성과 현란한 액션을 그대로 담아내면서도 작품 속에 등장하는 자호, 자걸, 마크 등을 비롯한 다양한 인간 군상들의 대서사를 통해 세월이 지나도 퇴색되지 않는 진정한 가치를 재고하게 할 것”이라며 원작의 감성을 살리는 정공법으로 두 세대를 모두 잡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공연 초점] 왕년의 영화가 뮤지컬로…‘명작’의 재해석, 성패는 한 끗 차이?

영화 ‘보디가드’ ‘영웅본색’, 뮤지컬 무대에 오른다

박정선 기자 승인 2019.11.07 09:31 의견 0
사진=CJ ENM, 빅픽쳐프러덕션 제공


휘트니 휴스턴 추연의 영화 ‘보디가드’와 홍콩 느와르 신드롬을 일으킨 ‘영웅본색’ 등 한 시대를 풍미했던 추억의 영화들이 뮤지컬 무대에 오른다. 그 시대를 살았던 세대들에게는 추억을, 젊은 세대들에게는 새로운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영화 ‘영웅본색’은 홍콩 느와르 장르의 시초이자 정점으로 꼽힌다. 1986년 홍콩 금상장영화제 작품상, 남우주연상 수상, 1987년 대만 금마장영화제 감독상, 남우주연상 등을 수상하며 1994년부터 7년간 홍콩 흥행영화 매출 1위를 독식한 시대의 명작이다.

영화는 드라마틱한 스토리 라인과 혁신적인 액션 씬 뿐만 아니라 주옥같은 영화 음악으로도 세대를 넘어 사랑받으며 하나의 문화 콘텐츠로 독자적인 입지를 구축했다. 12월 17일부터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되는 뮤지컬 ‘영웅본색’에서도 영화의 감동을 그대로 만나볼 수 있다. 

‘영웅본색’은 의리와 배신이 충돌하는 홍콩의 뒷골목에서 살아가는 송자호, 송자걸, 마크라는 세 명의 인물의 서사를 통해 진정한 우정, 가족애와 같은 삶의 본질적인 가치를 담아낸 작품이다. 유준상, 임태경, 민우혁, 한지상, 박영수, 이장우, 최대철, 박민성 등 압도적인 캐스팅 라인업과 뮤지컬계 최고의 황금 조합으로 인정받는 왕용범 연출과 이성준 작곡가의 의기투합하면서 화제성과 작품성을 모두 잡겠다는 포부다. 

뮤지컬 ‘영웅본색’의 제작사 빅픽쳐프러덕션은 영화 ‘영웅본색’의 OST ‘당년정’(當年情)과 ‘분향미래일자’(奔向未來日子)의 권리사로부터 곡사용에 대한 라이선스를 취득하고 계약을 체결했다. 두 곡은 각각 영화 영웅본색 1편과 2편의 주제곡으로,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희대의 명곡이다. 뮤지컬은 해당 곡들을 원곡의 정서를 유지하면서도 현대적 감각의 동명의 넘버로 편곡해 원작의 감성을 생생하게 담아내겠다는 의도다. 뿐만 아니라 장국영의 곡 다수도 포함될 예정이다. 

뮤지컬 ‘보디가드’는 음악이 가지는 힘을 여실히 보여주는 작품이다. 2016년 아시아 최초 한국 초연으로 주목을 받았던 이 작품은 11월 28일 서울 서초구 LG아트센터에서 3년 만에 다시 관객들을 만난다. 
 
작품은 스토커의 위협을 받고 있는 당대 최고의 팝스타와 보디가드의 러브스토리를 다루며 전 세계적으로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킨 영화 ‘보디가드’(1992)를 원작으로 만들어졌다. ‘아이 윌 올웨이즈 러브 유’(I Will Always Love You)를 비롯해 ‘아이 해브 낫씽’(I Have Nothing) ‘런 투 유’(Run To You) 등 90년대 반향을 일으키며 빌보드 차트 14주 연속 1위라는 신기록 세운 불멸의 OST 넘버 15곡을 공연에 수록했다. 

영화 원작자 ‘로렌스 캐스단’이 어드바이저로 참여하고 최고의 크리에이터들이 6년간의 개발 기간을 거친 이 작품은 2012년 12월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초연되었다. 한국 공연은 CJ ENM의 글로벌 공동 프로듀싱 두 번째 작품으로 영국 초연 4년 만인 2016년에 아시아 최초로 올려졌다. 당시 공연은 누적 관객 9만 동원, 평균 객석 점유율 90%를 기록하며 흥행선상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공연에서는 레이첼 마론 역에 김선영,박기영, 손승연, 해나가 캐스팅됐고, 남자 주인공인 프랭크 파머 역에 배우 이동건과 강경준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이동건은 그 당시를 살았던 세대로서 “어렸을 때 영화로 만났었던 ‘보디가드’의 음악들과 캐릭터들이 제 앞에 왔을 때 거부하기 힘들었다. 감히 뮤지컬에 도전하게 됐다”고 벅찬 소감을 보이기도 했다. 

왕년의 영화를 지금의 뮤지컬 무대에 올리는 것에 대한 우려도 있다. 최악의 상황은 당시 세대들이 느꼈던 영화의 감동을 헤치고, 지금의 세대들에게 이해를 구하지 못할 경우다. 더구나 ‘영웅본색’은 영화의 강력한 팬덤이 존재하는 만큼, 무대화하는 과정에서 더욱 신경이 곤두설 수밖에 없다. 결국 이 명작 뮤지컬화의 성패는 ‘한 끗’ 차이다. 

‘영웅본색’ 제작사는 “시대의 걸작으로 꼽히는 원작 영화의 작품성과 현란한 액션을 그대로 담아내면서도 작품 속에 등장하는 자호, 자걸, 마크 등을 비롯한 다양한 인간 군상들의 대서사를 통해 세월이 지나도 퇴색되지 않는 진정한 가치를 재고하게 할 것”이라며 원작의 감성을 살리는 정공법으로 두 세대를 모두 잡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