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워홈 구미현 아워홈 대표가 전문경영인을 통한 책임경영을 약속했다. 아워홈은 구지은 대표가 사내 게시판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대표이사 취임 인사말을 전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워홈은 지난 18일 이사회를 열고 대표이사 회장과 부회장, 경영총괄사장을 선임하는 신규 경영진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이날 인사에서는 신임 대표이사 회장으로 구미현 사내이사를 선임했고 구미현 대표 남편인 이영열 사내이사가 부회장직에 올랐다. 경영총괄사장은 이영표 전 구자학 선대회장 비서실장이 맡는다. 구미현 회장은 “창업주 고(故) 구자학 선대회장님의 창업 정신과 아워홈의 발전을 위해서 2016년 이후 지속되는 경영권 분쟁으로 인한 회사 대내외 이미지 추락과 성장동력 저하를 묵과할 수 없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주주간 경영권 분쟁을 근원적으로 끝낼 수 있는 방법은 전문경영인에 의한 합리적인 회사 경영 즉, 사업의 지속 발전을 지향하는 전문기업으로 경영권을 이양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특히 “본인을 포함한 주요 주주 지분을 유능한 전문기업으로 이양함에 있어 현재 아워홈 직원들의 고용 승계 및 지위 보장을 명문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전까지 인사 기조대로 오랫동안 회사 발전을 위해 묵묵히 기여한 인재를 발탁해 충분히 능력을 발휘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며 그 과정에서 노동조합 의견도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근까지 언론을 통해 보도됐던 배당금 등 이슈와 관련해 구자학 선대회장 명예에 누가 될까 대외적으로 해명하지 않았다”면서 “지금이라도 사실과 다른 부분을 바로잡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구 대표는 “2020년 주주총회 당시 주주 배당금을 역대 최고액으로 제안한 주주는 다른 주주였고, 나머지 주주들도 모두 찬성해 가결이 된 것”이라며 “2023년 주주총회 당시 다른 주주가 배당금을 증액해 수정 제안했으나, 저를 포함한 나머지 주주들이 반대해 부결됐다”라고 덧붙였다. 구미현 아워홈 대표는 “현재 아워홈의 성장은 임직원 여러분 덕분이고 향후에도 임직원들이 회사에서 안정적으로 자신의 능력을 충분히 펼칠 수 있도록 임직원을 보호하는 것이 대표이사로서 책무라고 생각한다”라며 인사말을 마쳤다. 한편, 구미현 회장은 아워홈 창업자인 고(故) 구자학 아워홈 선대회장의 장녀다. 과거 아워홈에서 구자학 선대회장 비서실장과 경영지원본부장(CFO)을 역임한 이영표 경영총괄사장과 전문 경영체제를 구축하고 경영 효율성 제고에 나설 방침이다.

아워홈 사령탑 오른 구미현 “지분 이양해 전문 경영체제 구축”

19일 사내 게시판 통해 임직원에게 취임 인사말 전해
전문경영인에 의한 회사 경영 위해 경영권 이양 약속
“임직원 안정적인 회사 생활 위해 책무 다할 것” 강조

김성준 기자 승인 2024.06.19 14:16 | 최종 수정 2024.06.19 14:22 의견 0
사진=아워홈

구미현 아워홈 대표가 전문경영인을 통한 책임경영을 약속했다. 아워홈은 구지은 대표가 사내 게시판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대표이사 취임 인사말을 전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워홈은 지난 18일 이사회를 열고 대표이사 회장과 부회장, 경영총괄사장을 선임하는 신규 경영진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이날 인사에서는 신임 대표이사 회장으로 구미현 사내이사를 선임했고 구미현 대표 남편인 이영열 사내이사가 부회장직에 올랐다. 경영총괄사장은 이영표 전 구자학 선대회장 비서실장이 맡는다.

구미현 회장은 “창업주 고(故) 구자학 선대회장님의 창업 정신과 아워홈의 발전을 위해서 2016년 이후 지속되는 경영권 분쟁으로 인한 회사 대내외 이미지 추락과 성장동력 저하를 묵과할 수 없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주주간 경영권 분쟁을 근원적으로 끝낼 수 있는 방법은 전문경영인에 의한 합리적인 회사 경영 즉, 사업의 지속 발전을 지향하는 전문기업으로 경영권을 이양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특히 “본인을 포함한 주요 주주 지분을 유능한 전문기업으로 이양함에 있어 현재 아워홈 직원들의 고용 승계 및 지위 보장을 명문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전까지 인사 기조대로 오랫동안 회사 발전을 위해 묵묵히 기여한 인재를 발탁해 충분히 능력을 발휘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며 그 과정에서 노동조합 의견도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근까지 언론을 통해 보도됐던 배당금 등 이슈와 관련해 구자학 선대회장 명예에 누가 될까 대외적으로 해명하지 않았다”면서 “지금이라도 사실과 다른 부분을 바로잡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구 대표는 “2020년 주주총회 당시 주주 배당금을 역대 최고액으로 제안한 주주는 다른 주주였고, 나머지 주주들도 모두 찬성해 가결이 된 것”이라며 “2023년 주주총회 당시 다른 주주가 배당금을 증액해 수정 제안했으나, 저를 포함한 나머지 주주들이 반대해 부결됐다”라고 덧붙였다.

구미현 아워홈 대표는 “현재 아워홈의 성장은 임직원 여러분 덕분이고 향후에도 임직원들이 회사에서 안정적으로 자신의 능력을 충분히 펼칠 수 있도록 임직원을 보호하는 것이 대표이사로서 책무라고 생각한다”라며 인사말을 마쳤다.

한편, 구미현 회장은 아워홈 창업자인 고(故) 구자학 아워홈 선대회장의 장녀다. 과거 아워홈에서 구자학 선대회장 비서실장과 경영지원본부장(CFO)을 역임한 이영표 경영총괄사장과 전문 경영체제를 구축하고 경영 효율성 제고에 나설 방침이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