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net 제공 Mnet ‘프로듀스101’ 시리즈 중 시즌3에 해당하는 ‘프로듀스48’ 제작진이 진상규명위원회(이하 진상위)에 의해 고소·고발됐다. ‘프로듀스48’ 시청자들로 구성된 진상위의 법률대리인(마스트 법률사무소)은 26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제작진과 소속사 관계자들을 사기 혐의로 고소하고,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와 배임수증재 혐의로 고발했다고 26일 밝혔다. 법률대리인은 “핵심 제작진인 안준영 PD와 김용범 CP가 지난 5일 구속되고 이후 안 PD는 전 시즌에 대한 조작을 시인한 상황”이라며 “‘프로듀스48’ 진상위는 프로그램을 사랑하고 유료문자투표에 참여했던 시청자들로서 분노를 금할 길이 없으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고소·고발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조작 논란과 관련한 원 데이터인 득표수를 공개할 것을 요구하면서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했다. 한편 ‘프로듀스 101’ 시리즈 조작 의혹과 관련해 업무방해 또는 사기·배임수재·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받는 안 PD와 김 CP는 지난 14일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됐다.

Mnet ‘프로듀스48’ 진상위, 오늘 제작진 사기 혐의 고소

조작과 관련한 원 데이터 득표수 공개 요청

박정선 기자 승인 2019.11.26 13:24 의견 0
사진=Mnet 제공

Mnet ‘프로듀스101’ 시리즈 중 시즌3에 해당하는 ‘프로듀스48’ 제작진이 진상규명위원회(이하 진상위)에 의해 고소·고발됐다.

‘프로듀스48’ 시청자들로 구성된 진상위의 법률대리인(마스트 법률사무소)은 26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제작진과 소속사 관계자들을 사기 혐의로 고소하고,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와 배임수증재 혐의로 고발했다고 26일 밝혔다.

법률대리인은 “핵심 제작진인 안준영 PD와 김용범 CP가 지난 5일 구속되고 이후 안 PD는 전 시즌에 대한 조작을 시인한 상황”이라며 “‘프로듀스48’ 진상위는 프로그램을 사랑하고 유료문자투표에 참여했던 시청자들로서 분노를 금할 길이 없으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고소·고발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조작 논란과 관련한 원 데이터인 득표수를 공개할 것을 요구하면서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했다.

한편 ‘프로듀스 101’ 시리즈 조작 의혹과 관련해 업무방해 또는 사기·배임수재·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받는 안 PD와 김 CP는 지난 14일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됐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