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뷰어스DB 경찰이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와 공익제보자의 대질조사를 진행했다. 10일 YTN 보도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8일 양 전 대표와 공익제보자 A씨를 불러 대질 조사를 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양 전 대표의 마약 수사 무마 의혹을 신고했으며, 이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1월부터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양 전 대표는 2016년 8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의 지인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후 조사 과정에서 비아이의 마약 구매를 진술하자 그를 회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번 대질 조사에서도 협박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하고 양 전 대표를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양현석, 비아이 마약 공익제보자와 대질 조사…수사 마무리 수순

장수정 기자 승인 2020.01.10 10:52 의견 0
사진=뷰어스DB


경찰이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와 공익제보자의 대질조사를 진행했다.

10일 YTN 보도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8일 양 전 대표와 공익제보자 A씨를 불러 대질 조사를 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양 전 대표의 마약 수사 무마 의혹을 신고했으며, 이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1월부터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양 전 대표는 2016년 8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의 지인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후 조사 과정에서 비아이의 마약 구매를 진술하자 그를 회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번 대질 조사에서도 협박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하고 양 전 대표를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