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는 19일 대구광역시와 UAM용 버티포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홍준표 대구시장과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 (사진=현대엘리베이터) 현대엘리베이터가 대구광역시가 추진하는 도심항공교통(UAM) 사업에 참여해 UAM 버티포트를 구축한다. 현대엘리베이터는 19일 대구광역시와 UAM용 버티포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포항과 경주 등 인접 도시를 연결하는 UAM 복합 환승센터를 기존 대구국제공항 부지와 대구경북신공항 부지에 조성할 예정이다. 이곳에는 UAM과 KTX, 도시철도, 고속버스 등이 연계된 교통환승센터가 들어선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이번 사업의 핵심인 버티포트 구축을 맡았다. 버티포트는 수직이착륙 항공기의 이착륙, 충전, 정비와 승객 탑승이 이뤄지는 터미널로 UAM의 핵심 인프라다. 앞서 현대엘리베이터는 국토교통부 사업으로 추진 중인 수직 격납형 버티포트 ‘H-PORT’의 구동 모형을 선보였다. 이는 현대엘리베이터의 강점인 수직·수평 이동기술을 접목 버티포트로 기존 공항과 같은 넓은 대지와 공간을 요구하는 버티포트의 한계를 극복할 대안으로 주목받았다.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는 “대구시와 업무협약은 향후 H-PORT를 기반으로 UAM 플랫폼 시장을 선도해 나가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현대엘리베이터가 UAM 분야의 새로운 글로벌 기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현대엘리베이터, 대구 공항에 'UAM 버티포트' 세운다

대구시와 UAM 복합환승센터 개발 MOU

손기호 기자 승인 2024.06.19 15:19 의견 0

현대엘리베이터는 19일 대구광역시와 UAM용 버티포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홍준표 대구시장과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 (사진=현대엘리베이터)


현대엘리베이터가 대구광역시가 추진하는 도심항공교통(UAM) 사업에 참여해 UAM 버티포트를 구축한다.

현대엘리베이터는 19일 대구광역시와 UAM용 버티포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포항과 경주 등 인접 도시를 연결하는 UAM 복합 환승센터를 기존 대구국제공항 부지와 대구경북신공항 부지에 조성할 예정이다. 이곳에는 UAM과 KTX, 도시철도, 고속버스 등이 연계된 교통환승센터가 들어선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이번 사업의 핵심인 버티포트 구축을 맡았다. 버티포트는 수직이착륙 항공기의 이착륙, 충전, 정비와 승객 탑승이 이뤄지는 터미널로 UAM의 핵심 인프라다.

앞서 현대엘리베이터는 국토교통부 사업으로 추진 중인 수직 격납형 버티포트 ‘H-PORT’의 구동 모형을 선보였다. 이는 현대엘리베이터의 강점인 수직·수평 이동기술을 접목 버티포트로 기존 공항과 같은 넓은 대지와 공간을 요구하는 버티포트의 한계를 극복할 대안으로 주목받았다.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는 “대구시와 업무협약은 향후 H-PORT를 기반으로 UAM 플랫폼 시장을 선도해 나가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현대엘리베이터가 UAM 분야의 새로운 글로벌 기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