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약서를 체결한 이창엽 롯데웰푸드 대표(사진 좌측)와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총장(사진 우측)이 후원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웰푸드. 롯데웰푸드(옛 롯데제과)는 국제아동권리 NGO 세이브더칠드런과 지난 18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세이브더칠드런 본사에서 후원 협약 체결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이창엽 롯데웰푸드 대표이사, 배성우 마케팅본부장,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 총장, 김희권 ESG사업부문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롯데웰푸드는 ▲지역아동센터 ‘해피홈’ 12호 건립, ▲지역 아동센터 개보수 및 영양지원사업, ▲문화체험활동 ‘해피피크닉’ 등 세이브더칠드런 ‘농어촌지역 영양지원사업’에 기부를 이어가기로 했다. ‘해피홈’ 프로젝트는 롯데웰푸드와 세이브더칠드런이 올해로 12년째 진행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회공헌사업이다. 빼빼로 판매수익금 일부로 놀이공간과 학습공간이 부족한 농어촌 지역 아이들이 방과 후에도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는 지역아동센터를 건립하는 프로젝트다. 매년 1개관씩 설립하고 있으며, 올해 11월 완공을 앞둔 ‘해피홈’ 12호점은 경남 남해군에 위치한 다함께돌봄센터 내에 건립될 예정이다. 지역아동센터 건립과 더불어 진행하는 ‘해피피크닉’은 ‘해피홈’을 이용하는 아동들이 방학기간 중 일상에서 벗어난 나들이 활동들을 하면서 아이들 특별한 체험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서울 롯데월드타워, 부산 롯데월드 등 지역아동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주는 곳을 방문하도록 한다. 해피홈을 이용하는 아동들을 대상으로 영양제와 영양간식 등으로 구성된 해피박스 선물꾸러미를 제공하고 영양 교육과 체육활동을 지원하는 등 영양지원사업도 실시하고 있다. 나눔을 브랜드 핵심가치로 한 빼빼로는 판매 수익 일부를 활용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는 지난 3월 남해군과 상생발전 업무협약을 맺고 남해유자 빼빼로를 선보이는 등 ‘우리 농산물 상생 프로젝트’로 나눔 가치 실현을 활발히 하고 있다. 특산물 활용 제품을 출시하는 것을 넘어 지역 관광 활성화, 지역 아동 센터 건립 협조 등 지속적인 상생 협력을 이어간다. 이창엽 롯데웰푸드 대표이사는 “빼빼로가 받은 고객 사랑을 나누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 왔다”며 “앞으로도 지역 아이들 놀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세이브더칠드런과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롯데웰푸드, 세이브더칠드런과 12년째 후원 협약

지역아동센터 ‘해피홈’ 건립, 영양지원사업, 문화체험활동 등에 후원 지속
아이들 놀이공간과 놀 권리 등 아동권리 기반한 활동 확대 위해
2013년 이후 빼빼로 수익금으로 12년째 후원 이어가

김성준 승인 2024.06.19 10:49 의견 0
협약서를 체결한 이창엽 롯데웰푸드 대표(사진 좌측)와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총장(사진 우측)이 후원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웰푸드.


롯데웰푸드(옛 롯데제과)는 국제아동권리 NGO 세이브더칠드런과 지난 18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세이브더칠드런 본사에서 후원 협약 체결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이창엽 롯데웰푸드 대표이사, 배성우 마케팅본부장,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 총장, 김희권 ESG사업부문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롯데웰푸드는 ▲지역아동센터 ‘해피홈’ 12호 건립, ▲지역 아동센터 개보수 및 영양지원사업, ▲문화체험활동 ‘해피피크닉’ 등 세이브더칠드런 ‘농어촌지역 영양지원사업’에 기부를 이어가기로 했다.

‘해피홈’ 프로젝트는 롯데웰푸드와 세이브더칠드런이 올해로 12년째 진행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회공헌사업이다. 빼빼로 판매수익금 일부로 놀이공간과 학습공간이 부족한 농어촌 지역 아이들이 방과 후에도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는 지역아동센터를 건립하는 프로젝트다. 매년 1개관씩 설립하고 있으며, 올해 11월 완공을 앞둔 ‘해피홈’ 12호점은 경남 남해군에 위치한 다함께돌봄센터 내에 건립될 예정이다.

지역아동센터 건립과 더불어 진행하는 ‘해피피크닉’은 ‘해피홈’을 이용하는 아동들이 방학기간 중 일상에서 벗어난 나들이 활동들을 하면서 아이들 특별한 체험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서울 롯데월드타워, 부산 롯데월드 등 지역아동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주는 곳을 방문하도록 한다. 해피홈을 이용하는 아동들을 대상으로 영양제와 영양간식 등으로 구성된 해피박스 선물꾸러미를 제공하고 영양 교육과 체육활동을 지원하는 등 영양지원사업도 실시하고 있다.

나눔을 브랜드 핵심가치로 한 빼빼로는 판매 수익 일부를 활용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는 지난 3월 남해군과 상생발전 업무협약을 맺고 남해유자 빼빼로를 선보이는 등 ‘우리 농산물 상생 프로젝트’로 나눔 가치 실현을 활발히 하고 있다. 특산물 활용 제품을 출시하는 것을 넘어 지역 관광 활성화, 지역 아동 센터 건립 협조 등 지속적인 상생 협력을 이어간다.

이창엽 롯데웰푸드 대표이사는 “빼빼로가 받은 고객 사랑을 나누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 왔다”며 “앞으로도 지역 아이들 놀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세이브더칠드런과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