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 어떤 조직일까요? 적지 않은 이들이 기업을 오직 수익과 이윤만 바라보고 움직이는 공룡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많은 기업들이 기계적이고 이해타산적인 행보를 뒤로 하고 세상의 어려운 이들을 위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움직이고 있습니다. 의미있는 발걸음으로 세상에 온기를 전하고 있는 기업들의 모습을 뷰어스가 조명합니다-편집자주 사진=교보생명 ■ 교보생명, 베트남 빈곤농가에 종묘 16만 그루 지원 교보생명은 올 하반기 베트남 낙후농촌지역에 희망나무 2만6400그루를 심는다고 6일 밝혔다. 빈곤농가에 유실수 종묘를 지원해 농가의 소득 증대와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서다. 희망나무가 자라게 될 곳은 호치민에서 남서쪽으로 80여 km 떨어진 번째성(Ben Tre 省) 모까이남현. 메콩강 하류 삼각주 지대에 위치해 홍수의 피해가 극심한 낙후농촌지역이다. 교보생명은 이 지역 빈곤농가의 30%에 해당하는 660가구에 자몽나무 2만6400그루를 지원한다. 농기구와 친환경 유기농 비료를 제공하고 재배 교육과 조합 구성 등을 통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울 계획이다. 교보생명은 국제NGO단체인 글로벌비전와 손잡고 장기적 관점에서 빈곤 지역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베트남 희망나무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금까지 베트남 번째성 빈곤농가 4221가구에 야자수, 자몽나무 등 종묘 16만 여 그루를 지원했다. 식용, 목재, 비료, 펄프 등 농가의 지속가능한 소득원이 되는 것은 물론, 누구나 쉽게 재배가 가능해 여성 일자리 확대에도 기여하고 있다. 또한 집하장과 배송시스템을 구축하고 친환경 농업 교육과 기술 이전, 농기자재 지원도 병행해 농가의 농업 경쟁력을 높이고 경제적 자립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그 결과 수확 작물의 생산성이 크게 늘고 정부로부터 특산품 인증을 받는 등 결실을 맺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13년 희망나무를 지원 받은 빈곤농가의 평균 월소득은 33달러에서 5년 만에 228달러로 7배 가까이 늘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단순한 종묘 지원을 넘어 농가의 근본적인 경제적 자립에 초점 맞춰 재배 교육과 기술 상담을 실시하고 있으며, 종묘센터 운영과 조합 구성, 유통망 구축을 돕고 있다”며, “앞으로도 매년 관심을 가지고 빈곤농가를 꾸준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 아시아나항공, 베트남 영유아 보육지원 사업 등 사회공헌 확대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5일(현지 시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베트남 호찌민시의 보육지원 시설 ‘타오 응우옌 샨 센터’를 방문해 영유아 보육 지원을 펼쳤다고 6일 밝혔다. ‘베트남 영유아 보육지원’ 사업은 호찌민시로 이주한 저소득 노동자들의 영유아 자녀들을 돌보기 위해 기획됐다. 호찌민 시내에 4개의 센터에 300명의 아이들이 수혜를 받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5일(현지 시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베트남 호찌민시의 보육지원 시설 ‘타오 응우옌 샨 센터’를 방문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7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협약을 맺고 임직원 급여기금 1억5000만 원을 지원했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캠페인을 통해 3억 원의 재원을 마련했다. 조영석 아시아나항공 상무는 “25주년 동안 유니세프와 함께한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캠페인이 누적 금액 145억 원을 넘어서는 쾌거를 이뤘으며, 뜻깊은 사업을 함께 하고자 ‘베트남 영유아 보육지원’사업을 지원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유니세프와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대한민국 국적항공사로서의 사회적 책임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CSR NOW] 교보생명‧아시아나, “이웃나라 베트남에 따뜻한 손길 닿는다”

