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화 회장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월드 스틸 다이내믹스(WSD) 개최 '글로벌 철강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그룹)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이 전기차 캐즘(일시적 수요 정체) 시기를 기회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장인화 회장은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세계적인 철강 전문 분석기관인 ‘월드 스틸 다이내믹스(World Steel Dynamics, WSD)’가 개최한 ‘글로벌 스틸 다이내믹스 포럼’에 참석해 ‘초격차 미래 경쟁력을 향한 혁신’을 주제로 기조연설에서 이처럼 밝혔다. 이 포럼은 1986년부터 시작된 미주 지역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의 글로벌 철강 콘퍼런스로 세계 주요 철강사를 비롯해 설비 및 엔지니어링, 금융기관 등이 참여하고 있다. 장 회장은 “자동차 시장은 결국 전기차로 전환될 것”이라며 “캐즘의 시기를 내실을 다지기 위한 기회로 삼아 신규 투자 기회를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코그룹은 친환경 미래사회 구현을 위한 혁신적 소재로 업을 확장하고,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정신으로 초일류 미래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차전지소재 분야에서 리튬·니켈 등 원료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고, 원료부터 양·음극재, 차세대 배터리 소재기술 개발까지 가치사슬을 완성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통해 조기 상업화를 위한 흔들림 없는 투자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철강 분야에서는 저탄소 공급체계를 통한 녹색 전환과 인텔리전트 팩토리로의 디지털 전환 추진 계획을 소개했따. 장 회장은 “수소환원제철 기술인 ‘하이렉스(HyREX)’ 상용화를 통해 저탄소 설비 체제를 완성해 2050년 탄소중립을 실현할 것”이라며 “사람, 인공지능(AI), 로봇 간 협업을 통한 지능형 자율 제조 프로세스인 인텔리전트 팩토리를 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WSD는 2002년부터 매년 세계 35개 철강사를 대상으로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해 14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장인화 포스코 회장 "전기차 캐즘, 기회…신규 투자 지속"

미국 WSD 콘퍼런스 기조연설
"이차전지소재, 가치사슬 완성"
"철강분야, 친환경·디지털 전환"

손기호 기자 승인 2024.06.19 09:00 의견 0
장인화 회장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월드 스틸 다이내믹스(WSD) 개최 '글로벌 철강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그룹)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이 전기차 캐즘(일시적 수요 정체) 시기를 기회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장인화 회장은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세계적인 철강 전문 분석기관인 ‘월드 스틸 다이내믹스(World Steel Dynamics, WSD)’가 개최한 ‘글로벌 스틸 다이내믹스 포럼’에 참석해 ‘초격차 미래 경쟁력을 향한 혁신’을 주제로 기조연설에서 이처럼 밝혔다.

이 포럼은 1986년부터 시작된 미주 지역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의 글로벌 철강 콘퍼런스로 세계 주요 철강사를 비롯해 설비 및 엔지니어링, 금융기관 등이 참여하고 있다.

장 회장은 “자동차 시장은 결국 전기차로 전환될 것”이라며 “캐즘의 시기를 내실을 다지기 위한 기회로 삼아 신규 투자 기회를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코그룹은 친환경 미래사회 구현을 위한 혁신적 소재로 업을 확장하고,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정신으로 초일류 미래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차전지소재 분야에서 리튬·니켈 등 원료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고, 원료부터 양·음극재, 차세대 배터리 소재기술 개발까지 가치사슬을 완성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통해 조기 상업화를 위한 흔들림 없는 투자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철강 분야에서는 저탄소 공급체계를 통한 녹색 전환과 인텔리전트 팩토리로의 디지털 전환 추진 계획을 소개했따.

장 회장은 “수소환원제철 기술인 ‘하이렉스(HyREX)’ 상용화를 통해 저탄소 설비 체제를 완성해 2050년 탄소중립을 실현할 것”이라며 “사람, 인공지능(AI), 로봇 간 협업을 통한 지능형 자율 제조 프로세스인 인텔리전트 팩토리를 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WSD는 2002년부터 매년 세계 35개 철강사를 대상으로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해 14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저작권자 ⓒ뷰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