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운전자의 자세·심박·뇌파 등 생체 신호를 분석해 차량을 제어하는 ‘스마트캐빈 제어기’ 모습.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의 2분기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반도체 가격상승과 운송비 부담이 영업이익 상승에 발목을 잡았다. 현대모비스는 22일 올해 2분기 매출 12조3081억원, 영업이익 4033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고부가제품 부품 판매가 증가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7% 증가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28.4% 감소했다. 반도체 가격 상승과 운송비 부담으로 영업이익을 갉아먹으면서 매출 상승 효과를 누리지 못했다. 현대모비스는 올 2분기 매출이 지난해 2분기 대비 20%에 육박하는 증가율을 보였다.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생산 회복이 지연된 상황이 있었다. 그럼에도 매출은 증가했다. 전동화 부품과 중대형 고급 승용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차종 등 고부가가치 차량들의 핵심 부품 공급 증가 덕분이다. 전날 현대차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2조9798억원을 기록하며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8% 증가한 것이다. 전기차 ‘아이오닉 5’와 제네시스 고급 승용차, SUV 등 고부가가치 제품들의 판매가 늘었기 때문이다. 고부가가치 제품들의 판매 증가는 현대모비스의 매출 상승에도 영향을 끼친 셈이다. 현대모비스는 현대차그룹 차량들에 제공한 모듈과 핵심부품 매출이 9조870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3% 증가한 수치다. 전동화 부품 매출은 2조1011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54% 증가했다. 하지만 매출 증가에도 영업이익은 오히려 줄었다. 반도체 가격이 상승하고 운송비 부담도 영향을 미쳤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반도체 가격 상승과 지속적인 운송비 부담이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면서 “하반기에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원자재, 운송비 부담 등 어려운 경영 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영업이익 개선에 나선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공격적인 수주활동을 이어가고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에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수주 실적은 25억7000만달러다. 연간 수주 목표인 37억5000만달러의 70%를 달성했다. 영업이익 개선이 관건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올 하반기 전장과 램프, 전동화 등 핵심부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유럽과 북미, 아시아 등 글로벌 고객사를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모비스, 매출 늘고 영업익 줄어 ‘울상’…반도체 가격 상승·운송비 부담 ‘발목’

매출 12.3조·영업이익 4033억원
전년비 매출 19%↑·영업익 28%↓
고부가차량 부품 증가, 매출 견인
원자재가격 상승 탓 영업익 감소

손기호 기자 승인 2022.07.22 11:29 | 최종 수정 2022.07.22 11:28 의견 0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운전자의 자세·심박·뇌파 등 생체 신호를 분석해 차량을 제어하는 ‘스마트캐빈 제어기’ 모습.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의 2분기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반도체 가격상승과 운송비 부담이 영업이익 상승에 발목을 잡았다.

현대모비스는 22일 올해 2분기 매출 12조3081억원, 영업이익 4033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고부가제품 부품 판매가 증가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7% 증가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28.4% 감소했다. 반도체 가격 상승과 운송비 부담으로 영업이익을 갉아먹으면서 매출 상승 효과를 누리지 못했다.

현대모비스는 올 2분기 매출이 지난해 2분기 대비 20%에 육박하는 증가율을 보였다.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생산 회복이 지연된 상황이 있었다. 그럼에도 매출은 증가했다. 전동화 부품과 중대형 고급 승용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차종 등 고부가가치 차량들의 핵심 부품 공급 증가 덕분이다.

전날 현대차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2조9798억원을 기록하며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8% 증가한 것이다. 전기차 ‘아이오닉 5’와 제네시스 고급 승용차, SUV 등 고부가가치 제품들의 판매가 늘었기 때문이다. 고부가가치 제품들의 판매 증가는 현대모비스의 매출 상승에도 영향을 끼친 셈이다.

현대모비스는 현대차그룹 차량들에 제공한 모듈과 핵심부품 매출이 9조870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3% 증가한 수치다. 전동화 부품 매출은 2조1011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54% 증가했다.

하지만 매출 증가에도 영업이익은 오히려 줄었다. 반도체 가격이 상승하고 운송비 부담도 영향을 미쳤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반도체 가격 상승과 지속적인 운송비 부담이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면서 “하반기에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원자재, 운송비 부담 등 어려운 경영 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영업이익 개선에 나선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공격적인 수주활동을 이어가고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에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수주 실적은 25억7000만달러다. 연간 수주 목표인 37억5000만달러의 70%를 달성했다. 영업이익 개선이 관건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올 하반기 전장과 램프, 전동화 등 핵심부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유럽과 북미, 아시아 등 글로벌 고객사를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