교보생명, 베트남 빈곤농가에 종묘 16만 그루 지원
아시아나항공, 베트남 영유아 보육지원 사업 등 사회공헌 확대

주가영 기자 승인 2019.11.06 14:50 의견 0

기업은 어떤 조직일까요? 적지 않은 이들이 기업을 오직 수익과 이윤만 바라보고 움직이는 공룡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많은 기업들이 기계적이고 이해타산적인 행보를 뒤로 하고 세상의 어려운 이들을 위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움직이고 있습니다. 의미있는 발걸음으로 세상에 온기를 전하고 있는 기업들의 모습을 뷰어스가 조명합니다-편집자주

사진=교보생명


■ 교보생명, 베트남 빈곤농가에 종묘 16만 그루 지원

교보생명은 올 하반기 베트남 낙후농촌지역에 희망나무 2만6400그루를 심는다고 6일 밝혔다. 빈곤농가에 유실수 종묘를 지원해 농가의 소득 증대와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서다.

희망나무가 자라게 될 곳은 호치민에서 남서쪽으로 80여 km 떨어진 번째성(Ben Tre 省) 모까이남현. 메콩강 하류 삼각주 지대에 위치해 홍수의 피해가 극심한 낙후농촌지역이다.

교보생명은 이 지역 빈곤농가의 30%에 해당하는 660가구에 자몽나무 2만6400그루를 지원한다. 농기구와 친환경 유기농 비료를 제공하고 재배 교육과 조합 구성 등을 통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울 계획이다.

교보생명은 국제NGO단체인 글로벌비전와 손잡고 장기적 관점에서 빈곤 지역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베트남 희망나무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금까지 베트남 번째성 빈곤농가 4221가구에 야자수, 자몽나무 등 종묘 16만 여 그루를 지원했다. 식용, 목재, 비료, 펄프 등 농가의 지속가능한 소득원이 되는 것은 물론, 누구나 쉽게 재배가 가능해 여성 일자리 확대에도 기여하고 있다.

또한 집하장과 배송시스템을 구축하고 친환경 농업 교육과 기술 이전, 농기자재 지원도 병행해 농가의 농업 경쟁력을 높이고 경제적 자립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그 결과 수확 작물의 생산성이 크게 늘고 정부로부터 특산품 인증을 받는 등 결실을 맺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13년 희망나무를 지원 받은 빈곤농가의 평균 월소득은 33달러에서 5년 만에 228달러로 7배 가까이 늘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단순한 종묘 지원을 넘어 농가의 근본적인 경제적 자립에 초점 맞춰 재배 교육과 기술 상담을 실시하고 있으며, 종묘센터 운영과 조합 구성, 유통망 구축을 돕고 있다”며, “앞으로도 매년 관심을 가지고 빈곤농가를 꾸준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 아시아나항공, 베트남 영유아 보육지원 사업 등 사회공헌 확대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5일(현지 시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베트남 호찌민시의 보육지원 시설 ‘타오 응우옌 샨 센터’를 방문해 영유아 보육 지원을 펼쳤다고 6일 밝혔다.

‘베트남 영유아 보육지원’ 사업은 호찌민시로 이주한 저소득 노동자들의 영유아 자녀들을 돌보기 위해 기획됐다. 호찌민 시내에 4개의 센터에 300명의 아이들이 수혜를 받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5일(현지 시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베트남 호찌민시의 보육지원 시설 ‘타오 응우옌 샨 센터’를 방문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7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협약을 맺고 임직원 급여기금 1억5000만 원을 지원했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캠페인을 통해 3억 원의 재원을 마련했다.

조영석 아시아나항공 상무는 “25주년 동안 유니세프와 함께한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캠페인이 누적 금액 145억 원을 넘어서는 쾌거를 이뤘으며, 뜻깊은 사업을 함께 하고자 ‘베트남 영유아 보육지원’사업을 지원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유니세프와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대한민국 국적항공사로서의 사회적 책임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