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 전부터 관심과 더불어 논란을 일으켰던 ‘82년생 김지영’이 개봉 5일만에 100만 관객을 동원하며 원작에 이어 영화도 ‘흥행작’ 대열에 합류했다. 애초 젠더 논쟁을 불러일으키며 흥행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전망됐지만, 현재까지는 기우에 불과하다는 평가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82년생 김지영’은 27일 오후 3시 기준으로 100만 2130명을 기록했다.  제작사는 “이는 전 세대 남녀노소 관객들의 지지를 얻으며 장기 흥행한 ‘알라딘’(개봉 6일째 100만 돌파, 최종 1255만 명 동원)과 ‘보헤미안 랩소디’(개봉 9일째 100만 돌파, 최종 994만 명 동원)는 물론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져 흥행을 이끈 ‘완득이’(개봉 9일째 100만 돌파, 최종 531만 명 동원)보다 빠른 흥행 속도”라고 전했다. ‘82년생 김지영’은 개봉 당일 13만 8761명, 개봉 2일째 14만 2022명, 3일째 19만 951명, 4일째 33만 878명을 모았고, 실제 관람객들도 호평을 이어 ‘입소문 흥행’을 이끌고 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82년생 김지영’, 개봉 5일만에 100만 돌파…‘논란’ 영향 없었다

유명준 기자 승인 2019.10.27 19:19 의견 0
 


개봉 전부터 관심과 더불어 논란을 일으켰던 ‘82년생 김지영’이 개봉 5일만에 100만 관객을 동원하며 원작에 이어 영화도 ‘흥행작’ 대열에 합류했다. 애초 젠더 논쟁을 불러일으키며 흥행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전망됐지만, 현재까지는 기우에 불과하다는 평가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82년생 김지영’은 27일 오후 3시 기준으로 100만 2130명을 기록했다. 

제작사는 “이는 전 세대 남녀노소 관객들의 지지를 얻으며 장기 흥행한 ‘알라딘’(개봉 6일째 100만 돌파, 최종 1255만 명 동원)과 ‘보헤미안 랩소디’(개봉 9일째 100만 돌파, 최종 994만 명 동원)는 물론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져 흥행을 이끈 ‘완득이’(개봉 9일째 100만 돌파, 최종 531만 명 동원)보다 빠른 흥행 속도”라고 전했다.

‘82년생 김지영’은 개봉 당일 13만 8761명, 개봉 2일째 14만 2022명, 3일째 19만 951명, 4일째 33만 878명을 모았고, 실제 관람객들도 호평을 이어 ‘입소문 흥행’을 이끌고 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